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에 입학하기 한참 전부터 젓가락을 사용했던 저는 미국 학교에서의 급식시간에 고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다름아닌 학교에서 주는 일회용 포크, 나이프 때문이였는데요,

일회용 포크, 나이프를 사용하는 것은 정말 쉬운 일이 아니였답니다.

 

 

 

 

<출처:구글>

 

한국의 학교와는 다르게 미국학교에서는 급식시간에 항상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품이 제공되는데요, 위의 사진과 같은 일회용 숟가락, 포크, 나이프로 급식을 먹어야 했었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는 미국학교에서 처음에는 신기하고 한국문화와는 다른 미국의 문화가 마냥 재미있기만 했었답니다. 일회용품을 사용하는것이 이렇게 힘들 줄 몰랐었기 때문이지요.

 

일회용 숟가락을 사용하는 데에는 별 불편함이 없었지만 포크와 나이프는 매 급식시간마다 저를 힘들게 했었답니다.

 

어렸을 때 부터 젓가락을 사용해서 밥을 먹은 제가 포크와 나이프로 밥을 먹는 것도 힘들었지만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일회용 포크로 음식을 찍을 때 포크 끝이 자꾸 휘어졌고, 음식을 자를 때 나이프 또한 너무 잘 휘어져서 음식을 먹기 정말 힘들었답니다.

 

일회용 포크와 나이프 사용하는 것에 익숙 하지 않은 저를 본 미국 친구들은 어려운 젓가락도 사용한다는 제가 젓가락질보다 훨씬 쉬운 포크와 나이프 때문에 쩔쩔매는 것을 보고 신기해 했었답니다. 나서서 포크와 나이프 사용하는 법을 알려주는 친구도 있었어요.

 

미국학교에서의 며칠이 지났을 때 결국 저는 포크와 나이프에 적응하지 못하고 숫가락을 사용하기 힘든 음식은 손을 사용해 먹기 시작했습니다.

 

손으로 음식을 막 집어먹었던건 아니고요 잘라야 하는  닭고기, 돼지고기는 나이프 대신 손과 일회용 포크로 먹었고, 포크에 잘 찍히지 않은 음식(치킨너겟, 스마일 감자튀김, 와플 감자튀김 등) 은 손으로 먼저 음식을 집은 다음에 포크로 찍었답니다.안습

 

일회용 포크와 나이프의 사용을 깔끔히 포기 하고 손의 도움으로 점심 급식을 먹기 시작 한 지 며칠이 지났을 때, 다른 테이블에 앉아 밥을 먹는 친구들로부터 엉뚱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한국은 음식을 먹을 때 손으로 먹니!?"  헉

 

 

그들은 제가 일회용 나이프와 포크를 사용하는 대신 대부분 숟가락만 사용하고 숫가락으로 먹기 힘든 음식은 손을 사용해 음식을 먹는 것을 보고 이런 질문을 한 것이지요.

 

이 질문을 듣고 나서 저와 항상 같이 점심을 먹는 친구들은(항상 점심을 같이 먹는 친구들은 한국에서는 젓가락을 사용하기 때문에 제가 포크와 나이프 사용을 어려워하 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다른테이블의 친구들의 질문에 같이 빵 터져서 웃었습니다.

친구들의 표정이 정말 진지했었거든요ㅋㅋㅋㅋ우하하

 

저와 친구들은 옆테이블의 친구들에게 젓가락을 어렸을 때 부터 사용해 와서 일회용 포크와 나이프를 사용하는 것을 어려워 해서 손으로 음식을 먹는 거라는 저의 사정을 설명 했고 그 사정을 들은 옆테이블 친구들은 생각지도 못했던 저와 친구들의 대답에 빵 터져서 웃기 시작 했습니다.

 

그저 일회용 포크와 나이프 사용이 힘들어서 손으로 음식을 먹었는데 친구들의 엉뚱한 질문에 유쾌하고 즐거운 점심 시간이였고 한국에서는 젓가락을 사용한다는 문화적 차이를 알게 된 미국 친구들에게도 신나는 점심시간 이였답니다:)

 

<이런 글도 있어요!>

 

2014/08/19 - 미국 적응기, 내가 가지고 있었던 안좋은 습관

 

2014/08/06 -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미국문화-학교생활

 

2014/08/07 -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미국문화-학교수업

 

2014/08/05 - 아침마다 날 설레게 했던 미국학교의 무료 아침급식

 

