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생활을 시작 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의 일입니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랴 새로운 친구들을 사귀랴 미국생활과 미국학교에 대해 배워가고 친구들의 얼굴을 익히고 이름을 외우느라 한참 애먹고 있을 때 였지요.

 

OTL

 

보통 세 글자인 한국인들의 이름과 달리, 저에게는 낯설고 긴 미국 친구들의 이름을 외운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였는데요, 그래서 적응기간이였던 그 당시에는 아주 친한 몇몇의 친구들 제외하고는 그들의 성을 뺀 이름(first name)만 알았답니다.

 

(사진출처:구글)

 

미국인들의 이름은 보통 first name-middle name-last name/family name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름을 쓸때 보통 first name 과 성인 last name혹은 family name을 주로 씁니다. 요즘에는 middle name을 갖지 않은 사람도 종종 있다고 하네요.

 

 

점심 급식을 같이 먹던 친구 중 한명인 브리아나을 알게 되면서 그녀와 친해지기 시작했고 브리아나는저를 잘 챙겨주고 도와줬던 착한 친구였습니다.

 

점심시간에 브리아나와 그녀의 남자친구 카너(제 블로그에 자주 등장하는 카너와는 다른 카너입니다.)와 같이 앉아 항상 점심을 같이 먹었었는데 그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답니다.

 

어느날 점심시간에 저는 여느때와 같이 점심을 받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었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제 차례가 되길 기다리며 미국 친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었는데요, 제 뒤에서 큰 소리의 한국 욕이 들렸답니다.

 

"개XX!"

 

제 블로그에 자주 방문 해 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동양인이 저 혼자인 학교에서 한국 욕을 들으니 순간 너무 놀랬습니다.

 

얼른 뒤를 돌아보니 "개XX!" 라고 외친 사람은 얼굴도 익숙하고 저와 몇 번 인사도 해 본 남학생이였습니다.

 

차분하게 그 친구에게 뭐라고 했는지 물어봤고, 그 친구의 대답을 듣고 나서 저는 한참동안이나 웃었답니다.

 

우하하

 

사연인 즉슨, 그 남학생은 제 앞에서 급식을 받고 있었던 브리아나를 부르기 위해 그녀의 성(Family name/ Last name) 을 부른 것이였고 저는 그녀의 성과 비슷한 발음을 가진 한국의 욕 "개XX!"라고 잘 못 들었던 것이지요.

 

그 남학생에게 브리아나의 성이 한국의 욕과 너무 비슷해서 나에게 한국어 욕을 한 줄 알고 당황했다고 하자 무슨 뜻을 가진 한국의 욕과 비슷하냐며 물어봤습니다.

 

점심을 먹는 곳으로 돌아와서 브리아나와 친구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해 주었는데 친구들은 브리아나가 한국에 갈 일이 생긴다면 "Son of a bitch.(영어로 개XX라는 뜻의 욕.)" 라는 뜻을 가진 그녀의 성을 절대 말하면 안되겠다며 한참동안 웃었답니다.

 

브리아나와 막 친해진지 얼마 안됐을 때라 그 당시 브리아나의 성을 모르고 한국어 욕 "개XX!"라고 잘 못 들은 일은 지금 생각해도 너무 웃깁니다.

 

그 덕분에 브리아나의 성은 평생 잊어버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브리아나의 허락없이 브리아나의 이름 전체를 블로그에 밝히고 싶지 않아 브리아나의 성은 블로그에 밝히지 않습니다. 이해 해 주세요^^

 

<이런 글도 있어요!>

 

2015/01/06 - 미국친구들에게 나이에 대한 의심을 받다

 

2014/11/19 - 미국학교의 수학시간에 오해를 받게 된 이유

 

2014/11/07 - 미국친구들이 한국어로 된 책을 보자마자 웃은 이유

 

2014/08/19 - 미국 적응기, 내가 가지고 있었던 안좋은 습관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밥돌이 2015.01.12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종 여기 글 재미있게 읽고 댓글도 남기고 있습니다. 그래도 너무 궁금하네요. 스펠링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2. 도랑가재 2015.01.12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다보면
    오해로 빚어진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겪게 되는데,
    제 일처럼
    웃음이 나네요.
    잘보고 갑니다.~

  3. 2015.01.12 16: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브리아나라는 이름도 그렇고.. 성끝에 ~키 라는 발음이 들어가는 저기 어디 동유럽 친구인가 보네요 ^^

  4. 울보아가씨 2015.01.14 0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빵빵터졌네요. 즐거운 포스팅 감사합니다. :-)

  5. 2015.01.20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글 잘보고갑니다~입가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내요^^

  6. supervitamin 2015.07.10 2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2021.10 간호사 취업 영주권 승인,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394
Today96
Total5,563,434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