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생활에 적응하느라 정신 없었던 미국생활 초기, 미국학교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아는 것이 없었던 시절에 있었던 일이에요.

 

한국의 학생들은 필통에 연필, 펜, 지우개 등등 학용품을 넣어 가지고 다니지만, 미국의 학생들은 보통 바지 주머니나 후트티 주머니에 지우개가 달린 연필, 펜 등을 넣고 다닌답니다. 저희 학교에는 필통 가지고 다니는 사람은 정말 극 소수 였어요. 대부분의 미국친구들은 정말 간단하게 펜이나 연필 한두자루만 가지고 다니거든요.

 

그래서 였는지 미국 친구들은 빨간 헬로키티 철필통에 이것저것 아기자기한 학용품을 담아 가지고 다니던 저를 신기하게 생각 했었답니다. 저는 대부분 한국에서 사간 학용품을 가지고 다녔기 때문에 미국 친구들은 제 필통을 구경하는 것을 신기해 하고 좋아 했었어요. 특히 여자인 친구들은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그림이 그려진 한국 학용품에 정말 관심이 많았었거든요.

 

그날, 한국 학교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가지고 다녔던 학용품 하나를 필통에 담아 학교에 등교 했답니다.

학교 수업시간에 필요할 것 같았기 때문이에요.

평소와 같이 일교시가 시작 하기 전, 저는 제 락커 앞에서 짐 정리를 하고 있었고 저의 가장 친한 친구인 Jamie와 Connor는 제 옆에 서서 제 필통과 교과서를 들고 짐정리 하는 것을 기다려주고 있었어요.

지루했던지 두 친구는 제 필통을 구경하고 있었는데, 필통을 열자마자 Jamie와 Connor의 표정은 심각해졌답니다.

헉

그러더니 Jamie 와 Connor는 소곤거리며 웃기 시작했고, 제가 그 이유를 물어보자 Jamie가 귓속말로 그들이 놀란 이유를 설명해 주었습니다. 제 필통을 보고 놀란 이유는 제가 그날따라 필요할 것 같아서 가져갔던 그 학용품 때문이였는데요, 두 친구는 제가 가져온 그 학용품을 보고 어떻게 그것을 학교에 가져올 생각을 했냐고 물어보았답니다.

 

두 친구를 아침부터 깜짝 놀라게 했던 그 학용품은 바로......

 

 

 

 

 

???

 

 

 

 

 

<출처:구글>

 

한국 학교에서는 아무렇지도 않게 가지고 다녔던 "커터칼"이였습니다.

 

필통에서 커터칼을 발견한 Jamie와 Connor는 제 필통에서 커터칼을 꺼내 제 락커 안에 넣어논 가방속에 집어넣더니 커터칼을 가지고 학교에 오면 큰일난다고 다른사람한테는 학교에 가져온거 절대 말하지 말라고 하면서 집에 갈 때 까지 잘 숨기라고 저에게 알려주었습니다.

그날 커터칼이 필요 할 것 같았던 수업시간에 결국 커터칼 없이 참여하게 되었고, 걱정하고 있었던 저는 모든 학생들에게 선생님께서 학교에 비치된 가위를 빌려준다는 사실을 알고 안심을 할 수 있었답니다.

저처럼 집에서 커터칼이나 가위를 가져 온 학생은 아무도 없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지요.

안습

그날 하교하면서 저를 데리러 오신 호스트맘의 차에 타자마자 그날 있었던 일을 말했답니다.

