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간호사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불특정 다수로부터 혹은 SNS에 목에 청진기를 걸고 찍은 사진을 올릴때면 한국에 있는 친구들이나 지인들로부터 종종 받는 질문이 있습니다.


"미국 간호사들은 왜 항상 청진기를 목에 걸고 다니나요?"


그 질문을 듣고 제일 먼저 들었던 생각은 "간호사니까 목에 청진기를 걸고 다니지요." 였습니다.


질문을 처음 들었을 때는 조금 황당한 질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생각해보니 한국 병원에 입원 해 본 적이 없어서 모르지만 다큐멘터리를 봤을 때 한국 병원에서 청진기를 목에 걸고 다니는 간호사는 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저 질문을 미국인들로부터는 한 번도 들어 본 적이 없는 걸 보면 미국병원에서 간호사가 청진기를 목에 걸고 다니는 것은 너무 당연한 것 같고요.


병원에 가면 의사가 청진을 하듯 미국 병원의 입원 환자들에게 의사, 간호사 모두 청진을 합니다.


나이트 간호사에게 인계를 받고 나면 보통 8시가 되기 전 물과 아침약을 준비해서 청진기를 목에 걸고 환자의 병실에 들어가지요.


환자를 사정하고, 약을 주고, 저의 경우는 각 병실마다 있는 컴퓨터로 환자의 바로 옆에서 차팅을 시작합니다.


저희 병동의 경우 한 간호사당 보통 다섯 명의 환자를 보는데, 대부분의 간호사들은 다섯명의 환자에게 약을 주고 사정을 한 뒤 간호사 스테이션에 나와 한꺼번에 다섯명의 환자들의 차팅을 합니다.


저처럼 방에서 환자를 사정하고, 컴플레인도 들어주고, 아침 약을 주고, 차팅을 끝내고 나면 보통 한 환자당 30분 정도의 시간이 걸리는데, 상처치료를 해야 한다거나 환자의 상태에 따라 한 시간 가깝게 걸리는 경우도 종종 있답니다.


차팅을 할 때 환자의 정신이 멀쩡한지부터 소변색은 어떤지, 마지막 생리는 언제였는지, 신체 이곳 저곳의 맥박은 잘 뛰고 있는지, 오른쪽 왼쪽 팔다리 모두 힘이 있는지, 피부에 상처가 있는지, 있다면 어떤 상태인지까지 모두 꼼꼼히 작성해야합니다.


그중 놓치면 안돼는 중요한 것들이 폐 소리는 어떤지, 배의 모든 곳에서 소리가 나는지, 심장소리는 어떤지를 기록하는 것이지요.


출처: https://journals.rcni.com/nursing-standard/how-to-auscultate-for-heart-sounds-in-adults-ns.2017.e10965


실제로 간호학과 첫 학기 Health Assessment(건강사정) 이라는 과목을 배울 때 청진기의 구조와 어떨 때 Bell로 소리를 들어야하고 Diaphragm  으로 소리를 들어야하는지 자세히 배운답니다.



환자의 Cardiovascular system(심혈관계)를 사정 할 때는 Heart murmur(심장 잡음) 없이 S1과 S2(심장 뛰는 소리)가 잘 들리는지 차팅해야하고, 혈압이 너무 높게 나오거나 낮게 나올 경우 간호사가 옛날 방식인 수동 혈압계와 청진기로 혈압을 잴 때도 청진기가 필요하고요.


Respiratory system(호흡계)를 사정 할 때는 폐의 다섯개 Lobe 모두 잡음 없이 선명한지, 아니라면 어떤 소리가 들리는지, 숨 쉴때 폐의 소리가 너무 작진 않은지 각각 차팅해야 하지요.


Gastricintestinal system(소화계)도 마찬가지로 십자가 모양으로 배를 나누었을 때 네 곳 모두 Bowel Sound(장의 활동음)이 어떤지까지 사정하려면 청진기는 간호사들에게 없어선 안 될 친구랍니다.


환자를 사정하고 차팅을 해야하는 아침시간 뿐만아니라 청진기는 하루종일 필요한데요, 환자들이 다양한 이유로 수액을 맞고 있을 때, 심장 또는 신장의 문제로 몸에 있는 Fluid를 감당하지 못해서 부종이 온다거나 숨가쁨을 호소 할 때  폐에 물이 고이지 않았는지 청진기로 폐소리를 들어봐야 하지요.


