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학교 캠퍼스를 경험 해 본 적 없는 저는 한국 대학생들의 학교 생활이 항상 궁금했습니다.


고등학교때 치열하게 공부하고 대학교에 입학하고 나서는 조금 여유로운 한국 학생들과는 다르게 미국 학생들은 고등학교때 조금 여유롭게 공부하고 대학교에 가서 치열하게 공부하다 보니 미국의 대학생활은 그리 즐겁고 신나지만은 않지요.


게다가 간호학과인 제 전공 특성상 간호학과에 진학 하기 위해서는 간호예과 (1, 2학년)동안 정말 치열하게 경쟁해야 하니 지난 2년은 저에게 놀 시간도, 잠 잘 시간도 거의 없었지요.


(※미국 대학교의 간호학과는 예과와 본과로 나누어져 있어서 예과를 높은 학점으로 패스하고 간호학과 입학시험에 합격 한 사람만 3학년이 되어 간호학과에 진학 할 수 있답니다. 학교마다 다르지만 보통 1,2학년은 예과, 3,4학년은 흔히 간호학과라고 할 수 있는 본과예요. 한국 간호학과와는 많이 다르죠?)


제가 미국에 있을 때, 올 해 대학교 새내기가 되어 신나게 술도 마시고 외박도 하는 동생의 소식 카톡으로 들으니 한국에 오면 동생을 따라 동생의 대학교에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저번 주, 오후 수업만 있는 동생을 따라 동생의 학교에 따라 갔다 왔는데 높은 학교 건물들과 학교 근처에 음식점도 많아서 너무 좋더라고요!


그리고 이내 저는 미국 대학생들과는 다른 한국 대학생들의 모습에 깜짝 놀랐답니다.


대학교 앞 지하철 역 에서부터 학생들이 얼마나 많은지 지하철 역에서부터 lively (활기넘치는) 이라는 단어가 딱 떠오르더라고요!


대중교통이 한국에 비해 발달하지 않은 미국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모습이거든요.


제가 다니고 있는 미국 대학교를 포함 해 대부분의 미국 대학교는 소도시에 위치하고 있어서 대중교통이 발달하지 않았을 뿐더러 몇몇의 대도시를 제외하곤 지하철은 찾아보기도 정말 힘들기 때문에 저에게 동생이 다니는 한국의 대학교는 신세계였지요.


만 16살부터 혼자 운전 할 수 있는 미국에서, 많은 학생들은 고등학교에도 본인이 직접 차를 운전 해서 온답니다.


그래서 미국 고등학교에는 선생님이 주차 할 수 있는 주차장과 학생들이 주차 할 수 있는 주차장이 구분되어 있지요.


고등학교와 다르게 미국 대학교는 스쿨버스를 제공하지 않고, 대중교통 또한 없다보니 기숙사에 살지 않는 이상 미국 대학생들은 선택의 여지 없이 직접 차를 운전해서 통학한답니다.


(대학교 근처에 사는 학생들을 위해 셔틀버스가 있는 대학교도 있지만 차로 20분 거리에 있는 집 앞까지 태우러 오고 태워다 주는 미국 고등학교의 스쿨버스랑은 다른 개념이죠!) 


미국은 워낙 땅덩이가 커서 모든 것이 멀리 떨어져 있고, 사람이 다니는 인도 또한 잘 발달하지 않아서 운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데, 그래서 인지 학교에 걸어서 통학하는 학생은 학교 캠퍼스 바로 앞 아파트에 사는 학생들을 제외하곤 없습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고 스스로 운전해서 오거나, 친구 차를 얻어 타고 오거나, 기숙사나 학교 근처 아파트에서 걸어 학교에 오다 보니 한국 대학생들처럼 예쁘게 꾸미고 오지도 않는답니다.


작년 여름, 한국에 있을 때 교복입은 동생, 독서실에 가기 위해 추리닝을 입은 동생만 보다가 대학생이 되서 화장도 하고 예쁘게 차려입은 동생을 처음엔 못 알아 봤었지요.


한국에 입국 할 때 아빠는 바쁘고 동생은 수업이 있어서 이번엔 엄마만 공항으로 저를 데리러 오셨는데, 집에 도착해서 씻고 같이 외식 하기 위해 학교 수업이 끝나고 오는 동생을 기다리러 지하철 역 앞에 차를 대고 있으니 모르는 애가 엄마 차로 걸어오더라고요.


오프숄더에 치마를 입고 높은 구두를 신은 동생을 처음 봐서 어색하기도 했고 고등학교 3학년이던 작년 여름의 동생과는 너무 달라서 신기하기도 했었지요.


옷을 보니 학교에 갔다온 애가 맞나 싶기도 했었고요!


