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등학교와 한국 고등학교의 차이점에 대해 예전 글에서 소개 한 적이 있지요?

 

 2015/06/30 - 미국학교와 한국학교의 가장 큰 차이점

 

미국 학교와 한국 학교의 가장 큰 차이점에 이어 오늘은 제가 생각하는 미국 고등학교의 가장 큰 장점에 대해서 소개 해 보려고 해요!

 

한국 고등학교에도 많은 장점과 단점이 있듯이, 미국 고등학교도 그렇습니다.

 

미국 학교라고 해서 모두 좋은 점만 있는 것은 당연히 아니죠!

 

쉬는시간이 4분이여서 수업중에 화장실에 가야 한다는 것, 선생님들께서 많은 양의 숙제를 매일매일 내주시는 것, 학교에 걸어서 갈 수 없어서 스쿨버스를 놓치면 통학이 어려워 진다는 것, 시간표가 한 학기 내내 똑같다는 것 등은 미국 고등학교의 단점이지만, 미국 고등학교에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개개인의 특성과 수준에 따라 본인이 듣고 싶은 수업을 골라서 들을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제가 생각 하는 미국 고등학교의 가장 큰 장점이죠!

 

 

학교마다 다르지만 제가 다녔던 미국 고등학교는 8시 10분, 1교시를 시작으로 3시 15분 하교를 할 때까지 총 7교시의 수업을 듣습니다.

 

시간표가 한 학기 내내 매일 매일 똑같으니, 한 학기에 7과목 선택해서 듣는다는 말이죠!

 

요즘에는 집중이수제 때문에 한국 학교도 배우는 과목이 많이 줄었지만, 제가 한국에서 중학교를 다닐 때는 11과목을 배웠었는데, 미국 고등학교와 비교 해 보니 그때 어떻게 11과목을 공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교환학생 자격으로 제가 미국 학교에 처음 등교 했던 날, 저는 카운슬러 선생님을 만나 무슨 과목을 배워야 할 지 상의하고, 7개의 교과목을 골라 시간표를 짰습니다.

 

제가 배우고 싶었던 과목들을 선택하고 꼭 배워야 하는 과목들로 카운슬러 선생님과 시간표를 짜는 내내 신기했고 한국 고등학교의 시스템과는 다른 미국 고등학교의 시스템이 매우 낯설게 느껴졌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하면 학교에서 이미 짜여진 시간표를 학생들에게 공지하는 한국의 학교와는 사뭇 달라서 시간표를 짜는 내내 제가 정말 미국에 와 있다는 것을 실감 할 수 있었지요.

 

미국 고등학교는 과목도 다양하게 참 많습니다.

 

제가 다녔던 미국 고등학교에는 English9 부터 English12을 포함해 13개의 다양한 영어과목의 수업이 있었고, 과학은 8과목, 사회는 8과목, 수학은 7과목이 있었습니다.

 

주요 과목 말고도 한국의 고등학교에서는 볼 수 없는 경영학, 회계학, 목재기술학, 금속기술학 등도 있었답니다!

 

여러가지 다양한 예체능 과목도 물론 있었지요.

 

미술은 7과목, 체육도 7과목, 음악은 3과목이 있었습니다.

 

카운슬러 선생님과 상의 해 시간표를 짰지만, 그럼에도 불고하고 마음에 들지 않는 수업이 있을 경우 다른 수업으로 바꿀 수 있고, 학기가 시작하고 1주일 동안은 교과목이 자신과 맞지 않거나, 너무 쉽거나, 너무 어려우면 다른 과목으로 바꿀 수도 있습니다.

 

 

바꾸고 싶은 수업이 있을 경우 학교의 사무실에 찾아가서 이런 종이를 작성해 제출하면, 카운슬러 선생님의 판단 하에 바꾸고 싶은 수업을 남는 자리가 있는 수업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카운슬러 선생님과 상의하여 졸업 하기 위해 꼭 들어야 할 필수 과목을 선택하고 학생들이 원하는 다양한 과목들을 선택해 시간표를 짜는 모습을 보면서 미국의 학교는 학생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개인의 특성과 수준을 고려 해 같은 학년임에도 다른 수준의 수업을 들으니 학습 효과가 더 좋다는 느낌도 들었고요!

 

그렇다 보니 미국 고등학교의 학생들은 같은 학년임에도 불고하고 시간표가 모두 다른데요, 개인의 수준의 맞게 수학 과목을 선택하는 미국 친구들의 모습이 뼛속까지 한국인인 저에게는 정말 신기했고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저는 처음에 누구나 다 높은 반에 들어가서 어렵고 수준 있는 수학을 배우고 싶을 것 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지요.