2014/07/28 - 상상과는 달랐던 미국고등학교의 점심급식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n5star 2014.08.19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다니던 대학 카페테리아에선 일회용이 아니라 일반 커트러리를 사용 해서 큰 문제는 없었는데요..,
    카페테리아 옆에 있는 패스트푸드점과 일반 식당에선 일회용 커트러리를 줬어요...저도 처음엔 휘고 잘 안집어지는 일회용 사용이 힘들어서 숟가락 하나만으로 쓰곤 했답니다.
    공감가는 포스팅 이네요 :)

  2. 열매맺는나무 2014.08.21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일회용은 휘청휘청... 그래서 저는 무른 음식 아닌 경우는 포크도 떠먹듯 사용하곤 합니다. ㅎㅎ

  3. 2014.08.22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재러리 2014.09.04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화의 차이는 참 재밌는것같아요 ㅎㅎ우리나라가 숟가락 젓가락 문화긴 하지만 다른건 몰라도 치킨은 역시 손맛이졍.

    • Adorable Stella 2014.09.1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화의 차이 정말 재미있죠~재러리 님께서 치킨얘기 하시니 미국학교에서 닭가슴살을 손으로 뜯어먹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ㅋ플라스틱 나이프로 어찌나 안 잘리던지ㅠㅠ

  5. 재러리 2014.09.11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일회용을 준다는거에 솔직히 충격이에요. 우리나라에서만 일회용제품 사용이 문제시되고있는줄알았는데 미국에서는 그런일이 비일비재하다니...

    • Adorable Stella 2014.09.11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서 일회용품 쓰는 것은 미국에 비하면 정말 아무것도 아니랍니다. 학교 급식 뿐만 아니라 파티에서도 다 일회용품을 사용하고 일회용품 사용이 생활화 되어있어요!

며칠 전  미국 고등학교의 점심급식 포스팅에 이어 오늘은 아침마다 저를 설레게 했던 학생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아침급식에 대해 포스팅 해 보려고 해요:)

 2014/07/28 - [스텔라의 미국이야기/재미있는 미국문화] - 상상과는 달랐던 미국고등학교의 점심급식

 

저의 학교에서는 매일 아침마다 무료 급식을 모든 학생에게 제공했었는데요, 덕분에 오늘의 아침 메뉴는 무엇일지 들떠서 매일 아침 즐겁고 신나는 마음으로 등교를 하곤 했었답니다ㅎㅎㅎ

수업시작이 8시 10분 이였는데 7시 55분쯤에 학교가면 아침급식을 받아서 1교시 수업에 들고 들어갈 수 있었어요. (몇몇의 선생님들은 본인의 교실에서 아침 먹는 것을 허용하지 않으셨습니다.)

일찍 간 경우 친구들과 함께 로비에 앉아 먹을 수 도 있었지만 항상 시간은 촉박했었답니다ㅎ1학기에는 호스트 집에서 배부르게 아침을 먹고와서 가끔식만 먹었었지만, 2학기가 되고 일어나는 시간이 점점 늦어지다 보니 거의 매일 학교 무료 급식으로 아침을 해결하곤 했었답니다.

2학기 1교시는 미술이라 같은조 친구들과 넓은 책상에 앉아서 같이 아침을 먹으며 미술을 했답니다:)

아침급식 메뉴는 주스(사과주스/포도주스/오랜지주스 중 택1), 과일(오랜지/사과 중 택1), 우유(초코우유, 흰우유 저지방우유 중 택 1), 메인메뉴or시리얼or초코바였어요~

아침부터 유유먹으면 배아파서 시리얼 먹을 때 말고는 우유를 받지 않았었어요ㅎㅎ

 

 

 

학교 아침 급식 단골 메뉴였던 피자롤 이에요. 맛있었지만 일인당 하나씩이였는데 피자롤은 작아서 먹고나서 금방 배고팠어요....

 

 

 

치즈가 들어 있었던 계란. 몇번 나오지 않았던 급식메뉴예요.

 

 

제가 좋아하는 메뉴였던 계란이랑 치즈, 고기가 들어간 breakfast pizza.

저 뿐만 아니라 미국 친구들도 breakfast pizza를 좋아했었어요.

 

 

 

미니와플! 자주 나왔지만 전자렌지에 돌린 듯 눅눅해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어요.

 

 

아침급식으로 자주 나왔던 피자예요! 별로 맛은 없었답니다..^^;;

 

 

제가 정말 좋아했던 시리얼:) 메인메뉴가 맘에 들지 않았던 날엔 항상 고정메뉴인 시리얼을 먹었어요.

