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구글)

 

<분단국가 한국에 대한 미국인들의 오해>

 

2013년 봄,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생활의반이 지난 언젠가 부터 저만 보면 미국인들은 제 부모님과 가족들의 안부를 자주 묻곤 했습니다.

 

학교에서는 미국 친구들과 선생님들이, 교회에가서는 목사님과 교회분들이 그리고 호스트맘의 친구분들이 저에게 부모님과 가족들은 한국에서 안전하게 잘 지내고 계시냐며 안부를 물어보았습니다.

 

먼 곳에서 온 저와 한국에 있는 제 가족들에게 관심을 가져주고 안부를 물어봐주는 미국인들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이 들었었지요!

 

하지만 언젠가 부터 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제 가족들의 안부와 "안전하게" 잘 지내고 계시냐고 자꾸 물어봐서 왜 이렇게 제 가족들의 안부를 묻는지 궁금했었지요.

??

 

어느 날 교회가 끝나고 집에 오는 차 속에서, 그 날 교회에서 많은 사람들로부터 가족의 안부를 묻는 질문을 받은 저는 호스트맘(홈스테이맘)"갑자기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가족의 안부를 물어봐서 이상해요!" 라고 말을 꺼냈습니다.

 

호스트맘께서는 항상 저에게 부모님은 잘 지내시는지 동생은 학교생활을 잘 하고 있는지 물어보셔서 호스트맘이 제 가족들의 안부를 물어 볼 때는 전혀 이상하지 않았지만 갑자기 제가 가는 곳 마다 많은 사람이 제 가족들의 안부를 물어봐서 고맙기도 했지만 한 편으로는 이상한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차 속에서 제 말을 들은 호스트맘께서는 심각한 표정으로 왜 사람들이 제 가족의 안부를 많이 물어보는지에 대한 대답을 해 주셨는데요, 생각지도 못했던 호스트맘의 대답에 저는 웃을 수 밖에 없었답니다.

 

호스트맘께서 "요즘 TV에 북한과 김정은에 대한 뉴스가 많이 나오잖아. 북한이 미국 본토를 공격한다고 하고 자꾸 도발해서 한국에 계신 부모님과 너의 가족들은 잘 지내고 있는지 걱정되서 물어보는거야." 라고 대답하셨거든요.

 

이어서 호스트맘은 "정말 너의 가족에게 아무 일도 없는 거 맞지? 혹시라도 전쟁이 나면 가족들 다 데리고 꼭 우리집으로 와. 너희 네 식구를 위해 방을 비워 둘께." 라고 진지하고 심각한 얼굴로 말씀하셨습니다.

 

호스트맘의 말씀에 "그렇게 말씀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쟁이 나면 안되겠지만 혹시라도 전쟁이 난다면 꼭 그럴께요." 라고 대답했었지요.

 

생각 해 보니 2013년 봄, 미국에서 TV를 켜기만 하면 북한과 김정은에 대한 뉴스가 나왔습니다.

 

그 뉴스를 본 미국인들이 걱정하는 마음으로 저에게 가족들의 안부를 물어보았던 것이지요.

 

어느 날, TV를 켜놓고 호스트맘과 저녁을 먹다가 북한에 대한 뉴스가 나오자 TV 앞으로 가서 뉴스를 보시던 호스트맘께서는 "북한이 자꾸 도발하고 미사일을 쏘는데 한국인들은 불안해서 어떻게 사니? 이런 상황에서 휴교는 안하니?" 라고 물어보셨습니다.

헉

북한때문에 불안해서 어떻게 사냐는 질문에 놀란 저는 "한국인들은 북한에 대한 뉴스를 보고도 두려워 하지도 걱정을 하지도 않아요!! 미국 학교는 날씨가 안 좋으면 휴교를 하지만 한국 학교는 웬만해선 거의 휴교를 하지 않아요." 라고 대답했는데요, 제 대답에 호스트맘께서는 한국인들은 북한에 대한 두려움에 떨면서 사는 줄 알았다며 놀라워 하셨습니다.

 

 

 

이 일이 있고 나서 며칠 뒤, 학교에서 친구들과 맛있게 점심을 먹고 있었습니다.

 

한 친구가 저에게 "스텔라! 너 뉴스 봤어? 김정은이 미국 본토를 타격하려고 한데.무서워!" 라며 북한에 대한 얘기를 꺼내자 다른 친구들이 "북한과 멀리 떨어져 있는 우리도 무서운데 북한 바로 아래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은 진짜 무섭고 불안하겠다. 북한 때문에 매일 걱정 하면서 살지?" "혹시라도 전쟁이 나면 우리집으로 와. 내가 우리 엄마한테 말 해 놓을께.한국에 돌아가서 전쟁이 나면 절대 죽지말고 미국으로 돌아와!" 라고 진지하게 말했습니다.