 

저희 학교의 경우 보통 9학년 때는 Algebra1 (대수학1)을, 10학년 때는 Geometry (기하학)을, 11학년 때는 Algebra2 (대수학2)를 배우는데, 저는 교환학생으로 10학년을 다니며 Honors Algebra2 (Algebra2의 우등생반)에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학생이 11학년인 Honors Algebra2 반에서 공부하며 의문이 생겨 집으로 돌아와 고등학교 선생님 이셨던 호스트맘(홈스테이 맘)께 여쭈어 보았지요.

 

"같은 학년의 학생들 보다 낮은 단계의 반에 있는 미국 학생들은 창피하거나 기분이 나쁘지 않을까요?"

 

"그게 무슨 말이니? 같은 학년의 학생들보다 낮은 단계의 반에 들어갔다고 해서 창피 해 하거나 기분 나빠하는 학생들도 없을 뿐더러 창피해야 할 이유도 없어. 본인의 수준에 맞는 반에 들어가서 열심히 배우고 공부하면 되는거지!"

 

호스트맘의 대답을 들으니 한국에서 중학교를 다닐 때 4개의 레벨로 나누어 졌던 영어 과목에서 가장 높은 반에 속하지 못 해 창피하고 기분이 안 좋았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같은 것을 배우며 학생들의 수준에 따라 반을 나누는 한국의 우열반과는 다른 개념이기는 하지만, 미국 학교의 학생들도 낮은 단계의 수업을 들으면 당연히 창피하고 기분이 좋지 않을 것 이라고 생각했던 저에게 호스트맘의 대답은 큰 충격이였지요.

 

같은 학년의 친구 중 누구는 높은 단계의 수업을 듣고 누구는 낮은 단계의 수업을 듣는다는 것에 개의치 않고 자신이 속한 반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미국 친구들이 신기했고, 한편으로는 치열한 경쟁을 하지 않는 미국친구들이 부럽기도 했습니다.

 

학생들의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 해 과목을 선택하고, 다양성을 존중 해 주는 것은 미국 고등학교의 가장 큰 장점이고 이러한 미국의 교육 만큼은 선진 문화임이 분명 한 것 같습니다.

 

여러분! 즐거운 월요일 시작하세요:)

 

※"스텔라의 미국이야기"의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허락없이 글과 사진을 사용하시는 것은 불법입니다. 제 글과 사진을 사용하고 싶으시면 방명록을 통해 허락을 받아주세요. 제 글과 사진을 이용하실 경우 출처를 꼭 남기셔야 합니다.※

 

<이런 글도 있어요!>

2014/08/27 - 미국의 스쿨버스 직접 타 보니

2014/08/12 - 나를 울린 미국학교의 실감나는 대비훈련

2014/11/17 - 미국학교생활이 육체적으로 피곤했던 이유

2014/11/19 - 미국학교의 수학시간에 오해를 받게 된 이유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야쿠르트 블로그 2015.08.03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들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해 과목선택을 하게 해준다니!
    정말 좋은 것 같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가요~^^

  2. 뱃보이 2015.08.03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업한지 10년이 넘긴했지만 고등학교 다닐때 수준별 학습이라고 해서 1학년때 시범적으로 수학과 영어만 A,B,C로 나눠서 했는데
    애들 차별한다고 학부모가 난리쳐서 2학년때는 없어진적이 있었어요 ㅋㅋ

  3. 레진 2015.08.03 2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연히 미국 고등학교에 대해 검색하다가 궁금해서 들어왔던 블로그인데 좋고 재미있는 정보가 너무 많아서 잘 읽고 있어요! 저.. 17살이면 미국에서도 고등학교 1학년이죠? ㅎㅎㅎ

    • Adorable Stella 2015.08.07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99년 초에 태어났으면 9월부터 11학년(미국 고등학교 3학년) 이고, 99년 말에 태어났으면 10학년(미국 고등학교 2학년) 이랍니다^^

    • ㅜㅜ 2015.08.07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나라가 입학/새 학년이 시작되는 달을 기준으로 만 6세에 초등학교 입학을 해야된다고 법으로 정해저 있어요. 그래서 우리나라는 3월~다음해 2월까지가 한 학년 구성이었고, 1,2월 생들은 햇수나이로 7살에 학교갈지 8살에 갈지 정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폐지되서 1월~12월생으로 한 학년 구성을 하고있는데, 외국은 철저하게 만 나이로만 세기 때문에(애초에 햇수나이로 나이따지는 나라 우리나라밖에 없음, 북한도 만 나이로만 세고 외국인 대부분이 햇수나이가 있는지 조차 모르며 한국인이 설명해주면 왜 나이가 1~2살 많아져야하는지 이해 못함) 그래서 무조건 만 6세에 철저하게 초등학교를 입학하도록 되있어서 일본은 4월~다음해 3월생까지, 미국등 서양은 9월~다음해 8월생까지 한 학년 구성이 되있어요. 그래서 올해 2015년 고등학교 졸업생이 한국은 96년 1월~97년 2월(1,2월 생은 7살에갈지 8살에갈지 정할 수 있음) 까지고 일본은 96년 4월~97년 3월생까지고, (96년 1월~3월생은 작년에 95년생들이랑 같이 졸업함) 서양은 96년 9월~97년 8월생들이 올해 고등학교 졸업생들이에요. 나라마다 만 6세에 초등학교 입학, 입학/새 학년이 시작되는달로 기준을 잡기때문에 미국의 경우 님이 8월이전 출생자냐 9월 이후 출생자냐에 따라 다릅니다

