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차 유학생인 제가 겨울방학을 맞아 일년 반만에 방문했던 한국은 많은것이 달라져있었습니다.


저희 동네만 하더라도 없어지고 새로 생긴 가게들이 많아 처음엔 조금 낯설었고 길거리와 옷가게를 둘러보니 4년 동안 한국의 겨울 패션이 참 많이 변했더라고요.


항상 여름방학에만 한국에 가다가 4년만에 처음으로 겨울에 한국에 갔었는데 4년만에 본 한국의 겨울은 저에게 신기함이고 추억을 불러일으키던 그리움이였지요.


미국에서 5년째 유학을 하며 일년 반 만에 갔던 한국은  그리 긴 시간이 아니였음에도 저에겐 여기도 저기도 문화 충격이였습니다.


오늘은 5년차 미국 유학생이 한국에서 받은 역문화충격을 이야기해볼게요!


1. 너도 나도 김밥패션!


인천공항에서 막 나와 새벽 공기를 뚫고 처음 한국 땅을 밟아봤을 때의 첫 인상은 "춥다!" 였습니다. 


한국에 비해 훨씬 따뜻한 겨울을 가진 조지아주에서 살다가 4년만에 처음 한국의 겨울을 경험했으니 그럴만도 했지요.


새벽에 한국에 도착 해 집에 와서 잠깐 자고 혼자 점심을 먹으러 나갔었는데 한국인들의 겨울 패션을 처음 본 저, 깜짝놀랬잖아요!


여기도 저기도 김밥을 떠올리게하는 검정 롱패딩을 입은 사람들뿐이였는데, 롱패딩 정말 저만 안입었더라고요.



(사진출처: 연합뉴스)


미국인들은 보통 겨울에 다양한 색깔의 다양한 옷들을 입는데 약속이라도 한 듯 여기저기 다 검정 롱패딩을 입고있어서 재미있고 신기했어요.


한국만큼이나 추운 미시간에 있었을 때를 생각해보면 미국에서는 차를 타고다녀서인지 아무리 추워도 두껍고 긴 패딩을 잘 입지 않을 뿐더러 심지어 겨울에도 쪼리를 신거나 겉옷 속에 반팔을 입고다니는 사람들도 많았거든요.


한국에 한 달도 채 있지 않았어서 겨울 옷을 사기엔 아까워 저도 집에있던 엄마의 회색 롱패딩을 입고 조금 밝은 김밥패션에 합류했었답니다.


롱패딩을 왜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입고다니나 궁금했었는데 롱패딩을 한번 입어보고나니 너무 따뜻해서 못 벗겠더라고요.


4년만에 한국에서 겨울을 보내며 속에 예쁜옷을 입고 마무리는 항상 검은 롱패딩이던 한국인들의 겨울패션에 역문화충격을 받았답니다.


2. 신용카드 결제, 계산 할 때마다 헷갈려요!


미국에 처음 와서 필요한 물건들을 사고 계산 할 때마다 한국에서 하던것처럼 습관적으로 계산원에게 신용카드를 건네주었습니다.


그럴때마다 계산원은 제 앞에 있는 카드기에 직접 카드를 긁거나 꽂으면 된다고 말해줬었지요.


한국처럼 계산원에게 카드를 주면 계산원이 결제를 해주는 가게도 가끔 있지만 월마트를 포함해 대부분의 마트나 가게에서는 손님이 직접 카드기에 카드를 긁거나 꽂아 결제한답니다.



미국에서는 대부분 손님쪽에 있는 카드기에 손님이 직접 카드 카드를 꽂거나 긁고 카드 비밀번호를 입력해서 결제해요!


미국생활을 오래 하다보니 스스로 결제하는것에 익숙해진 저, 한국에 가서도 제 앞에 카드기가 어디에 있는지 두리번거리다 한박자 늦게 계산원에게 카드를 건네줬었어요.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한국에서 3주 반을 살다 다시 미국에 돌아오니 저도 모르게 계산원에게 또 카드를 건네주고 있더라고요.


3. 공공장소에서 가방으로 자리맡기!


한국에 머물었던 3주 반동안 연말연시여서 그랬는지 식당을 가든 카페를 가든 사람이 많았었는데요, 사람이 많은 곳에서 주문을 하기 전에 자리를 맡는데 제 친구들은 익숙하게 가방으로 자리를 맡아놓고 주문을 하러 가더라고요.


심지어 어떤 카페에서는 주문은 일층에서 해야했고 자리는 윗층에 맡아놨는데도 말이죠.


