본문 바로가기

미국생활

미국에서 참여한 제20대 대통령 선거, 재외선거는 어땠을까? 벌써 5년이 흘러 20대 대통령 선거일 3월 9일이 코앞으로 다가오고 있는데요, 외국에 머물거나 거주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은 이보다 일찍 대통령 선거를 끝냈답니다. 국외 여행자, 유학생, 상사원, 주재원, 영주권자 등 대한민국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사람 중 외국에서 투표하고자 하는 사람을 "국외부재자"라고 하는데, 미국에서 영주권자로 살고 있는 저도 사전에 국외 부재자 신고를 해서 미국에서 대통령 선거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국외 부재자 신고기간 2021년 10월 10일~2022년 1월 8일). 중앙 선거관리 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국외 부재사 신고를 하고 선거일이 다가오니 애틀랜타총영사관으로부터 안내 이메일을 받았습니다. 첨부된 파일을 보니 투표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와 투표소가 적혀 있었어요. .. 더보기
국제연애 중 미국인 남자친구가 겪고있는 문화충격 한국에서 나고 자라 만 15살에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처음 왔다가 8년째 미국에 살고 있으면서도 한국과 미국의 너무나 다른 문화와 생활 습관 때문에 아직까지도 미국이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이 가끔 있습니다. 2년 차 미국 간호사임에도 불고하고 미국인 환자들이 에어컨을 세게 틀어달라고 하거나 얼음물을 갖다 달라고 할 때 "아프면 따뜻한 물 마시면서 따뜻한 방에서 푹 쉬어야 될텐데." 라는 생각이 들어 아직도 적응이 안 되고, 한국에 비해 훨씬 느긋한 미국인지라 관공서에 갈 때면 답답해서 속이 터질 때가 한두 번이 아니죠. 그래도 제 인생의 4분의 1 이상을 미국에서 살았고 영어와 미국문화에도 많이 익숙해졌으니 이제 저는 미국에서 살만큼 살았다 싶은데, 반면 미국에서 태어나 미국에 살고 있으면서도.. 더보기
미국인 남자친구가 오징어 게임을 보고 느낀 문화충격! 최근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하지요? 미국에 살면서 저는 요즘 "한국의 문화가 이 정도로 큰 인기를 끈 적이 있었나?" 싶은 생각이 드는데요, 그동안 케이팝이 인기가 있었다고 한 들 한국 문화에 관심 있는 특정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였지만 이번 오징어 게임은 진짜입니다. 같이 일하는 미국 병원 동료들도 오징어 게임 속 게임들에 대해 저에게 물어보고 오징어 게임 덕분에 한국 돈 가치에 대해서까지 알게 되었으니 미국에서 Squid Game이라고 불리는 오징어 게임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제가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으로 처음 미국에 왔던 2012년만 하더라도 미국인들에게 한국은 어디에 붙어있는지도 모르는 그냥 동양권의 아주 작은 국가였고 북한을 떠.. 더보기
특별한 날 갔던 미국 식당에서 나는 영웅이 되었다 코시국이 장기화되면서 미국 전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극심한 간호사 부족 현상을 저희 병원도 피해 갈 수 없게 되었는데요, 간호사로서 제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도 돕고, 인력 부족에 허덕이는 동료 간호사들도 돕고, 돈도 더 버니 일석삼조라는 마음으로 요즘 저는 쉬는 날까지 반납해가며 추가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제 남자친구 알렉스가 다른 도시로 급하게 이직을 하게 되면서 제 남자 친구가 살게 될 아파트 구하는 것도 도와주고 새 직장, 새 도시에서 잘 적응할 수 있을까 이래저래 걱정을 하는 알렉스를 다독이며 여자 친구 역할도 하느라 정신없는 몇 주를 보내고 있지요. Labor day 라고 불리는 미국의 노동절이자 알렉스의 첫 출근 하루 전, 그리고 제가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으로 처음 미국에 온 지.. 더보기
내가 미국식당에서 팁을 한푼도 내지 않은 이유 여러분 안녕하세요! 그동안 일하고 여행도 갔다 오느라 바빴어서 한참 동안 블로그를 방치 해 두고 있었습니다. 시간 날 때마다 블로그를 하는게 아니라 시간을 내서 블로그를 해야 되겠다고 마음을 먹었어도 아픈 환자들을 돌보며 12시간이 넘는 근무를 하고 집에 오면 아무것도 하기 싫고 쉬는날엔 놀러 가거나 아무 생각 없이 그냥 있고만 싶더라고요. 지난 8월 1일은 남자친구 알렉스의 생일이었어서 생일 전에 여행도 다녀왔고 생일 당일엔 브런치를 먹으러 지역에서 유명한 브런치 식당에 다녀왔었어요. 우리나라의 식당은 음식값에 서비스 비용과 세금이 이미 포함되어 있지만 미국의 식당의 경우 음식값은 음식값일 뿐이고 서비스 비용인 팁과 세금은 따로 내야 한다고 예전에 글에서 이야기했던 적 있었죠? 2018.05.18 - .. 더보기