그럼 미국 대학생들은 어떤 옷을 입냐고요?


(사진 출처: 구글) 

"여학생들이 캠퍼스를 걸어다닐 때의 모습"


페이스북에서 본 사진인데 너무 공감해서 얼마나 웃었는지 몰라요!


발표, 회의 등 특별한 일이 있을 땐 당연히 원피스를 입거나 정장을 입고 학교에 오지만 특별한 일이 없는 이상 여학생, 남학생 상관없이 추리닝 등의 편한 옷을 입고 학교에 와요.


위 사진처럼 여학생은 여름엔 운동 할 때 입는 짧은 반바지나 핫팬츠, 겨울엔 쫄바지를 입고 학교에 오는데요, 몸매에 상관없이 미국 여학생들은 짧은 바지나 쫄바지 다 잘 입어요!


저도 대학교 1학년 초반에는 화장도 하고 옷도 예쁘게 입고 다녔는데, 점점 미국화가 되서 쌩얼로 학교에 갈 때도 많고 요가복, 추리닝 등등 무조건 공부하기 편하고 움직이기 편한 옷을 입고 수업에 가요.


제 한국 친구들에게 한국 학생들은 왜 이렇게 예쁘게 입고 학교에 가냐고 물어보니, 예쁘게 입은게 아니라 원래 그렇게 입고 다닌다고 하면서, 제 얘기를 듣고는 교수님 중에는 추리닝을 입고 쪼리를 신고 수업에 오는 걸 싫어하시는 분들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미국인들이 패션에 별로 관심이 없다는 말이 있는데요, 이 말을 진짜 실감하게 해 준 일화가 있어요.


제 동생을 포함 해서 한국 학생들은 아침 일찍 수업이 있어도 화장 하고 예쁜 옷을 입고 가던데 미국학생들은 보통 그렇지 않아요.


물론 아침부터 예쁘게 꾸미고 오는 학생들도 있지만, 보통 아침 8시 수업을 가면 쌩얼은 기본에 심지어는 수업에 목욕가운 걸치고 오는 학생도 봤고, 수면바지 입고 온 학생도 봤어요.


이번에 동생 학교를 구경 갔다 오면서 한 가지 부러웠던 점이, 학생들마다 사물함이 있더라고요.


미국 대학교에는 과방도, 학생들을 위한 사물함도 없어요.


그래서 통학하는 학생들은 본인 차에 책을 놓고 다니거나 수업 2-3개가 연달아 있을 때는 기숙사나 차에 들를 수 없으니 책을 다 들고 다녀야 되요.


제 해부생리학 책만 해도 1200 페이지에 하드케이스라 무겁고 두꺼운데, 수업이 연달아 있을 때는 책 여러권을 가지고 다녀야 하니 큰 배낭은 필수이지요.


(사진 출처: 구글)


사진 처럼 학생 대부분 노트북과 두꺼운 책을 다 넣을 수 있는 큰 배낭을 메고 다녀요.


Jansport, The north face, Under armour 등의 배낭을 많이 메는데, 미국 유학 가시거나 교환학생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한국 대학생들과는 다른 미국 대학생들의 이야기 재미있으셨나요?


제가 한국에 와서 한국 대학생들을 보고 받은 충격 만큼 여러분들도 미국 대학생들의 이야기를 읽고 충격 받으셨지요?


편한 옷 아무거나 주워입고 학교에 가는 생활에 익숙 해 지니, 아침부터 화장하고 예쁘게 꾸미고 통학하는 한국 학생들이 새삼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미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시거나 미국의 하이틴 영화를 본 적 있으신 분들은 미국 고등학교의 파티에 대해 직접적 혹은 간접적으로 경험 해 보셨지요?


오늘은 많은 분들이 궁금 해 하실 미국 고등학교의 파티 문화에 대한 글을 가져왔어요!


학교에 따라서 파티의 종류와 파티의 컨셉이 조금씩 다른데,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를 기준으로 미국 고등학교의 파티가 어떤지, 파티에서 무엇을 하는지 재미있는 미국 고등학교의 파티 문화를 소개 해 볼게요.


제가 다녔던 미국 고등학교에는 일년에 네개의 파티, Homecoming Party (홈커밍 파티-9월 말), Winter Formal (윈터 포멀-1월 중순), Sadie Hawkins dance (새디 호킨스 댄스-2월 말), 그리고 여러분들께 가장 친숙할 졸업파티인 Prom (프롬 파티-4월)이 있었어요.


9월에 새 학년이 시작하고 나서의 첫 파티였던 홈커밍 파티는 , 9월 말에 고등학교 풋볼 경기 시즌 마지막 홈 게임 하는 날, 홈 게임이 끝나고 있던 파티였어요. 