친구들에게 "우리 가방 누가 가져가면 어떡해?" 라고 걱정되서 물어보니 "여기는 미국 아니라 괜찮아! CCTV도 여기저기 다 있어서 누가 안가져가니까 걱정하지 마." 라며 저를 안심시키더라고요.


우리나라의 카페에선 테이블에 덩그러니 놓여져 있는 노트북이나 가방을 흔히 볼 수 있지만, 미국에서 주인 없이 그런 비싼 물건이 놓여져 있는 경우는 본 적 없는 것 같아요!


미국에서 노트북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자리를 비우면 돌아왔을 때 노트북이 사라져있는 마술을 볼 수 있을거예요!


미국에 온지 얼마 안 되서 미국이 얼마나 험한 나라인지 몰랐던 시절, 호스트맘과 뷔페에 갔다가 가방을 자리에 두고 음식을 가지러 갔었는데 호스트맘께서 깜짝 놀라시며 가방으로 자리를 맡아두거나 가방을 자리에 놓고 돌아다니면 큰일난다고 말씀 해 주셨거든요.


가방으로 자리를 맡아두고 걱정없이 주문을 하러 가던 친구들의 모습을 보니 우리나라가 참 안전하고 살기 좋은 나라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4. 몰래카메라 때문에 공중화장실 가기가 무서워요!


제가 한국을 마지막으로 떠났던 2017년 여름만 하더라도 몰래카메라/불법촬영 범죄가 큰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기 전 이였던걸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이번 겨울 한국에 갔을 때, 여기저기 불법촬영 예방 포스터들이 붙어있더라고요.


특히 지하철 역 화장실에서 흔히 볼 수 있었지요.



(사진출처: 이윤화 기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187366619304696&mediaCodeNo=257)


도대체 얼마나 몰카를 찍어대면 이런 포스터가 다 붙어 있나 싶어서 공중화장실을 이용할때마다 카메라가 있진 않은지 괜히 한번 둘러보게 되고 화장실을 나오면서도 카메라가 있었으면 어떡하지 싶은 마음에 찝찝하더라고요.


미국에도 물론 이런 범죄는 있겠지만 이런 불법촬영 범죄가 사회적 이슈로 크게 떠오르지 않은 걸 보면 한국만큼 흔하진 않은것 같아요.


한국에서 머무는 내내 미국에 비해 훨씬 안전하다는 느낌을 받았지만 또 어떤 면에서는 그렇지 않은 것 같아 씁쓸했어요.


몰카찍는 사람들, 제발 몰카좀 그만 찍으세요!


5. 처음 경험한 한국의 밤문화!


오랜만에 한국에 갔다고 친구들과 강남과 홍대에서 밤새 신나게 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처음 경험해 보는 한국의 밤문화가 저에겐 얼마나 신기하고 재미있던지요.


그 추운 새벽에 강남과 홍대에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새벽에도 맘놓고 돌아다닐 수 있는 안전한 한국을 맘껏 누리고 왔어요!


미국 소도시에 사는 저는 밤인데도 불고하고 화려하고 북적이는 한국의 밤거리가 익숙하지 않아서 친구들의 팔을 잡고 졸졸 따라다녔답니다.


밤새도록 불이 환하게 켜진 술집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도 많았고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있던 사람도 많았는데 그 모습이 참 낯설고 한국에 이런문화가 있었구나 싶어서 신기했어요.


제가 술을 마시지 않아서 한국과 미국의 술 문화에 대해 관심도 없고 잘 모르지만 미국의 술문화에 대한 짧은 지식을 말씀드리자면 미국의 대부분의 주에서는 새벽 2시 이후 또는 일요일 새벽 12시부터 오전까지 술을 판매하지 않습니다.


허가된 장소가 아니라면 본인의 집 앞을 포함해 야외에서 술을 대놓고 마실수도 없고요.


게다가 미국에서는 새벽에 (특히 여자들끼리) 길거리를 걸어다니는 것 자체를 상상 할 수 없답니다.


대부분 차를 타고 다니다보니 인도가 잘 발달하지 않은 곳도 많을 뿐더러 인도에 사람도 많이 걸어다니지도 않고 새벽에 집밖으로 나온다는 것 자체가 위험하거든요.


친구들과 맛있는 음식도 먹고 재미있게 놀다가 첫차를 타고 집에 무사히 잘 돌아왔는데 새벽부터 대중교통을 운행하고 별 걱정없이 돌아닐수 있는 한국이 참 좋은 나라라는 것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답니다.


미국 유학생이 한국에서 받은 역문화충격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 공감버튼을 눌러 더 좋은 글을 쓸수 있도록 힘을 더해주세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06
Today126
Total3,450,748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