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8일에 한국에 도착해서 그 동안 보고싶었던 친구들을 만나고,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으면서 신나는 여름방학을 보내고 있는데요, 오랜만에 한국에 온 저를 본 제 친구들과 주변 어른들은 저에게 유학생활이 어땠는지 물어보면서, 꼭 같이 물어보는 단골 질문이 있습니다. 


저의 부모님도 제가 한국에 온 지 얼마 안되었을 때 물어보셨던 질문이에요.


"인종차별은 없었어?"


미국에 한 번이라도 갔다 오셨던 분들이시라면, 지인들로부터 한번쯤은 들어보셨을 질문이지요?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갔다 왔을 때 부터 지금까지 수도없이 듣는 이 질문에 대한 저의 대답은, 슬프게도  


"인종차별 있었어." 입니다.


저의 대답을 들은 제 지인들은 아직까지도 미국에 인종차별이 있냐며 깜짝 놀라곤 하지요.


각기 다른 문화와 종교를 가진 다양한 인종이 함께 모여사는 미국에서는 어렸을 때 부터 인종차별에 대한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고, 법적으로도 인종차별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인종차별에 대한 교육을 하지 않는 한국에서도 우리 모두는 인종차별이 나쁘다는 건 잘 알고 있지요.


이렇게 인종차별이 나쁘다는 것은 교육을 받았던, 받지 않았던 누구나 다 알고있는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사람이 인종차별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인종차별을 하면 안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우리보다 까만 피부를 가진 사람들을 차별하는 한국 사람들이 있는 것처럼, 미국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미국에서는 법적으로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니 눈에 띄는 인종차별은 많지 않을 뿐 이지요.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때 부터, 대학생이 된 지금까지 감사하게도(?) 눈에 보이는 인종차별은 없었습니다.


여기서 제가 말하는 눈에 보이는 인종차별은 "너네 나라로 돌아가!" 라는 말처럼 누가 들어도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포함해 아무 이유없이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쓰레기를 던진다거나, 말 그대로 대놓고 차별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설마 이런식으로 인종차별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지만, 제 주변의 유학생(교환학생)들의 말을 들어보면, 실제로 한국인 유학생들을 포함해 유색인종들이라면 종종 겪는 일 입니다.


다행히도 저는 이런 인종차별은 겪어보지 않았지만 눈에 보이지 않았던 사소한 인종차별은 여러번 있었습니다.


미국 고등학교에 막 다니기 시작했을 때 같은 체육수업을 들었던 C양은, 제가 선생님들과 친구로부터 관심과 도움을 받고 있는 것이 샘이 났는지 아무 이유없이 저에게 불친절했고, 제 인사도 잘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제가 C양의 이름을 부르면서 인사를 하면 분명 저를 봤음에도 불고하고 제 인사를 무시하기도 했었고 체육시간에 친구들과 같이 모여앉아 스트레칭을 하고 있으면 기분나쁘다는듯 저를 쳐다보기도 했었습니다.


C양 말고도 동양인인 저를 아무 이유없이 무시하는 경우는 간혹 있는 경우였습니다.


그러다가 저에게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와서는 저에게 친한척을 하곤 했지요. 


(평소에 친구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고 있기 때문에 친구들의 부탁은 보통 흔쾌히 들어주지만, 저도 한 성격 하는 지라 위와 같은 사람들의 부탁은 똑같이 무시하거나 단칼에 거절합니다.)


물론 미국 문화가 낯설고 영어가 서툰 저를 도와주는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미국 고등학교때 부터 대학교를 다니는 지금까지 유색인종이라면 일단 차별하고 보는 몰상식한 사람은 어딜 가나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 또래들로 부터 당한 사소한 인종차별 뿐만 아니라, 미국의 유명한 체인점인 옷 가게에서도 인종차별 비슷한 일이 있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미 이전의 포스팅( 2016/06/20 - 독립적인 아이로 키우는 미국 부모의 교육방식 ) 에서 언급 한 적이 있는데, 영어에 자신감이 붙었던 봄, 옷가게에서 산 샌들을 환불하면서 있었던 일 입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저 스스로 할 수 있도록 격려 해 주시는 호스트맘께서는 가게 앞에서 차를 세워놓고 차 속에서 지켜보고 있을테니 혼자 샌들을 환불 하고 올 수 있겠냐고 물어보셨습니다.