간단히 말해서 Fluid가 온몸을 순환하려면 심장에서 강하게 온몸으로 펌프해주고 Fluid가 너무 많아지면 신장을 통해 소변의 형태로 배출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할 경우 몸에 그냥 고여서 부종을 만들거나 그 넘치는 Fluid가 폐로 가서 청진기로 들었을 때, 폐에서 물 끓는 듯한 소리(crackles)가 나거든요.


이럴 때는 의사에게 노티해서 수액 오더를 Discontinue 하거나 속도를 늦춰야 하지요.


또한 입으로 식사를 할 수 없는 환자들의 Tube Feeding(경관영양-관을 통한 영양 섭취)을 할 때도 청진기는 필수랍니다.


각각의 병원의 청잭에 따라 관의 위치가 올바른지 파악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저희 병원의 경우엔 청진으로 관의 위치를 파악합니다.


한국에서 흔히 "콧줄" 이라고 부르는 Nasogastric tube(NG tube-코위 영양관)이 폐로 가지 않고 위에 정확히 있는지 확인하기 위에 Tube feeding을 하거나 튜브를 통해 약을 줄 때마다 주사기로 약간의 바람을 넣어 청진기로 명치 바로 아랫부분(위)의 소리를 듣는데 "쉬익~" 하는 소리가 들리면 Tube feeding 을 시작해도 된답니다.


NG tube로 feeding을 하는 환자들 뿐만 아니라 아예 배에 구멍을 내서 Tube를 삽입한 환자들의 Feeding때도 Bowel sound가 있는지 매번 확인해야 하지요.


이런 환자들의 경우는 침대에서 못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움직이지 않으면 장의 활동도 줄어들고, Bowel Sound가 없다면 장이 움직이지 않으니 위에 그냥 음식물이 남아있을 수 있거든요.


마지막으로, 의사들이 깜빡잊고 청진기를 안 가져왔을 때 간호사 스테이션으로 와서 간호사들의 청진기를 빌리기도 한답니다!


이렇게 청진기가 매번 필요하다보니 주머니엔 넣기 힘든 청진기를 목에 걸고 다니지요.


괜히 멋있어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에요!




근무 중 잠깐 짬을 내어 찍은 사진이에요!



왼쪽의 분홍색 청진기는 제가 널싱스쿨을 시작 할 때 부터 사용하고 있는 청진기에요! Diaphragm 부분에 제 이름이 새겨져 있답니다. 평범한 검은색 청진기는 입사때 병원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거에요.


이제 왜 미국 간호사들이 청진기를 목에 항상 걸고다니는지 잘 아시겠지요?


이 글을 쓰다보니 한국의 간호사 선생님들은 왜 청진기를 가지고 다니시지 않는지가 궁금해 지네요.


이 글을 보시는 한국 간호사 선생님들이 계시다면 댓글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눠주세요!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더 좋은 글을 쓸수 있도록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9.01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dorable Stella 2020.09.05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OR RN님 안녕하세요ㅎㅎ 간호사이시라니 제 고충을 잘 아시겠어요! 코로나 때문만이아니라 일 배우는 신규에겐 누구를 간호한다는 그 막중한 책임감때문에 항상 힘든것같아요ㅠㅠ OR RN님도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요!

  2. ICU RN 2020.09.05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CU 경력 20년이 다 되어가네요. 한국 RN도 청진기 가지고 다닙니다. ICU 경우에는 감염 관리를 위해서 방마다 청진기가 비치되어져 있구요. 병동의 경우에도 각 담당 팀별로 카트에 청진기 비치되어져 있습니다. 드라마에서 보이는 모습은 의료 현장이 아니에요.

  3. 유리알 2020.09.05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생명보다 돈이 우선시 되고 보이지 않은 의사들의 계급의식이 문제겠죠
    ER 드라마 보고병원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공부해서 98년도에 잠시 근무도 했지만 다 그런건 아니지만 현실은 의사는 동업자라는 생각을 안하는것 같았지요 또 인기 과목 전공의일수록 더 했고요 응급실에서 일했는데 다른 진료과 수련의들은 정말 싸가지였죠 콜하면 같이 일하는 사람은 다 자기 하수인 부리듯 했으니깐요

    • Adorable Stella 2020.09.05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이라고 모든의사가 계급의식이 없는것은 아니랍니다. 한가지 다른점은 미국 간호사들은 진상의사들과 말다툼하는 경우도 있어요. 그래도 한국 간호사 선생님들 말 들어보면 미국 의사들은 간호사나 다른 의료인을 동료로 생각해주고 고마워 할 줄 아는 의사들이 많은 것 같아요.