홈커밍 파티에서 미국 친구들과.


다른 학교의 경우 보통 여자는 드레스를, 남자는 턱시도를 입고 하는데 저희 학교는 캐주얼 파티여서 홈커밍 퀸과 홈커밍 퀸 후보들을 제외하고는 사복 입고 갔었어요.


반면에 제 동생이 다녔던 고등학교의 홈커밍 파티는 영화에서 보던 대로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가야했던 파티였어요.





자주색 드레스를 입은 제 동생과 동생 친구들이에요.

홈커밍 파티에 가기 전 모여서 사진을 찍고 파티에 갔었데요!


학교 파티에 가면 클럽처럼 DJ가 와서 노래를 틀어주고 춤을 추면서 노는데, 신나는 댄스도 있고 커플로 추는  신데렐라 무도회 춤 같은 슬로우 댄스도 있어요.


 

제가 찍어 온 홈커밍 퀸과 후보들의 댄스예요!

고등학생들이라는게 믿겨지지 않지요?


1학기 말 이였던 1월 중순에 있었던 윈터포멀 파티는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파티의 데이트 상대가 되어 같이 가자고 물어봐야 했던 파티였어요.


물론 혼자 가도 되지만, 커플 댄스도 춰야하고 대부분 다 커플로 오니 윈터포멀 파티 한 두달 전 부터 여자친구가 없는 남학생들을 파티에 같이 갈 파트너를 구하느라 바빴답니다.


저는 커플로 갔을까요? 


네! 저는 저와 가장 친한 미국친구 카너가 파티에 같이 가자고 물어봐 줘서 카너랑 커플이 되어 같이 갔었어요.

 

어느 날, 점심시간에 점심 급식을 받아서 항상 같이먹는 친구들이 있는 자리에 갔는데, 그 날 따라 친구들이 자리에 온 저를 보고 난리가 난 거예요.


이 친구들이 왜 이러나 싶었는데, 제가 자리에 앉으니 친구들은 조용해 지고 카너가 저에게 윈터포멀 파트너가 되어달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사실 입 싼 (=고마운) 제 미국 친구들이 더 신나서 저에게 "카너가 너에게 파티에 같이 가자고 물어볼건데 Yes 라고 대답 할꺼야?" 라고 오래 전 부터 다 말 해줘서 카너가 곧 물어 볼 거라는 걸 이미 알고 있었어요.


카너 말고도 두 명의 친한 남자 사람친구들이 파트너가 되어 달라고 물어봤는데, 카너랑 이미 같이 가기로 해서 거절했었답니다!


당시에 카너는 만 15세여서 차 운전을 못했는데, 그래서 카너의 엄마 메리가 운전 해 주시고 카너가 파티날 저를 데리러 왔어요.


미국에서는 남자가 여자에게 파티에 같이 가자고 물어봐서 같이 가게 되었을 경우 여자를 데리러 가야하고, 손목에 다는 코사지도 사줘야 하고, 레스토랑에 가서 밥도 사 줘야 되고, 학교 파티 티켓 (저희 학교의 경우 윈터 포멀 티켓 값이 싱글 $20, 커플 $30이였어요.) 값도 다 내줘야 해요.


이 날 만큼은 더치페이 같은 건 없어요. 


남자가 여자를 공주처럼 대우 해 주고 여자를 위해 희생하는 날 이에요.


제 호스트맘 집에서 사진을 찍고 카너네 집에 가는 길에 차 안에서 메리가 카너네 집에 저와 카너를 보기 위해 친척들이 와있으니 놀라지 말라고 말 해 주셨는데, 카너 집에 친적들이 정말 많이 와 있었어요.



파티 준비를 다 끝내고 카너를 기다리면서 호스트맘이 찍어주신 사진이에요.

아침 일찍 미용실에서 머리 하고 왔어요.



호스트맘 집에서 서로를 위해 준비한 꽃을 교환했어요.

남자는 여자를 위해 손목에 다는 꽃을 사고 여자는 남자의 가슴에 달아 줄 꽃을 사요.

제 드레스 색깔에 맞춰서 저랑 카너 둘다 파란색 반짝이가 뿌려진 꽃으로 준비했는데, 파티에서 너무 격렬하게 놀아서 꽃이 많이 떨어지고 시들었어요. 

그래도 예쁘죠?


카너 집에서 사진 찍고 친구 두 명을 픽업해서 넷이서 레스토랑에 가 저녁을 먹었어요.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레스토랑에 가서 카너가 사준 맛있는 저녁을 먹고 카너네 집에서 놀다가 밤 9시 쯤 학교에서 하는 윈터포멀 파티에 갔어요!