나비 모양의 장식이 달린 하늘색의 샌들이였는데, 집에 와서 보니 하자가 있어서 영수증을 가지고 환불을 하러 갔던 거죠.


차 속에서 호스트맘과 뭐라고 말을 해야 하는지 몇 번 연습을 한 뒤에, 영수증과 샌들을 챙겨서 저 혼자 당당히 가게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러고는 차속에서 연습 한 대로 조곤조곤 말했죠.


"이 샌들에 하자가 있어서 환불하고싶어요. 영수증 여기 있어요." 


"신분증 있어요?"


"저 외국인이라 여권밖에 없는데 여권은 잃어버릴까봐 안 들고 다니죠."


"신분증 없으면 환불 안되요. 신분증 가져오세요."


영수증에 써 있는 기간 (보통 2주~한 달)안에만 영수증과 함께 물건을 가져가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교환/환불을 해 주는 미국에서, 택도 떼지 않은 하자있는 샌들을 환불하려면 신분증을 가져오라고 하는 아르바이트생의 말에 저는 당황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생활을 하며 카드로 결제했건, 현금으로 결제했건 한 번도 환불 할 때 신분증을 요구 한 적도 없었고, 하자있는 물건을 팔았다면 죄송하다며 환불 해 줘야 하는게 당연한 일 이니까요. 


"신분증이 왜 필요하죠? 이 샌들에 하자가 있는데 당연히 환불 해 주셔야죠."


"하자가 있는 샌들이여도 신분증을 가져와야되요."


아르바이트생과 대화를 나누던 중, 얼른 가게 앞에 차를 세워 놓고 차 속에서 저를 지켜보고 있었던 호스트맘께 눈빛을 보냈습니다.


차속에서 저와 아르바이트생이 심각하게 대화하는 것을 보고계셨던 호스트맘께서는 차속에서 저에게 손짓을 하시며 다시 눈빛을 보내셨는데, 알바생은 밖을 보더니 제 일행이 있다는 것을 눈치 챘는지 환불을 해 주겠다며 얼른 제 돈을 돌려주었습니다.


그러더니 기분 나쁘다는듯 하자있는 그 샌들을 다시 진열 해 놓더라고요.


그렇게 돈을 돌려 받고 나와 호스트맘께 알바생이 신분증이 없으면 환불을 안해주겠다고 해서 시간이 걸렸다고 말 하자, 환불 할 때는 원래 신분증이 필요 없다며 하자있는 샌들을 환불하는데 사과 하지는 못 할 망정, 신분증을 가져와야 환불 해 주겠다는 알바생의 태도에 깜짝 놀라셨습니다.


정말 환불받으려면 신분증이 필요한지 본사에 이메일을 보내 물어보니, 필요 없다고 했었고, 영어가 조금 서툰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저를 무시 한 것 같아 기분이 나빴습니다.


가게 안에서는 저도 당황했었던지라 인종차별을 당하고 있는지도 몰랐는데, 지나고 생각 해 보니 이 일이 제가 지금까지 미국에서 당한 가장 큰 인종차별이였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미국에서 겪은 사소한 인종차별을 하나 더 소개할게요.


미국 생활 한달 반이 넘어가던 때, 호스트맘과 저는 맥키나 섬 (Mackinac Island)으로 놀러 간 적이 있습니다.


2014/10/30 - 자동차가 없는 섬, 맥키나 아일랜드(Mackinac Island)여행


호스트맘과 저는 맥키나 아일랜드의 그랜드 호텔 (Grand Hotel)에서 머물렀는데, 그랜드 호텔은 미국 영화 "사랑의 은하수 (Somewhere in time)" 의 배경이 된 호텔이라 꽤 유명한 호텔입니다.