호스트맘도 제 이야기를 들으시더니 "커터칼을 비롯한 가위 등 위험한 물건을 학교에 가지고 가는건 절대 안된다" 말씀하시면서 혹시나 필요하면 선생님께 말씀드려 학교에 학생들을 위해 마련해 놓은 가위를 빌려 쓰면 된다고 하셨어요. 학교에 커터칼을 못 가져오게 하는 이유는 당연히 학생들이 커터칼로 장난치다 다칠 수 있어 위험하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을 아얘 만들지 않기 위함 이라고 설명해 주셨습니다. 제가  한국학교에는 커터칼 가지고 다니는게 당연한거라 몰랐다고 했더니 저의 어이없는 실수에 그저 웃으셨답니다ㅎㅎㅎ호스트맘의 이야기를 들은 후 제가 얼마나 위험한 행동을 했는지 알게 되었고, 두명의 친한 친구가 제가 커터칼을 가지고 온 사실을 빨리 알게 된 거에 감사했답니다.

 

 

미국학교와 한국학교의 다른점을 또 하나 발견하면서 내가 지구 반대편 미국에 와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꼈고 입학하기 전에 받은 학교에서 지켜야 할 규칙이 적혀있는Student Handbook을 잘 읽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좋은하루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midPink 2014.08.08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캐나다에서 고등학교를 다니며 있었던 일이였는데...ㅋㅋㅋㅋ문화쇼크ㅋㅋ
    커터칼은 물론이고 엄격한 곳은 가위도 가지고 다니면 안되는 걸로 알고있습니다.
    옛날 생각이 나서 답글 달아보아요^^

  2. 부웅날라쓔웅 2014.08.09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신에 미국 애들은 총들고 다니잖아요

  3. jeewan78 2014.08.09 1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도 요즘은 커터칼 못가져오게 합니다~ 가위는 아닌데.. 가위도 못가져오게 하는군요^^

  4. 양지인 2014.08.09 16: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선. 꼭 가지고. 다니는건데^^신기하네요~ ㅎ좋은정보 고마웠어요!

  5. 킴스마마상 2014.08.09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전 그것도모르고 우리애들이 필통없이
    다니는걸 잔소리했어요. 개념없다고...
    자,또는가위등이 학교에 비치된건 알았지만
    필통이 있어도 들고다니질 않으니 늘 못마땅
    했거든요.나와 생각과 행동이 다르다고
    잘못보는 편견,일상에서 이런일이 없길
    버려야겠네요

    • Adorable Stella 2014.08.31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미국학생들 필통 안가지고 다니는거 보고 놀랬는데 지나고보니까 편견이더라고요ㅎㅎ필통을 안가지고 다닌다고 공부를 안하는것도 아니고 필요한 필기도구는 다 챙겨서 다니니까요!

  6. 지금당장 2014.08.09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학용품들이 신기해하고 관심을보인다면... 문방구를 개업하심이 좋을듯합니다.

  7. ㅎㅎ 2014.08.10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건 한국도 빠르게 도입했으면 좋겠어요. 기초질서나 안전교육이 우리나라는 정말 너무 떨어지는듯..

  8. FF 2014.08.11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만 있는 저는 처음 알았네요 ㅎ
    칼 가위 가지고 못 다니게 하는 것 우리나라도 그랬으면 좋겠네요 ㅎ 장난감 총은 우리나라도 위험하지만 미국은 더욱 이해가 가요 ㅎ

  9. 김똥 2014.08.11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97년도 영국유학때 커터칼이랑 화이트걸려서 경찰까지오고 이모가 해명해주고ㅋㅋ환각제로 취급받던 내 화이트ㅋㅋ

    • Adorable Stella 2014.08.31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헐~화이트를 환각제라고 오해했다니 어이가 없었겠네요ㅠㅜ저는 테이프 형식 화이트 썼었는데 고등학생인데도 화이트를 모르는 친구들이 많더라고요. 미국인들한테 화이트가 익숙하지 않아서 였을까요?ㅎㅎ

  10. 2014.08.11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땅콩이나 너트류도 아무데서나 먹으면 안되지요
    미국같은경우 알러지에 상당히 민감한 애들이 많아서 너트류(피넛버터) 들어간 음식은
    지정석이 따로 있을정도니까요 ㅎㅎ

    • Adorable Stella 2014.08.11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고등학교에 다녔었기 때문에 너트에 대한 규칙은 없었답니다:) 아침급식으로 피넛버터가 들어간 과자가 나온 적도 있고요, 점심으로 피넛버터 샌드위치를 가져왔던 친구들도 많았었어요!