 

며칠 전 호스트맘과 비슷한 대화를 나눴지만 여러 친구들의 말을 들으니 미국인들이 한국인들은 북한 때문에 하루하루를 공포에 떨면서 살고있다 라고 알고 있는 것 같아서 놀라웠고,미국인들이 한국인들보다 더 북한에 관심을 가지고 있고 북한의 도발에 더 걱정을 하고 있는 것 같아 의아했습니다. 

 

미국친구들에게 한국인들은 북한을 무서워하지도, 전쟁이 날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고 있지도 않다고 설명을 하니 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며 놀란 눈치였습니다.

 

미국 세계사 교과서에 김일성과 김정일이 뼈밖에 안남은 북한사람들을 채찍으로 때리는 그림이 있는데 그런 그림을 봐서 그런지, 한국이 아직도 전쟁터라고 생각하고 있어서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한국인이 북한과의 전쟁에 대한 공포와 북한의 도발에 대한 두려움에 떨면서 살고 있다고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오해하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이상했습니다.

 

이 날 이후로 누군가가 저에게 가족들은 북한으로부터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는지 안부를 묻거나 북한때문에 걱정하고 두려움에 떨면서 살아가는 한국인들을 동정하면 한국인들은 안전하고 괜찮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그들에게 얘기 해 줬습니다.

 

"한국인들은 북한 때문에 불안해서 어떻게 사니?" 라는 등의 미국인들의 북한에 대한 질문들을 듣고 나니 한국인들은 정작 방심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북한 때문에 한국인들은 공포에 떨면서 살아가고 있을꺼라고 생각한 미국인들의 오해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일주일 마무리 잘 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이런 글도 있어요!>

 

2015/05/13 - 쉬울줄만 알았던 미국 고등학교 수학이 어렵게 느껴졌던 이유

 

2015/05/11 - 미국친구들이 생각하는 한국인이 똑똑한 이유

 

2015/01/06 - 미국친구들에게 나이에 대한 의심을 받다

 

2014/11/19 - 미국학교의 수학시간에 오해를 받게 된 이유

 

2014/10/24 - 나를 당황하게 했던 미국인들의 질문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디 2015.05.15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북한이 이런게 하루이틀이 아니라서 사실 무감각해질 수 밖에 없죠 그렇다고 매일 두려워하며 살기엔 내 인생이 아깝잖아요 각자 살기 바빠서 북한에 관심 없는 경우도 많구요

    • Adorable Stella 2015.05.17 0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우리에게는 북한의 도발이 일상이지만 미국친구들은 갑자기 북한이 도발한다는 소식이 뉴스에 많이 나오는 것을 보고 두려웠나 봐요~

  2. 꿈별 2015.05.15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네요^^ 이 글을 읽으니 다른 나라에서 볼 땐 그럴 수 밖에 없긴 하겠어요. 그런데 그렇게 깊은 대화를 할 정도로 영어를 하신다니 부럽군요:)

    • Adorable Stella 2015.05.17 0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매일 같은 미국인들과 지내다 보면 서로서로에게 적응을 해서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 듣는답니다:) 가끔식은 핸드폰 전자사전의 도움을 받기도 하고요^^

  3. Erik맘 2015.05.17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맞아요.저도 그런 미국인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치안이 좋은 나라가 바로 한국이라고 말하면 정말 놀란답니다.이어서 한국은 새벽3~4시에 여자가 술을 마시고 집으로 걸어들어와도 안전한 나라 (사실,요즘은 그렇지도 않고,또한 이것은 절대 하지말아야할 아주 위험한 행동이지만 한국이 전쟁이 나서 곧 죽을 나라처럼 말하는 그들에게 지기싫어서....^^)라고 하면 정말 "언빌리버블"하며 어버버한답니다. (^^)
    스텔라님처럼 우리 아이도 다니는 학교에서 작은 한류를 일으키어 울 아들 친구들은 한국물건아라고 하면 "고급지고 성능 캡-!!"이라며 갖고싶어서 안달난답니다.
    특히,한국산 연필깎이기계를 엄청 갖고싶어한다는데 다들 우리 아이 연필이 고르고 깨끗하고 뾰족하게 깎인걸 부러워하며 "한국산 연필깎이"로연필 한번 깎아봤으면 소원이 없겠다고 친구들이 얘기한다고하여서 참 별것을 다 부러워한다고 혼자 웃었네요 (^^)
    스텔라님 글도 참 잘쓰고 블로그도 재미있네요.