커플로 파티에 같이 가게 되면 여자의 드레스 색깔에 따라 남자는 똑같은 색깔의 턱시도를 사거나 빌려요.



파티에서 미국 친구들과 찍은 사진이에요.



파티에서 카너와 슬로우댄스를 추고있는데 친구가 찍어준 사진이에요.

친구끼리 커플로 같이 가는 경우도 많고 커플들은 당연히 남자친구나 여자친구와 파티에 같이 가는데 춤 출때 보면 진짜 커플들은 키스하고 껴 안고 난리가 나요.

교장선생님과 선생님들이 있는데도 말이죠!


파티에서 신나게 놀고 새벽 한시가 다 되서야 집에 돌아왔던 걸로 기억해요.


당연히 남자가 여자를 집까지 대려다 줘야 해요!


신데렐라가 된 기분으로 처음 드레스 입고 갔던 파티여서 너무 재미있었고, 하루 종일 저를 공주처럼 대우 해 준 카너한테 너무 고마웠어요!



윈터포멀이 남자가 여자한테 물어보는 파티였다면, 새디 호킨스 댄스는 반대로 여자가 남자에게 물어보는 파티였어요.


나름 소심한 저는 제 친구들에게 "카너와 파티에 같이 가고 싶은데 카너가 싫다고 하면 어떡해?" 라고 물어봤었는데, 제 고민을 들은 라티샤가 저 대신 카너를 위한 쿠키를 만들어 줬어요.



"나랑 새디 호킨스 파티에 같이 갈래?:)"

라티샤가 저에게 제가 직접 만든 쿠키라고 하고 카너에게 쿠키를 주면서 물어보라고 해서 친구들이랑 작전을 짜고 카너에게 점심시간에 파티에 같이 가자고 물어봤어요!

카너가 감동받고 같이 가자고 해서 새디호킨스 파티에도 카너랑 같이 가게 되었답니다.

카너는 아직도 이 쿠키가 제가 만든 쿠키로 알고 있지 라티샤가 만든 쿠키인지 몰라요ㅎㅎ



흰 티를 맞춰 입고 갔었던 새디 호킨스 파티.

윈터포멀처럼 큰 파티는 아니였지만 너무 재미었어요!


대부분의 학교와 마찬가지로 졸업파티인 프롬파티는 여자는 학년에 관계없이 남학생에게 초대를 받으면 갈수 있지만 남학생은 11학년, 12학년 학생만 갈 수 있습니다.


10학년이였던 카너와 저는 아쉽게도 프롬파티에 같이 갈 수 없었지요.



그래서 12학년인 제 미국 친구 리니앤이 본인은 카너를 초대하고, 리니앤의 남자친구가 저를 초대해서 파티에 갈 수 있게 해 준다고 했었는데, 누가봐도 이상한 그림이라 거절했었어요.  


프롬파티에 갔다면 여러분들께 프롬파티에 대해 자세히 얘기 해기 해 드릴 수 있었을 텐데 너무 아쉽네요!


프롬파티는 미국 학교의 파티 중 가장 큰 파티인데요, 큰 파티이다 보니 비싼 드레스나 구두를 살 뿐만 아니라 친구들끼리 모여 리무진을 빌리거나 버스를 빌리는 경우도 있답니다.


학교에서 주최하는 프롬 파티의 경우 여느 파티와 마찬가지로 술이 없고 선생님들이 계시기 때문에 안전하지만, 친구들끼리 장소를 빌려 노는 에프터 파티라고 하는 프롬 뒷풀이 파티에서는 별 일이 다 일어난답니다.


술을 마시고 운전하는 학생들이 많다보니 교통사고도 흔히 일어나고, 이 날 하룻밤의 실수로 부모가 되어 버리는 학생들도 있지요.


이때 만들어진 아기를 가리켜 Prom baby (프롬 베이비) 라고 해요.


마지막으로 한가지 덧 붙이자면, 파티 갈 때 입었던 드레스는 두 번 다시 입지 않는답니다!


그래서 중고로 사는 경우도 있고 친구끼리 빌려주는 경우도 있는데요, 페이스북 페이지를 찾다보면 지역별로 드레스를 사고 파는 페이지가 있으니 미국에 교환학생으로 오시거나 유학오시는 분들은 참고하세요.


중고 드레스지만 그 드레스도 한 번 밖에 안 입은 드레스라 새거나 마찬가지거든요.


미국 고등학교의 파티문화, 신기하고 재미있지요?


한국에서는 경험 할 수 없는 소중하고 뜻깊은 경험이었고, 미국 문화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어요!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06
Today126
Total3,450,748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