  11. 경인 2014.08.1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도 이렇게 정해지면 좋겠어요..
    점점 이상한일들이 비일비재하니.

  12. 2014.08.11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총기소지까지 허용하는 나라에서 의외네요......그만큼 한국과 달리 사회 분위기가 더 거칠어서 그런건지? 한국 학교에서 커터칼이나 가위 때문에 위험한 일이 벌어지는 건 잘 못 봤는데~

    • Adorable Stella 2014.08.31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총기소지가 허용인 미국에서 총기소지하는것이 자기를 보호할수 있어서 오히려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더라고요ㅎ총기소지를 꼭 위험하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미국은 안전을 정말 중요하게 생각하더라고요!

  13. 지나가다 2014.08.11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필통에 커터칼 넣고 수화물로 붙였는데..
    미국에 도착해서 짐정리하는데.. 감쪽같이 커터칼만 없어졌더라구요..
    세관에서 검사하면서 위함한 물건처리 히면서 제거한듯..

    글고.. 미국에서 커터칼 사려면
    유홀(이사할때 차 빌려주는 그곳)에서 팝니다..
    (유홀은 차도 빌려주지만,, 패키징 용품도 팝니다)
    일반 문방구파는데(스테이플 등)에서 구하려고 하다가 없어서 2년을 더 살다가
    이사할때 유홀에서 차를 빌리는데.. 그곳에서 떡 하니 팔더군요

  14. AK 2014.08.12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커터칼 가져가서 교장한태 불림받아서 3일동안 학교 못나오는 probation 걸렸었습니다 ㅠ

  15. kassiakk 2014.08.13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 곧 미국고등학교로 유학가게되는데 조금 무섭네요.. 혹시 제가 뭐 잘못할까봐... ㅜ 혹시 학교에 차별하고 괴롭히는 아이들도 있나요?

    • Adorable Stella 2014.08.14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서워 하지 마세요:) 저는 저희학교에서 저혼자 동양인이여서 오히려 신기해하고 관심 가져줘서 좋았어요ㅎㅎ차별하고 괴롭히는 친구들은 없었답니다.

  16. 김세훈 2014.09.30 17: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봤습니다.계속 올려주세요.ㅋㅋ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17. 정린 2014.12.16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커터칼을 가져가도 큰사고가 없는 우리나라가 좋은건지
    하도 사고가 많으니 미리미리 사고를 예방하는 나라가 좋은건지....ㅋ

    • Adorable Stella 2014.12.23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고를 예방하는 쪽이 좋은 것 같아요! 한국에서도 종종 커터칼이나 가위때문에 사고가 발생하니까요~

    • 햇살바구니 2015.12.26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 커터칼이나 가위때문에 사고가 발생한단 얘기는 처음 듣는군요.
      물론 요즘은 모든 학교 교실에 가위와 연필깎기 문구칼이 구비돼 있지만, 그것은 사고예방 목적보다는 준비물이 많은 아이들의 편의를 위해서랍니다.
      한국이 훨씬 안전한 나라이기 때문이긴 하죠.

  18. hello 2015.04.05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주머니에 넣고 다녔엏는데 동생이 거지같다고해서;;들고다니는데ㅎ

  19. Jyogun 2015.05.16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등학교나 커터칼 못 갖고 오게 하지 중학교부터는 뭐;; 중학교에선 극히 일부 담임 선생님이 못 갖고 오게 하는 사례가 있긴 한데 심히 드물 걸요.

    • Adorable Stella 2015.05.17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등학교때는 생각이 안나지만 중학교때나 고등학교때는 커터칼을 학교에 가져 간 것에 대해 제지를 받은 적이 없는데 미국학교에서는 커터칼, 가위 등 위험 할 수 있는 물건을 못 가져오게 제지를 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55
Today198
Total3,494,91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