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학교에서의 첫날이였던 9월 7일 금요일, 별 어려움 학교생활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2014/07/31 - [스텔라의 미국이야기/미국에서의 일화] - 미국 학교 첫날, 호스트맘과 선생님들이 놀라신 이유

 

카운슬러 선생님께서는 교과서가 무거우니 월요일에 락커가 배정 되면 교과서를 주신다고 하셔서 빨리 내 교과서도 받아보고 싶었고 내 락커는 어느곳에 있는 어떤 색의 락커일지 정말 기다려졌답니다.

학교 첫날 부터 친구들도 많이 만들고, 생일 파티 초대도 받아 주말에 새로 사귄 친구 Rebecca의 생일파티도 다녀왔던 저는 빨리 월요일이 되서 학교에 가고 싶다고 생각했었습니다.

학교 생활이 마냥 즐거울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지난 금요일 미국 학교에서의 첫날은 생각했던것 보다 재미있었기 때문에 앞으로 닥칠 시련과 두려움은 꿈에도 모른 채 신나는 마음으로 호스트맘의 차를 타고 학교에 등교했었답니다.

쉬는시간에 카운슬러 선생님께서 저를 불러내시더니 약속대로 락커를 배정 해 주셨고 나도 미국친구들 처럼 락커가 생겨 정말 행복했었답니다. 제가 다녔던 학교에는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락커가 있었는데 그중 제일 좋아하는 색인 노란색 락커 를 배정받았거든요~

 

 

3131번 락커라 제 락커예요~

 

<출처:구글>

락커 안의 모습은 이렇게 생겼답니다.

핵생들은 락커 안쪽 문에 사진도 붙이고 거울도 붙이고 나름대로 이쁘게 꾸며요:)

 

락커를 배정받고 정말 행복해 하고 있는데 카운슬러 선생님께서 락커 여는 방법을 설명해 주셨답니다.

카운슬러 선생님께서 현란한 손놀림으로 락커 여는 것을 보여주시는데

헐뭐가 그렇게 복잡하고 여려운지 이리돌리고~ 저리돌리고~

복잡한 락커 여는 방법 때문에 머리가 아파오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학교에서 저를 쉬는시간 마다 괴롭혔던 "이것" 눈치 채셨나요?

 

 

 

 

 

"이것"은 바로 한국에서는 한번도 보지 못한 "자물쇠" 였습니다.

 

헉4!!!!!!!!!!!!!?????????????

미국 학교의 락커 자물쇠, 이렇게 생겼어요.

뭘 어쩌라는 것인지, 카운슬러선생님과 다른 학생들은 잘만 여는 이 자물쇠는 제 손에서 도통 열릴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제가 다녔던 미국 학교의 쉬는 시간은 4분 이였는데, 교실 가만히 앉아있고 선생님이 매시간 바뀌는 한국의 시스템과는 달리 미국학교에서는 학생들이 교실을 옮겨 다니기 때문에 쉬는시간마다 락커에 들려 교과서를 바꿔 빨리 교실에 들어가야 했습니다.

 

짧은 쉬는시간 4분동안 락커에 빨리 가서 이 복잡한 자물쇠를 열고 교과서를 바꿔 가야 하는데 자물쇠가 도통 열리질 않아 지나가는 학생이나 선생님, 심지어 교장선생님, 교감선생님을 붙잡고 열어달라고 했었답니다.

제 락커 비밀번호 전교생한테 다~소문날뻔 했어요ㅎㅎㅎ

쉬는시간이 4분이다 보니 다음교시에 늦지 않기위해 학생들은 엄청 서두르는데요, 어쩔때는 복도에 학생들이 다 지나가고 없어 선생님을 불러와 다음교시에 가야 했기 때문에 지각을 밥먹듯 했었답니다.

선생님들도 이 복잡한 자물쇠를 처음 접해 본 저를 감사하게도 이해해 주셨고, 지각을 기록하지 않으셨답니다. (미국의 성적표에는 한국처럼 지각 기록이 나옵니다.)

 

이 자물쇠는 2주가 넘도록 저를 괴롭혔고, 쉬는시간이 정말 두려웠었답니다.

바쁘게 걸어가는 학생 아무나 붙잡고 락커를 열어달라고 하는 것도 미안했고, 락커를 열지 못해 매시간 지각하는데도 항상 이해 해 주셨던 선생님들께도 정말 죄송했었답니다.

 

미국친구들이 점심시간에 락커 여는 방법을 설명 해 주고 도움이 필요할 때 마다 항상 도와준 덕분에 2주가 지나고 나서야 락커를 저 스스로 열 수 있게 되었답니다!!

이까짓 자물쇠가 두려워 교과서 2~3권을 한번에 꺼내 들고 다니던 시절을 생각하면 지금도 웃음이 난답니다.ㅋㅋㅋ

 

정말 많은 미국 친구들에게 쉬는시간마다 락커를 열어달라고 했었는데요, 처음보는 친구이든 친한 친구이든 아무나 붙잡고 열어달라고 했었기 때문에 불행 중 다행인지 이 자물쇠 덕분에 많은 친구를 사귈 수 있었답니다:)

 

락커 여는 방법을 간단히 소개해 드릴께요.

제 락커 번호는 37-23-9 였어요.