 

시리얼을 뜯은 모습이에요! 제가 먹어본 시리얼들 중 제일 맛있었던 시리얼 이였던것 같아요!

 

 

사진엔 없지만 이 밖에도 시나몬롤, 베이글, 소시지, 맥모닝 메뉴랑 똑같은 잉글리쉬 머핀 등등이 아침급식으로 나왔어요. 제일 좋아했던 메뉴는 시나몬롤베이글.....

시나몬롤과 베이글이 나온날에는 너무 기쁜 나머지 먹느라 바빠 사진을 찍지 못했어요.안습

 

교장선생님께서 가끔 수업시간 5분 전인 8시 5분 부터는 급식을 받지 못하게 하셨었는데 스쿨버스때문에 학교에 늦게 도착한 아이들은 아침급식을 못 먹게 하자 화를 내기도 했었답니다.

학생들의 잘못도 아닌데 아침급식을 못받게 하는 교장선생님을 이해 할 수 없었어요.

 

한국에서는 아침부터 든든하게 밥먹고 학교에 갔었는데 미국에서는 간단하게 아침을 먹으니 배가 고파서 가끔은 아침일찍 일어나 호스트 집에서 학교가기전에 아침먹고 학교에서 또 먹었답니다ㅋㅋㅋㅋㅋ

다행이 저는 감사하게도 1st lunch 라서 배가 고프기 시작하는 11시부터 점심시간이였어요.

 

글을 쓰다보니 아침급식을 먹으며 미국 친구들과 떠들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소중한 시간들이 생각네요. 오렌지를 못 까 친구에게 부탁했던 것, 아침급식 메뉴를 기대하며 친구들과 급식실로 달려갔던 것, 미술시간에 맛있는 아침급식을 먹으며 그림을 그렸던 것, 처음 먹어보는 아침급식이 맛있다며 감탄하던 저를 신기해 했던 미국 친구들을 떠올리니 그때로 정말 돌아가고 싶어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OKER 2014.08.11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잘 봤어요 아침이 부실해도 못 먹는 것 보다는 괜찮은 듯 하네요

  2. 포메라니안 2015.07.26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론은 '아침식사는 한식이 최고' 입니다.

 제가 다녔던 미국고등학교의 의 점심급식 이예요~

미국에 오기 전에는 급식으로 스테이크 먹을 줄 알았는데 제 상상과는 너무 달라서 깜놀...

점심시간에 밥 먹다가 이 이야기들 미국 친구들한테 했더니 급식으로 스테이크가 나올 일은 절대 없을꺼라면서 웃더라고요ㅋㅋㅋ

미국학교 급식과 한국학교 급식의 다른점은 메뉴가 여러개라 선택해서 먹을 수 있고요,

한달 단위로 돈을 내는 것이 아니라 돈을 얼마 충전해놓고 먹을때마다 급식 받는곳에서 학생 번호를 누르면 돈이 차감

된답니다.

항상 메인메뉴와 피자, 타코, 셀러드, 랩, 프레첼 등 여러가지가 있는데 메인메뉴는 일주일 단위로 반복되요~

급식을 먹고 싶을때만 돈을 내고 먹는 시스템 이여서 친구들 중에는 점심으로 샌드위치나 요플레를 가져오는 친구도 있었어요!!

미국의 모든 급식 용기는 트레이를 제외하고 일회용이예요.....

쇠젓가락에 익숙한 저에게 플라스틱인 포크, 나이프, 스푼 으로 급식을 먹는건 쉬운일이 아니였답니다...ㅠㅠ

더 충격적인 것은 급식을 다 먹고 트레이를 제외한 음식과 일회용품 다 같이 쓰레기통에 쏟아 버려요...........헉

 

 

 미국학교 첫날 제가 먹은 첫번쨰 급식이예요~

뭐 먹어야 될지도 모르겠고 다 모르는 메뉴여서 유일하게 아는 메뉴인 피자를 먹었는데요.......

피자가 너무 짜서 몇입 먹고 버렸던 기억이......

 

 

"미국급식이 이럴수가 있구나.." 저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급식메뉴....

미국대통령 부인인 미셸 오바마께서 미국학생들이 너무 뚱뚱하니까 건강한 급식을 제공하라고 지시 내려서 약 2주간 이런 급식이

나왔답니다:(

앙증맞은 주황색은 삶은 당근 잘라놓은 거예요ㅋㅋㅋㅋ 학생들의 반발 때문이였는지 다행이 2주 뒤 정상적으로 돌아왔어요ㅎㅎ

 

mash potato, 치킨너겟, 호밀빵이예요!