  4. _Dogpig 2015.08.03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기가 원하는 과목을 골라배우니 그만큼 덜지루하고 성취감이 크겠네요 저런건 확실히 한국교육이 배워야할 점이라 생각됩니다

    • Adorable Stella 2015.08.07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수 과목이라 어쩔 수 없이 배우는 과목도 있지만 대부분 본인이 선택한 과목이니 열심히 하는 편이랍니다^^ 우리나라 학생들도 미국처럼 배우고 싶은과목을 골라서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5. starlucky 2015.08.04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도 미국만큼 인구 밀도를 확 낮추면 경쟁 부담이 그만큼 줄어들텐데 말이죠.

  6. 스톤에이지 2015.08.05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도 오바마는 한국의 교육에 매번 입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지요.....한국에선 아이들의 잠까지 빼앗으며 공부를 시키고 있습니다. 분명 한국의 교육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오후3시15분이면 수업은 끝나네요. 만약 한국에서 저랬다가는 학부모들이 먼저 난리를 피울겁니다. 남들보다 먼저 앞서야 한다,남들보다 더 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못살고 못먹고 뒤떨어진다는 생각이기 때문에.....아이들에게 필요한건 충분한 잠과 그들만의 다양성을 존중해주는게 진정한 교육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오늘도 어깨가 무너져 내릴듯한 기운으로 등교하는 애들을 보며....

    • Adorable Stella 2015.08.07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밤늦게까지 학교에 있는 한국 학생들 안타깝지요!?ㅠ 초등학생들도 학교가끝나면 학원에 가야하니 미국 아이들에 비해 자유시간이 없는 것 같아서 안타까워요. 제가 다녔던 미국 고등학교는 3시 15분에 끝나서 제친구들은 방과후 스포츠를 하기도 하고 알바를 하러 가기도 하고 그랬는데 한국 학생들은 매일 공부만 하니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는것같아요ㅠ

  7. ㅜㅜ 2015.08.07 1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님한테 10학년이 2학년, 11학년이 3학년이라고 하셨는데 미국은 주마다 다르지만 보통 중학교 2년, 고등학교가 4년이에요. 그리고 미국은 12학년까지 있으니 이걸로 따지면 9학년은 한국 중3, 10학년이 한국 고1이 아닐까요? 11학년은 고2 12학년이 고3 이렇게요

    • Adorable Stella 2015.08.07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있던 곳은 초등학교 5년, 중학교 3년, 고등학교 4년이였어요. 한국 고등학교를 얘기 한 것이 아니라 11학년은 미국 고등학교에서 3학년이라는 이야기예요! 한국 고등학교에서는 당연히 2학년이죠. 괄호 안에 미국 고등학교라고 적었는데 헷갈리셨나보네요^^

  8. 미니 2015.08.11 0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국에 사는데 한국인이 많은 교육열이 높은 곳이에요.여기선 알지브라1을 6학년.아너 알지브라를 7학년에 하려고 선행을 많이 하고 학원도 많이 다니고..한국 학생들은 보통 늦어도 7학년때 알지브라를 하구요.별로 안좋은 현상인것 같아요.

    • Adorable Stella 2015.09.08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 한국인들의 교육열은 대단하죠! 저희 동네는 작은 동네인데다가 동양인이 저 혼자뿐이여서 선행학습이나 학원은 전혀 없었답니다. 그런데도 명문대에 입학하는 학생들도 있더라고요~

  9. petloye 2019.05.19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대전외고에 다니는 고3학생입니다! 교내 소논문 대회에 참여하여 미국고등학교와 한국고등학교의 수업시스템의 차이에 대해 조사하다 방문하게 됐습니다! 스텔라님의 글이 너무 도움이 많이 되어서 저희 소논문에 일부 참고하려고 하는데, 괜찮을까요? 당연히 출처는 밝히고, 베끼는 것이 아닌 참고만 하는 것입니다! 정말 저희한테 큰 도움이 되었어요.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ㅠㅠㅠ!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9 10 ··· 15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695
Today4,273
Total5,341,223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