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미국 간호학과 교과서에 소개된 한국문화, 이것까지 배울줄은 몰랐어요! 각기 다른 문화를 가진 다양한 인종이 살아가는 미국에서 간호사로서 환자를 잘 간호하기 위해 그 환자의 문화를 알고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죠! 한국 간호학과에서도 다양한 문화와 종교에 대해서 배우는지 모르겠으나, 미국 간호학과에서는 기본간호학, 정신간호학, 아동간호학, 모성간호학 등의 간호학을 배울때 빼놓지 않고 다양한 문화에 대해 공부한답니다. 환자가 영어를 하지 못할 경우 영어를 할 수 있는 가족 대신 전문 통역사를 불러야 한다는 기본적인 것부터 여호와의 증인을 믿는 환자는 수혈받지 않으니 어떻게 대처해야하는지까지 저도 미국에서 간호학을 전공하며 다양한 종교와 문화에 대해 재미있게 배웠습니다. 한국은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작은 나라여서 한국에 대해서도 배울까 싶었는데, 시험공부를 하며 교과서를.. 더보기
미국에서 내 모든 행동이 한국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제가 교환학생으로 지냈던 미국의 작은 시골마을 스탠디쉬에서 한국인은 커녕, 동양인 조차도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제가 교환학생으로 지내던 10개월동안 교환학생을 제외한 동양인을 만난것은 스탠디쉬 시내의 마트 안에 있는 약국에서 일하시는 약사언니밖에 없었습니다. 동양인 교환학생들도 다 차로 30분 거리의 옆동네에 살았기 때문에 학군도 달라서 스탠디쉬에서 동양인이라고는 한국인 약사 언니 딱 한 명 만났네요! 교환학생 생활이 3달정도 남았던 2013년 3월, 심한 감기에 걸려서 병원에 갔다가 스탠디쉬 시내에 있던 약국으로 약을 지으러 갔었는데, 그 때 처음으로 교환학생을 제외한 한국인을 만나서 반갑고 신기했었습니다. 약사언니와 전화번호도 주고 받고 언니라고 불러도 된다고 하셔서 종종 언니가 일하시는 약국이 있.. 더보기
미국 고등학교에 분 한국어 열풍 그간 여러가지 바쁜 일 때문에 오랜만에 블로그로 돌아왔습니다! 한 주 동안 정신없이 바쁘게 지내다 보니 벌써 유월 말 이네요. 제가 블로그를 비워 둔 동안 새 글이 올라왔나 확인하러 와주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동안 달아주신 소중한 댓글과 방명록에 얼른 답글 달아드릴께요! 오늘 이야기는 미국 고등학교에 분 생각지도 못했던 한국어 열풍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생활을 하면서 낯설고 새로운 미국 문화가 신기하게 느껴졌듯, 미국 친구들도 저를 통해 배운 한국 문화를 신기해 하고 한국 문화 배우는 것을 정말 즐거워 했습니다. 한번도 겪어 본 적 없는 낯선 한국 문화는 미국 친구들에게 신선한 충격이였고 평범한 일상의 소소한 재미였지요! 미국 학교에서 유일한 동양인이.. 더보기
미국에서 알게 된 한글의 우수성 미국 고등학교의 생물 시간에 깜짝 놀랐습니다 생물 과목 특성상 한번도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영어로 된 전문용어가 쏟아져 나왔는데요, 어떤 단어들은 읽을 수 도 없을 만큼 낯선 단어였습니다. 그래서 생물 교과서에 나오는 용어를 익히는데만 해도 엄청난 노력과 시간이 필요했었지요. 하지만 낯선 단어가 너무 많이 나와서 깜짝 놀랬던 것은 아니였습니다. 생물 시간에 배웠던 낯선 전문용어들은 외국인인 저 뿐만 아니라 미국인 친구들에게도 상당히 어려웠는지, 생물 선생님께서는 수업 중간 중간에 낯선 단어들이 나올 때 마다 그 단어들을 읽는 방법까지 알려주셨습니다. 아무리 어렵고 처음보는 전문용어라도 미국 고등학생이 못 읽는 단어가 있다는 것이 저를 깜짝 놀라게 했었고 저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영어 시간에 교과.. 더보기
미국에서 한국이 자랑스러웠을 때 외국생활을 하다보면 애국자가 된다고 하죠?? 한국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애국심을 한국을 떠나 먼 미국에서 생활을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느끼게 되었답니다. 오늘은 제가 미국생활을 하는동안 한국이 자랑스럽다고 느꼈던 경험을 써 보려고 해요:) 제가 처음에 미국에 갔을 때 친구들이 저에게 가장 많이 물어본 질문은 What's your name? Where are you from?이였어요. "나는 South Korea에서 온 Stella야"라고 대답을 하면 친구들은 South Korea가 어디있는 나라냐고 낯설어 하며 하나같이 똑같은 반응을 보였답니다. 심지어 어떤 친구는 저에게 아시안이냐, 유러피언이냐 물어본 친구도 있었어요. 모든 미국인을 일반화 할 순 없겠지만 미국인들은 다른나라에 관심 없다던 소문을 뼈저리게.. 더보기
미국친구들이 감탄한 한국의 물건들 제가 다니던 고등학교의 첫번째 동양인 교환학생 이였던 저는 학교 첫날부터 친구들과 선생님의 관심을 받았었답니다. 미국에 가기 전 교환학생 오리엔테이션 때 미국친구들에게는 매년 오는 각 국의 교환학생들이 익숙해 교환학생한테 먼저 관심을 가져주거나 인사하지 않는다고 먼저 다가가야 된다고 배웠었답니다. 하지만 제가 미국 학교 생활을 시작하면서 미국친구들이 먼저 인사해주고 다가와 줘서 기분이 이상했어요. 한편으론 낯선 땅에서 저를 잘 챙겨주는 친구들이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친구들한테 작년에 교환학생이 이 학교에 몇 명 있었냐고 물어봤더니 한 두명 있었던 것 같다고 잘 모르겠데요. 이 친구들이 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동양인 교환학생들이 여려명 있었을 지도 모르겠지만 제 친구들 말로는 동양인 교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