이날 나쵸는 꽁짜로 나왔어요:) 학교급식을 먹지 않고 도시락을 싸오는 학생들도 맘~껏 먹을 수 있었답니다.대박


 

치킨 오렌지 라이스, 삶은 브로콜리!

친구들은 치킨 오랜지 라이스 냄새나고 맛없다고 싫어했었는데 저한테는 맛있었어요ㅋㅋㅋ


 


Christmas 특별식 으로 칠면조, mash potato, 호밀빵, 고구마, 슈거쿠기가 나왔어요! mash potato 옆에 있는 노란색 음식 이름은 생각이 안나요....ㅠㅠㅠ

 

 

비프나쵸, 토마토로 요리한 라이스, 검은콩! 분홍색은 사과 갈은거예요!

급식먹다가 급 생각나서 찍은사진ㅋㅋㅋㅋ

 

 

정체불명의 콩 요리, 마카로니와 브로콜리 치킨.

 

 

 

제가 제일 좋아하는 메뉴인 비프나쵸 와 그 유명한 마카로니&치즈

위에 있는 토마토와 양상추를 섞어서(?) 같이 먹으면 진짜 맛있어요~ 이날 할라피뇨가 안나와서 슬펐던 기억이나요....ㅠ

고정메뉴를 제외한 메인메뉴는 일주일마다 반복되다 보니 한국학교의 급식처럼 급식에대한 설레임은 없지만 나름 즐거웠던 점심

급식 시간이였어요~ 친구들이 집에서 가져온 음식들 먹어보라고 주기도 하고 태어나서 처음 먹어본 음식도 많아서 재미있었답니

다:) 점심시간은 한국학교에서나 미국학교에서나 항상 즐거워요!

좋은하루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블션 2014.07.31 1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부인이 지시내리면 바로 이행되는 게 신기하네요 ㅎㅎ 그래도 급식에 라이스가 나와서 다행이에요 !

  2. 채소사랑 2014.07.31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울나라음식은 상다리가 부러지게 한 상 나오잖아요.
    외국사람들이 그걸 보면 진짜 빠져들고 말건데...국가이미지가 낮아서 그런지 중국,일본에 비해 한참 덜 알려졌죠.
    내가 요리만 잘하면 정말 외국나가서 음식점 하고프다니까요.
    저도 호주있을때 점심메뉴보고서 대실망+충격!!ㅠㅜ

  3. 좀좀이 2014.08.01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릇이고 뭐고 트레이 제외하고 한 번에 쫙 버린다니 충격이네요 ㅋㅋ;; 이건 상상도 못했었어요 ㅎㅎ;;

  4. 맥가이버™ 2014.08.01 0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뭐나, 나 15년전에도 이런거 먹었는데!! 아직도 이렇군요~~ ^^
    반가워요~ 나두 미국에서 고등학교 다녔는데 추억이 새록새록하네요~~

  5. 우진 2014.08.09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정말 재미있네요ㅎㅎ

  6. 2014.08.11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없게 생겼어용 ㅜㅜ

  7. 이런 2014.08.12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들이 정말 영양 균형은 고려되지 않아 보이네요;;;
    맛도... 잠깐 미국 갔던 때를 떠올려 보면 짜기는 왜 그리 짠지 ㅠ

    너무 뚱뚱해서 건강이 걱정이라고 풀만 잔뜩 나온 상에 같이 있는 건 초코우유인가요?
    이건 모든 걸 커버할 수 있는 고열량 저영양식의 극강인데 ㅋㅋㅋ 세상에 애들한테 풀만, 것도 양념도 제대로 안 된걸 주고 먹으라면 어떡해 ㅋㅋㅋㅋㅋ
    식이조절에 대한 강렬한 거부감만 심어주겠어요 ㅎㅎ

    이것저것 재미있네요~ 잘 보고 가요~~ ^^
    아참, 아침식사 나오는 건 참 좋은 것 같아요>>

  8. sungypoo 2014.08.28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체불명의 콩요리 baked been이네요... 맛있을때도 있고 없을때도 있고...

  9. 유미 2014.08.28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다른건 몰라도 음식은 적응하기힘들듯

  10. 귀티왕자 2015.01.10 17: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칠면조, or Turkey, 옆에 있는 건 turkey stuffing 일 거에요. Stuffing 정말 맛있는데.. 뭘로 만들었는지에 따라 틀리지만요.. 게시물을 올린 날짜를 1보면 감사추수절 Thanksgiving day는 아니였을거 같은데..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169
Today15
Total3,470,608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