  4. 아가간호 2020.09.05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서울내 대학병원 근무 때 icu라서 청진기는 청결 때문에 환자마다 1개씩 환자옆에 놓고 사용햇어요 ㅋ사용하고 나서도 바로 알콜로 소독하구요. 병동 간호사들은 본인 이동용 카트에 걸고 다녀서 아마 우리나라는 청진기 안 쓴다고 생각하나봐요 ^^

    • Adorable Stella 2020.09.0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미국은 ICU 간호사들도 개인청진기를 사용하고, isolation 환자들에겐 일회용청진기를 사용해요. 미국병원엔 간호사가 쓰는 카트가 없어서 목에 걸고다녀야되는데 한국 선생님들은 카트에 걸고다니셔서 병원다큐멘터리 볼때 제가 못봤던거였네요!ㅎㅎ

  5. 2020.09.05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서 30여년째 혈액투석 받고 있는 만성신부전증

    혈액투석 환자입니다.

    1. 미국에서는 혈액투석 비용이 '한달에 얼마 정도인가요?'

    그리고,

    2. 혈액투석 비용이 혈액투석 환자마다 모두 다 다른가요?

    3. 혈액투석 환자 보험 종류나 보험 적용은 어떻게 되나요?

    4. 미국에서도 혈액투석 환자는 '내부 장애인' 등급 받나요?

    글 본문과는 다른 내용이지만 매우 궁금해서요.

    제가 영어를 못해서요.궁금하네요.ㅎ

    • Adorable Stella 2020.09.06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뀨님! 혈액 투석 환자는 신장 기능에 따라 미국 정부의 보험이 커버해주는 걸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정확히 얼마인지는 모르겠네요. 환자의 상태와 받는 서비스에 따라 투석비용은 환자별로 천차만별일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6. Alicia 2020.09.05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간호사는 환자 상태 access 할시간이 없어요. 가끔 BP잴때 L tube 위치 확인 그리고 가끔 환자 상태 변화시 시간이 있을때 Lung sound 정도 . 결른은 환자대 간호사 racio 가 너무 높아 시간이 없답니다.

  7. 낙화유수 2020.09.05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간호사가 청진기를 하고다니면 의사들에게 욕먹습니다. 니가 의사냐? 이렇게ㅎㅎ

    • Adorable Stella 2020.09.06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 설마요ㅎㅎ

    • 에휴 2020.09.06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휴, 의사가 왜 욕을 합니까 간호사 스테이션에 청진기 다 있어요.

    • 의사 2020.09.06 1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산데요. 간호사가 저렇게까지 해주면 정말 좋겠는데요? 우리나라는 똥수가라 간호사 한명이 봐야 하는 환자도 많고 저런거 듣고 있을 시간이 없죠. 그냥 뭐만 하면 비판하는데 좀 알고 말하면 좋겠네요

  8. 제제 2020.09.06 0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하는 동안 미친듯이 뛰어다니기때문에 청진기를 들고다니거나 목에 두르고 다닐 수가 없어요..ㅜ그래서 쓸때만 공용청진기를 사용한답니다.ㅜ

    • Adorable Stella 2020.09.06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도 일할때 뛰어다니는건 마찬가지랍니다ㅠㅠ 모든 병실이 일인실인데다가 동선을 생각하지 않고 환자를 배정해줘서 뛰어다니느라 시간 다 가요!

  9. 윤인파 2020.09.06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의 글입니다.
    한국 요양병원의 경우 간호사들도 청진기를 많이 활용하지만 필요시 또는 일괄적으로 V/S 측정시 등에 휴대를 하고 다른 때는 휴대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요.
    그리고 L-tube 삽입 후 확인시에는 청진을 꼭 하지만 장음 청진이나 심음, 호흡음의 청진 등은 의사의 일로 간주하는 경향이라 잘 하지는 않는 편으로 생각되는데 이는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에게 해당하고 또 전체가 그렇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급성기 병원, 특히 중환자실 근무 중인 간호사나 PN의 경우에는 미국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보다 상위 레벨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10. 구렁텅이 2020.09.07 0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명이 맡아야하는 환자수가 많아요. 대학병원에 입원했을때 수액과 항생제 환자가 학인해서 간호사에게 직접 말할 정도로. 대학병원 교수 초진 2-3분 그리고 검사나 분석은 다른곳에 넘기는걸 볼때 초진을 왜 하는지 모르겠어요. 대기 4시간. 일주일 하루 외래 진료 100명 이상 처리하는걸 볼때 이상하다고 느껴요.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8,956
Today784
Total5,346,690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