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에 적응하고 미국문화를 하나 둘 씩 배워가며 모든게 신기하고 재미있던 시절,

미국의 상점에서 물건을 사고 계산하고 있는데 계산대에 놓여져 있던 동전통을 보고 그 동전통의 정체에 대해 의문점이 생겼답니다.

 

 

 

(출처:구글)

이렇게 생긴 통에 Penny 라고 불리는 1센트 짜리 동전이 놓여있었기 때문이에요.

그 통의 정체가 정말 궁금했던 저는 혼자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마트나 가게의 계산대의 불우이웃 돕기 저금통 처럼 불우이웃 돕기를 위해 놓여진 통인가 생각도 해 봤지만 그러기엔 다른사람이 동전을 꺼내기 너무 쉽게 되어있었고 동전 통에 담겨있는 동전도 우리나라 돈으로 10원과 같은 Penny 밖에 없어 불우이웃 돕기 금액 치고는 너무 적은 액수라고 생각 했었어요. ​나름 혼자서 상상을 하다가 궁금한건 무엇이든지 물어보라는 호스트맘의 말씀대로 그 동전통의 정체를 물어보았답니다.

 

 

 

호스트맘께서 "계산을 할 때 몇 센트가 모자라 지폐를 써야 될 경우 지폐 대신에 이 동전통에 담겨있는 1센트를 꺼내서 계산원한테 주면 된다" 라고 대답하셨습니다.

호스트맘 덕분에 미국 계산대에 놓여져 있는 동전통의 정체에 대해 알게된 저는 신기하고 재미있는 미국의 Take a penny leave a penny 문화에 감탄했었답니다.

 

 

100센트가 모여 1달러가 되는 미국의 돈은 돈을 지불할때나 거스름돈을 받을 때 조금 복잡합니다. 지불해야 할 돈이 예를들어 $6.43 (6달러 43센트) $9.99 (9달러 99센트) 이런식으로 나와요! $6.43 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가정할 때 7달러를 내고 57센트를 거슬러 받아도 되지만, 거스름돈이 많이 생기는 것이 싫다면 6달러를 지폐로 지불하고 43센트를 동전으로 내면 되는데 이때 지갑을 다 털어봐도 1~2센트가 모자른 경우가 꼭 생긴답니다.​ 그럴 때는 계산대 앞 동전통 에 담겨있는 1센트짜리 동전을 꺼내 지불하면 된답니다!

 

 

 

 

(출처:구글)

 

 

 모든 미국의 상점에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마트나 상점의 계산대에 이런 모습의 동전통이 놓여있어요!

 

 

호스트맘께 이 1센트 동전들은 누가 놔 두고 간거냐고 여쭈어 보니 사람들이 계산하고 거스름돈으로 받은 1센트 짜리 동전을 가져가지 않고 1센트가 필요할 누군가를 위해 놓아둔 것이라고 해요! 저도 거스름돈으로 내야할 1센트가 없을 때 Take a penny leave a penny 문화를 정말 유용하게 사용하곤 했었답니다. 저도 종종 1센트가 모자라 계산할 때 달러를 지불해야 할 다른 사람들을 위해 거스름돈으로 받은 1센트를 놓고 가기도 했었어요.

고작 몇 센트 때문에 지폐를 내면 거스름돈을 한가득 받았는데 정말 편리했었답니다:)

 

 

미국의 Take a Penny Leave a Penny 문화 즐겁게 읽으셨나요? 즐거운하루 보내세요!

 

좋은하루

 

<이런 글도 있어요!>

2014/09/01 - 남자인 미국친구와 함께 화장실에 갈 수 밖에 없었던 이유

2014/08/27 - 미국의 스쿨버스 직접 타 보니

2014/08/25 - 미국 고등학교에서 꼭 필요한 학용품

2014/08/01 - 미국 학교에서 날 괴롭혔던 이것 때문에 쉬는시간마다 두려웠어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람지 2014.09.04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도 동키호테에서는 1엔짜리 모아두고 쓰게했는데 미국도 같네요ㅎㅎ 저는 일본에 살았어서 자잘한 돈단위가 익숙했는데 같이간 친구들은 진짜 동전폭탄맞더라구요 저런건 정말 유용한거같아요

    • Adorable Stella 2014.09.11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도 그렇다니 신기하네요!! 저도 처음에 자잘한 돈 단위가 익숙하지 않아 매일 지폐로 지불하다보니 동전폭탄 맞았었는데 계산대에 있던 동전통에 넘쳐나는 1센트 종종 놓고가곤 했었답니다ㅎㅎ

  2. 누에고치 2014.09.04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우이웃을 위한 것이 아니라 미래의 자신을 위한 일종의 투자문화네요.
    내가 여기서 10원을 놓고가도 다른데서 어차피 10원을 낼 수도 있으니 따뜻하고도 실용적인 문화인 것 같습니다 ^^

  3. 굿굿 2014.09.04 2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부터 다 봣는데 정말재밋네요
    미국가고싶은데 잘적응할지.. 키도작구ㅜ
    재미있게봤습니다~~

  4. 열매맺는나무 2014.09.06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이거 아주 좋은 아이디어로군요! ^^

    • Adorable Stella 2014.09.11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제가 감탄한 미국 문화중 하나예요! 나도 언젠가 일센트가 필요할테니 많은 사람들이 아깝다는 생각 없이 동전을 놓고 가더라고요~

  5. sira 2014.11.01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 마다 달라서인지 제가 사는 동부에선 한 번도 보질 못했네요

  6. 별구름성운 2015.08.08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신기하네요!!

  7. 2015.08.08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dorable Stella 2015.08.09 0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페니, 니켈, 다임, 쿼터라고 부를 때도 있고 그냥 1센트, 5센트, 10센트, 25센트라고 부를 때도 있는데 페니, 니켈, 다임, 쿼터도 많이 사용하니 꼭 알아두세요! 1달러를 1000원이라고 계산 했을 때 1센트는 10원, 5센트는 50원, 10센트는 100원, 25센트는 250원 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754
Today139
Total5,519,647

달력

 « |  » 2021.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