이 호텔의 특이한 점 중 하나가 호텔 레스토랑의 웨이터와 웨이트리스는 모두 흑인과 동양인이라 는 것인데, 하얀 피부를 가진 동양인이 아닌 어두운 피부의 동남아시아계의 동양인들이였죠.


맥키나 아일랜드에 놀러가기 전 부터 호스트맘께서는 혹시나 같은 동양인인 제 기분이 상할까봐 저에게 호텔 레스토랑의 웨이터와 웨이트리스가 흑인과 동양인인 이유를 설명 해 주셨습니다.


그 호텔 레스토랑은 미국의 흑인 노예 시절을 재현 해 놓은 곳이라 웨이터와 웨이트리스가 모두 흑인과 동양인이라는 것이 호스트맘의 말씀이였는데, 그래서인지 신기하게도 레스토랑의 손님은 모두 백인이였고, 유색인종은 저 혼자였습니다.


음식이 코스로 계속 나오는데, 음식을 가져다주고 빈 접시를 치워주는 흑인 웨이터, 웨이트리스는 꽤 친절했지만, 동양인 웨이트리스는 어찌나 까칠하고 저를 쳐다보며 수군거리던지 음식을 먹으며 동양 여자들의 따가운 시선을 참아야 했습니다.

같은 동양 여자인 제 음식을 가져다 주고, 빈 접시를 치워주는 것, 그리고 동양인 주제에 백인들과 함께 앉아 식사를 하는 것이 그녀들에겐 아니꼬왔나봅니다.


인종차별을 당해 보지 않은 사람은 인종차별이 얼마나 기분나쁜것인지 모릅니다.


한국인들이 외국에서 인종차별을 겪었다는 뉴스에 많은 한국인들이 분노하면서, 많은 한국인들이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들을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 까만 피부를 가졌다는 이유로 차별합니다.


안그래도 낯선 곳에 와서 서툰언어로 살아가느라 힘든데 도와주지는 못 할 망정 유색인종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차별하는 것은 있어선 안되는 일이죠.


인종 차별 없는, 누구에게나 동등한 세상이 언제쯤 올까 싶습니다.



(원본이미지 출처:구글)

http://static.squarespace.com/static/52b47b4ce4b0ab039836c2b6/t/53262c57e4b04edd62c84821/1395010647185/canstockphoto3244435.jpg


온라인 여름학기를 때문에 바빠서 한동안 포스팅이 뜸했습니다.


여름학기를 잘 끝내고 나니 방학이 벌써 거의다 지나갔네요.


시원한 여름 보내세요!


※"스텔라의 미국이야기"의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허락없이 글과 사진을 사용하시는 것은 불법입니다. 제 글과 사진을 사용하고 싶으시면 방명록을 통해 동의를 구해주세요. 제 글과 사진을 이용하실 경우 출처를 꼭 남기셔야 합니다. 링크공유는 동의 없이도 가능합니다.※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on 2017.01.14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중부에 살고 있는 고등학생입니다. 마지막 이야기를 들으니 역시 아시안 최대의 난적은 아시안이라는 진리가 떠오르는군요...
    저도 비슷한 이유로 백인비율 90%가 넘는 곳에서 백인들과 놀러다닐 때 내심 보이던 아시안들의 차별을 느꼈던 적이 있는지라..ㅜㅜ
    차별없는 세상이 하루빨리 오기를 기도합니다

  2. 짜증나죠 2017.02.10 0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근덕 거리는거 정말 기분나쁘죠....시시덕 거리는 머리모자란것들은 어느나라나있는 모양입니다

  3. 뮤무 2017.07.14 0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방학때 선교여행으로 미국에 갔었는데. 미국에서 아이스크림 가게였나? 앞에 있는 아줌마에게는 초코시럽을 듬뿍 뿌려줬는데 아는 언니와 제가 가니깐 갑자기 없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같이 갔던 빡친 언니들이 한국어로 찰지게 욕을 하고 나왔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55
Today198
Total3,494,91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