오른쪽으로 세바퀴 이상 돌린 다음 37에서 멈춰요.

그 다음 왼쪽으로 돌려 두번째 숫자인 23을 한번 지​나친 다음 23에서 멈춰요.

마지막으로 다시 오른쪽으로 조금 돌려 바로 9에서 멈추면 되요!

자물쇠 위에 있는 검은색 플라스틱을 위로 누르면 락커가 열린답니다.

(마지막은 자물쇠마다 조금 달라요.)

 

미국학교의 마지막 날 까지 수도 없이 이 락커를 열어야 했기 때문에 미국 교환학생이 끝날 때 쯤 에는 락커 여는데는 전문가가 다 되었는데요, 처음에는 정말 어려웠었답니다ㅠㅠ

저 뿐만 아니라 다른 교환학생들도 락커 때문에 고생 많이 했다고 하니 락커 여는것은 보통일이 아님이 확실합니다.

 

한국에 돌아 인터넷에서 미국학교에서 썼던 자물쇠랑 같은 자물쇠를 사서 쓰고 있어요. 여는 방법이 복잡하고, 비밀번호를 바꿀 없지만 다른 사람에게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는 이상 절대로 자물쇠를 없다는 장점이 있답니다!​

 

미국 학교에서 저를 괴롭혔던 자물쇠 이야기 지금은 웃으면서 얘기 할 수 있습니다.

 

Have a great day!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누에고치 2014.08.03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사물함에 귀중품이 전혀 없고 친구들도 믿어서 자물쇠 안걸어놓고 산답니다~ ㅋㅋ
    저에게는 자물쇠가 마치 다이얼 돌리는 전화기마냥 신기하네요 ㅎㅎ

  2. 산골다람쥐 2014.09.09 0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이얼식 자물쇠는 한국에도 많지요. 그리고 비밀번호도 바꿀수 있답니다. 케비넷 안쪽을 열어보면 다이얼을 감싼 판이 있고 제친후 핀을 뽑으면 다이얼 판을 중심축 기둥의 각에 따라 돌려끼우면 번호를 바꿀수 있죠.가령 비번이 3개니 패드가 3장이고 다이얼축이 4각이면 아마 64개까지 번호 조합이 될껍니다.

    • Adorable Stella 2014.09.1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학생인 저는 다이얼식 자물쇠를 접해 볼 기회가 없었답니다^^;;다이얼식 자물쇠 번호를 바꿀 수 있다는 건 처음들어보네요. 제 미국 락커 번호가 어려워서 바꿔달라고 했었는데 선생님들께서 번호 못 바꾼다고 했었거든요. 미국에서 받았던 체육관 자물쇠도 번호 못 바꾸는 자물쇠 였고요.

  3. 산골다람쥐 2014.09.09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올려놓은 글들 재미있게 봤네요

  4. Sunny 2014.09.25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학교만 저렇게 어려운줄알았는데...저는 일년뒤에야 혼자힘으로 열 수 있었어요^^;

    • Adorable Stella 2014.09.26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 학교 락커 자물쇠 진짜 어렵죠~하지만 풀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어도 비밀번호를 모르는 남들은 절대 못푼다는 장점이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5. 행복사람 2015.03.05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이렇게 젛은 사이트가 있는데 인터넷을 뒤지고 다녔다니,한심하네요...지금 숙제중이예요.감사합니당~~물론 출처는 밝혀야죠!^^

  6. 구 아빠 2015.04.09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금고의 다이얼은 여는 방식이 다 그렇게 엽니다

  7. nukualofa 2015.05.16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저도 학교 짐에서 수영하려고 락커 빌렸는데 이건 뭥미... 맨날 할때마다 스텝이나 옆에 지나가는 사람 붙잡고 ㅠㅠ 그래도 미국 애들이 착해서 한명 붙잡고 물어보면 옆에 또 다른애도 붙어서 설명해주고 도와줬던 기억이 있네요 ㅎㅎ
    그걸 매 쉬는 시간마다 했을 걸 생각하니 눈물이...-_ㅠ 맘고생 얼마나 했을까 잘 극복했어요 토닥토닥

    • Adorable Stella 2015.05.17 0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에는 진짜 쉬는시간마다 고생했었지요ㅠㅠ 락커랑 씨름하다보니까 나중에는 요령이 생겨서 락커가 잠기지 않도록 틈을 살짝 벌려두었답니다! 멀리서 봤을 때는 잠긴 락커처럼 보이지만 가까이에서는 살짝 열린 것이 보였지요. 친구들이 제가 락커 틈을 살짝 벌려놓는 것을 보고 웃었던 일이 생각 나네요ㅋㅋㅋ

  8. Airincheon 2015.11.29 2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이 자물쇠 구매처나 가격대 알수 있을까요?
    URL 알려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Adorable Stella 2015.12.10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기 마무리하느라 바빠서 댓글 확인 할 시간도 없었네요ㅠㅠhttp://with.gsshop.com/prd/prd.gs?prdid=5295568&vodFlag=N&utm_source=price&utm_medium=affiliate&utm_campaign=naver 여기 들어가보시거나 네이버에 미국 자물쇠라고 검색하면 나와요~

  9. 물배 2016.06.16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코이누아 2018.11.28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2,271
Today123
Total4,973,643

달력

 « |  » 20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