    • Adorable Stella 2015.05.18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미국 친구들에게 "한국은 안전해서 나는 한국에 있을 때 공부하고 밤 늦게 혼자 다닌다." 라고 말한 적 이 있답니다! 사실 독서실에서 공부하고 집에 돌아올 때 대부분 엄마아빠께서 데리러 오셨지만요ㅎㅎ 제 말을 듣고는 못 믿는 눈치더라고요. 미국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니까요! 미국 학교에서 작은 한류를 일으키고 있는 에릭(닉네임이 Eric맘 님이니까 아이 이름이 에릭 맞지요?ㅎㅎ) 이 자랑스럽고 귀엽네요:)

  4. 오비 2015.05.17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웹서핑하다가 우연히 블로그들어와서 글을 봤는데 재밌어서 다 읽어본 미국 유학을 꼭 가고싶은 16살 중학교 3학년 학생입니다!
    제가 질문을 좀 드리고 싶어서요.
    제가 대학교를 미국으로 가고싶은데 한국에서 인문계고등학교를 들어가더라도 미국으로 유학가는데 힘이 들지 않을까요?
    현재 제 상태를 말씀드리면 전 중학교 입학하고 1학년때는 성적을 꽤 잘받았지만 2학년때 잠깐 공부안하고 놀고 게임도 많이했어요. 그래도 정신 차리고 지금 3학년때는 게임보다 수학문제나 프로그래밍 공부하는게 더 재밌어졌을정도로 예전보다 더 발전한것 같다고 전 느끼고있어요.
    영어는 1주일에 3번 학원에 다니고있지만 제가 지금 이렇게 영어공부를 해서 미국으로 대학을 갈 수 있을 지 자꾸 생각해보게되요..
    그래서 Stella님은 영어공부 어떻게 하셨는지도 궁금하구여.. 전 한국에서 인문계 고등학교를 입학해야 될 것같은데 미국대학교 준비 할때 어떻게 해야될지 조언같은걸 받고 싶어서 이렇게 댓글 남깁니다. ㅠㅠ 꼭 답변해주세요.!..


    • Adorable Stella 2015.05.20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미국 대학교를 가고 싶으면 외고나 국제고를 졸업하고 가는 것이 유리하겠지만 일반계 고등학교를 졸업해도 상관 없다고 생각해요^^. 대신 본인이 열심히 노력해서 미국 대학교에 입학 할 수 있을 만한 영어 실력을 만들어 놔야 겠지요? 저는 영어 단어 많이 외우고 요즘에는 SAT공부 중이라 SAT 문제를 열심히 풀면서 영어공부 하고 있답니다. 미국 4년제 대학교에 입학 하려면 고등학교 내신과 토플점수, 학교에 따라 SAT 점수도 필요해요. 미국 고등학교는 대학교처럼 학점제 인데 미국 대학교에 입학하려면 B정도의 고등학교 점수를 받아야 될 거예요. B학점이면 80점 이상이여야 되요. 미국 고등학교에서 B학점을 받는것은 쉽지만 한국고등학교에서는 어렵죠?ㅠ 열심히 공부하셔야 되요! 고등학교 다니면서 토플과 SAT 공부도 하시고요!

  5. 2015.05.17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dorable Stella 2015.05.20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고등학교 1학년 1학기 끝나고 교환학생 갔다 왔고요, 미국 학교를 계속 다녔다면 지금 12학년이에요. 지금은 다시 미국 대학 유학준비하느라 바쁘게 지내고 있답니다ㅎㅎ

  6. 반반치킨 2015.05.26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비군과 현역 군인들은 미국 사람들 처럼 심각하게 걱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북한에 대한 뉴스에 민감합니다. 북한이 전쟁 유지 자원과 배짱이 없어서 전면전만 못할 뿐, 1960년부터 수년에 수십명씩 북한군 때문에 우리 군인들이 죽어왔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민간인들의 생활에 아무 영향이 없을 정도로 군인들이 국경을 튼튼하게 지키고 있어서 민간인들이 북한의 위협에 둔감해질 정도로 모를 뿐이에요. 다만, 저는 돌아올 미국 대선 때 공화당 대통령이 당선될까봐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과거이 아프간(빈라덴) > 이라크(후세인) 소탕하고 이다음 공화당 집권 때, 이라크(IS) > 북한(노동당) 순서가 될 것 같아서요. 만약 공화당이 집권하면 주변분들이 스텔라님에게 묻는 안부를 진지하게 들어야할지도 모릅니다. 전쟁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에요. 이 몇십년동안 기적적으로 안 일어났을 뿐이에요. 저는 예비역으로서 전쟁이 앞으로도 안일어나길 바랄 뿐이고요.

    • Adorable Stella 2015.05.27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반치킨님의 이야기를 들으니 전쟁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겠네요! 민간인들이 아무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나라를 지키시는 군인들께 감사해야겠다는 마음이 듭니다^^

  7. 피터펜's 2015.06.18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여전히 제가 "남한"에서 왔음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냥 코리아라고 하면 꼭 두 번씩 물어봅니다. ㅠㅠ

    • Adorable Stella 2015.07.04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받는 질문이 "남한에서 왔어? 북한에서 왔어?" 인 것 같아요~ 저도 미국에 사는 내내 "I'm from South Korea." 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았으니까요!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55
Today198
Total3,494,91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