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블로그에 자주 등장하는 가장 친한 친구 카너와의 이야기 입니다.

 

 

2012년의 크리스마스 방학이 끝나고 학교에 갔을 때, 락커 앞에서 짐 정리를 하고 있는 카너를 발견하고 반가운 마음에 달려가 인사를 건네고 안부를 물었습니다.

 

서로 인사를 하자마자 카너는 제 바인더를 가져가더니 바인더 표지를 한참동안 뚫어져라 쳐다보았는데요, 카너는 바인터 표지에 끼워있던 한국에 있는 엄마로부터 받은 한국어 편지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출처:구글)

 

크리스마스 방학 전 까지만 해도 한국어라고는 한국어 인사 "안녕!" 그리고 "사랑해!" 라고 말하는 정도가 전부여서 한국어를 읽는 카너의 모습에 깜짝 놀랐답니다.

 

긴 겨울 방학도 아닌 약 2주 정도의 방학동안 어떻게 한국어를 배웠는지 물어보니 유튜브에서 제니 선생님의 강의를 듣고 한글 읽는 법을 배웠다며 제 바인더에 꽂혀 있던 편지를 더듬더듬 읽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카너는 받침이 두개인 글자는 잘 읽지 못했고, 한글을 받아쓰는 정도는 아니였는데요, 종종 저의 집에 놀러와 카너가 저에게 제가 어려워했던 생물 과목을 가르쳐주고 저는 카너에게 한글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카너의 한국어 글씨입니다!

조금은 서툴러 보이지만 그래도 잘 적었지요?

 

 

페이스북 메세지로도 이것저것 물어봅니다.

 

 

 

 

카너는 "-입니다" 와 "-있습니다"를 어려워 했는데요, 카너가 영어랑는 정말 다른  한국어를 배우며 어려워 하는 모습을 보니 한국어와 정말 다른 영어를 배우며 어렸을 때부터 고생하고 있는 저와 많은 한국인들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이렇게 한국어를 배우면서 카너의 한국어 실력은 정말 많이 늘었답니다.

 

이 편지는 카너가 제 호스트집(홈스테이집)에 올러왔을 때 한국에 계신 엄마로부터 젓가락을 선물 받고 편지를 써 드리고 싶다며 쓴 편지예요.

 

카너가 쓰고 싶은 말을 영어로 말하면 제가 한국어로 바꿔 말해주고 한국어를 그대로 받아 적은 편지랍니다!

 

영어표현을 그대로 한국어로 바꾼 편지라 약간은 어색한 부분이 있습니다.

 

한국어를 받아 적는 실력이 대단하지요?

 

물론 실수가 많았는데 틀린 부분은 제가 고쳐주었답니다.

 

카너가 쓴 편지를 찍어서 카카오톡으로 엄마께 보내드렸더니 고맙다며 좋아하셨어요!

 

 

2014/12/22 - 빵터지는 미국친구의 크리스마스카드

한국어를 배우기 전에 구글 번역기의 도움을 받아 저에게 써준 크리스마스 카드와 비교 해 봤을 때 신기할 정도로 늘은 한국어 실력이 보입니다!

 

한국어를 배우고 한국의 문화를 배우며 미국 문화와는 다른점을 이해하고 한국에 관심을 가져주는 카너가 정말 고마웠어요.

 

카너의 핸드폰에 한국어 자판을 깔아 지금도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메세지를 할 때 카너는 인사나 제 이름, 몇 개의 쉬운 단어들은 한국어로 한답니다.

 

오늘도 신나는 하루 보내세요!

 

<이런 글도 있어요!>

 

2015/01/12 - 미국학교에서 한국 욕을 듣게 된 사연

 

2015/01/02 - 미국인들이 나를 부자라고 착각한 사연

 

2014/11/07 - 미국친구들이 한국어로 된 책을 보자마자 웃은 이유

 

2014/08/21 - 한국의'이것'과 사랑에 빠진 미국친구

 

2014/08/20 - 젓가락의 용도를 잘못 알았던 미국친구의 엉뚱한 질문

 

※요즘 유학을 준비하며 공부하느라 바빠서 댓글을 달아들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쁜 일이 좀 지나가면 달아주신 댓글에 답글 달아 드릴께요! 급한 질문은 방명록에 해 주세요. 방명록은 최대한 빨리 답변 해 드리겠습니다:)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게스트 2015.01.20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노력이 사랑스럽네요

  2. jake_kim 2015.01.20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새 날라가서 첫날부터 학교다닌 열정부터, 한글까지 가르치시다니, 대단하시네요.

  3. 이동통신종사자 2015.01.20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친구분이 대단라시네여 ㅎㅎ 역시 하고싶은걸 할 때 제잉 재밌게 배울수 잇지요. 스텔라님도 공부하면서 블로그도 잘 하시고 고등학생이지만 야무지고 대단하신듯 ㅎㅎ

  4. 2015.01.20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나이에도 글을 참 재밌게 잘쓰시네요^^똑똑한스텔라님이 올리신 게시글 지금부터 틈틈이 다 읽어보려구해요~
    흐뭇하게 잘 읽고있습니다~!화이팅하세요!

  5. 예슬 2015.01.21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고3학생입니다! 교환학생당시에 이용하셨던 유학원 이름을 알 수 있을까요? 유학원이 워낙 많아서 좋은곳을 찾기가 어렵네요ㅠ!

  6. 전유태 2015.01.21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를 전역하고 우연히 지나가다가 들린 곳인데요. 참으로 보기좋네요. 타지에서 아프지마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7. 아이쿠 손이 2015.01.21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이 미끄러져서 들어오게 되었는데.. 아 무척 재밌네요 귀하의 선물을 즐길!! 이라니 ㅋㅋㅋ 제 외국어도 원어민이 보면 저렇게 보일까요? 재밌게 읽고 갑니다 ^^

  8. 토닭이 2015.01.21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앜ㅋㅋㅋ 너무귀여워용!!

  9. Preya 2015.01.21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에 있는 ㅎㅐ 복은 묘하게 행복으로 읽히네요...!!

  10. 꿈별 2015.05.15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너 정말 귀여운 친구네요^^ 좋은 우정 이어가시길 바라요^^

  11. 국뽕 2015.08.08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그 남자친구분이 님을 좋아허시는듯. ㅋㅋ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372
Today208
Total3,478,733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