미국인들과 함께 간 한국식당에서 아쉬운 마음이 들었던 이유 최근 들어 미국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한류의 영향 덕분인지 가는 한국 식당마다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즐기고 있는 모습은 정말 흔한 모습이 되었습니다. 제가 미국 간호사가 되어 처음 미국 병원에 입사했을 때 제 입사 동기였던 미국 친구 그레이스와 베스트 프렌드가 되면서 그녀의 친구들까지 초대해 "코리안 바베큐"라고 불리는 한국식 고깃집 여러 곳에 자주 다녔었고, 제 미국인 남자 친구 알렉스와도 코리안 바베큐를 자주 먹으러 갑니다. 저와 막 친해지면서 저의 제안으로 그레이스와 그녀의 친구들은 한국식 고깃집에 처음 가봤었는데 세명 모두 제 덕분에 맛있는 한국 음식을 처음 먹어봐서 좋았다며 행복 해 했었습니다. 자기들 셋만 있었으면 코리안 바베큐의 존재도 계속 몰랐을 것이며 어찌저찌 코리안 바베.. 더보기
미국 월마트에서 산 김치 때문에 벌어진 대참사 제가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처음 왔던 2012년만 해도 미국의 대표적인 마트인 월마트에서 한국의 전통 음식인 김치를 흔히 찾을 수 있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든 일이었습니다. 한국인이나 동양인들이 많이 모여사는 동네의 월마트 상황은 달랐을 수 도 있지만 동양인은 찾아보기 힘들었던 제가 살던 동네의 월마트에서는 한국 라면도 한두 종류 있을까 말까였으니까요. 미국 아줌마들도 즐겨보는 한국 드라마부터 10대, 20대가 푹 빠진 방탄소년단 까지 미국에 급속도로 퍼진 한류 열풍 덕분인지 제가 미국 대학생이 되고 나서 언젠가부터 월마트뿐만 아니라 미국의 유명 체인 식료품점인 퍼블릭스, 크로거, 홀푸드 등에서 모두 다양한 종류의 한국 라면에 김치까지 팔고 있었습니다. 말 그대로 미국에 한류가 퍼지고 있.. 더보기
미국엔 이런 오레오(Oreo)도 있다, 미국에 있는 특이한 오레오! 저는 내일 드디어 여름을 즐기러 바다로 떠나는데 바다에 가기 전 한 달 전부터 점심으로는 풀만 먹으며 라스트 미닛 다이어트를 하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의 거의 모든 글은 예약 글이라 이 글이 제 블로그에 발행될 때쯤엔 이미 바다를 갔다 온 후가 되겠네요!) 원래 초콜릿도 좋아하고 쿠키도 좋아해서 마트에 갈 때마다 먹고 싶은 초콜릿과 쿠키들을 하나둘씩 카트에 주워 담았는데 다이어트를 한다고 단 음식을 한 달째 끊다 보니 갑자기 평소엔 생각도 안 났던 오레오가 먹고 싶더라고요. 원래 오레오 쪽은 쳐다도 안 보고 지나다니다 오랜만에 오레오가 생각나서 오레오 코너에 갔다가 "미국에 별 오레오가 다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국에서는 몇 가지 맛의 오레오 밖에 없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어떻게 하면 살을 .. 더보기
미국 맥도날드의 BTS 세트가 조금은 아쉬웠던 이유 얼마 전 전 세계 50여 개국의 맥도날드에서 한국의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콜라보를 한 BTS 세트가 출시되었다고 큰 화제가 되었었죠? 한국에서는 햄버거 또는 메인메뉴+콜라+감자튀김의 조합을 세트 메뉴라고 하지만 미국에서는 세트메뉴를 밀(Meal)이나 콤보(combo)라고 하는데요, 미국에서도 BTS meal이 큰 인기를 끌길래 저도 한 번 먹어봤습니다! (BTS meal이 올바른 영어 표현이지만 제 블로그의 독자 분들은 한국분들이시기 때문에 가독성을 위해 BTS 세트라고 칭하겠습니다.) 2018.07.24 - 미국 패스트푸드점엔 세트메뉴가 없어요! 더보기
미국생활 7년차, 미국 지하철을 처음 타봤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지난 5월 31일은 미국의 현충일인 메모리얼 데이였는데요, 메모리얼 데이 주말을 맞아 5월 28일부터 30일까지 미국인 남자 친구 알렉스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여행을 갔다 왔어요. 애틀란타에서 차로 1시간 15분 거리에 살고 있으면서도 애틀란타에 놀러 갈 기회는 별로 없었는데, 조지아주에 6년을 살며 꼭 가보고 싶었던 세계적인 수준의 애틀란타 아쿠아리움도 갔다 왔고요, 몇 년 만에 올림픽 공원 (centennial olympic park)에 가서 멋진 경치 구경도 하고 왔답니다. 급하게 가게 되었던 여행이었어서 호텔과 아쿠아리움만 예약 해 놓고 별다른 계획은 없었는데도 즉흥적으로 계획을 세우며 맛있는 음식도 먹고 좋은 구경도 많이 했던 정말 재미있었던 2박 3일의 여행이었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