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들어 미국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한류의 영향 덕분인지 가는 한국 식당마다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즐기고 있는 모습은 정말 흔한 모습이 되었습니다.

 

제가 미국 간호사가 되어 처음 미국 병원에 입사했을 때 제 입사 동기였던 미국 친구 그레이스와 베스트 프렌드가 되면서 그녀의 친구들까지 초대해 "코리안 바베큐"라고 불리는 한국식 고깃집 여러 곳에 자주 다녔었고, 제 미국인 남자 친구 알렉스와도 코리안 바베큐를 자주 먹으러 갑니다.

 

저와 막 친해지면서 저의 제안으로 그레이스와 그녀의 친구들은 한국식 고깃집에 처음 가봤었는데 세명 모두 제 덕분에 맛있는 한국 음식을 처음 먹어봐서 좋았다며 행복 해 했었습니다.

 

자기들 셋만 있었으면 코리안 바베큐의 존재도 계속 몰랐을 것이며 어찌저찌 코리안 바베큐를 먹으러 왔더라도 뭐가 뭔지 몰라 헤매고만 갔었을 거라고 말하면서 말이죠.

 

며칠 전에는 알렉스와 알렉스의 베스트프렌드 A를 데리고 저까지 셋이서 코리안 바베큐를 먹으러 고깃집에 갔다 왔습니다.

 

한국식 고깃집인데도 주변을 둘러보니 저 혼자만 동양인이어서 신기했고 다양한 인종의 사람들이 차돌박이, 삼겹살, 불고기 등 다양한 한국 고기들을 즐기는 모습에 뿌듯하더라고요.

 

저희가 자주 가는 이 식당은 "All You Can Eat (무한 리필)" 이라는 메뉴판에 써 있는 반찬들과 고기들을 요청하면 웨이터가 무제한으로 가져다 주는 식당인데요, 제가 메뉴판에 써 있는 음식에 대해 알려주기는 하지만 알렉스와 A 둘 다 한국음식에 대해 잘 모르니 제가 시켜주는 대로만 먹어야 하지요.

셋 다 잘 먹는 편이라 고기뿐만 아니라 "소고기 뭇국", "떡구이", "Dumplings", "상추 겉절이", "양푼 비빔밥" 등등 메뉴에 써있는 음식들을 이것저것 시켜서 신나게 먹고 있었어요.

이 고깃집은 고기 못지않게 반찬들도 다 맛있어서 한상 거하게 차려 정신없이 먹다가 옆 테이블들을 보니 추가로 시켜야 하는 떡볶이, 만두, 국, 비빔밥 등은 없이 딱 고기와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 (무채, 무쌈, 장아찌)들만 먹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알렉스와 A에게 "우리만 이것저것 다 시켜서 엄청 많이 먹고 있는 것 같아. 다른 테이블들 보면 고기랑 기본 반찬들만 먹고 있잖아."라고 얘기했지요.

 

그러자 알렉스와 A가 "우리도 이 식당에 너 없이 우리 둘만 왔으면 메뉴판에 쓰여있는 한국음식들을 모르니 뭐를 시켜야 되는지도 몰라서 고기만 먹다 갔을 거야."라고 대답하더라고요.

 

저는 한국음식에 익숙하다 보니 그간 한국식당에 가는 미국인들의 이 고충을 몰랐지만 알렉스의 말을 듣고 보니 지금까지 왜 그레이스와 그레이스의 친구들 그리고 알렉스와 알렉스의 친구들까지 왜 저에게 주문을 다 떠넘겼는지 알 수 있게 되었지요.

기본으로 나오는 반찬인 무쌈과 무채 (무생채)를 먹고 있으면서도 알렉스는 처음에 이게 메뉴판에 써 있는 "Daikon wrap"과 "Daikon salad"인지 전혀 몰랐었거든요.

무채 (Daikon Salad)와 무쌈 (Daikon Wrap)

오이 피클 (Picked Cucumber)

Pickled Cucumber 일 텐데 메뉴판에 오타가 있는 것 같네요.

 

메뉴판에 무채를 영어로 샐러드라고 표현하고 오이와 양파, 그리고 고추가 들어있는 장아찌를 오이피클이라고 표현했으니 일반적으로 미국인들이 알고 있는 샐러드와 피클과는 달라서 더 혼란스러웠겠고요.

게다가  Rice Cake (떡구이)를 시켰더니 떡볶이를 가져다주었고 부추 양파 샐러드를 시켰더니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얇게 썰려 있는 부추 양파장과는 조금 달랐어요.

 

게다가 미국인들은 "Rice Cake"만 읽을 텐데 미국인들에게 Rice Cake 이란 떡이 아닌 넙적한 펜케이크 모양의 쌀로 만든 강정 과자를 뜻하거든요.

사실은 떡볶이였던 Rice Cake (떡구이)

알렉스와 A도 맛있다며 너무 좋아했어요!

한국의 부추 양파장과 맛은 같았지만 모양은 많이 달랐던 Chive & Onion Salad (부추 양파 샐러드)

셋 다 너무 맛있게 먹었던 소고기 뭇국 (Beef Daikon Soup)

 

알렉스, A와 고기를 먹으며 지금까지 미국 친구들을 한국식당에 데리고 다녔던 기억들을 되짚어 보니 메뉴판에 사진이 있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움이 남았어요.

 

알렉스와 A도 제 의견대로 미국인들이 무슨 음식인지 알 수 있도록 메뉴판에 사진이 있었으면 다른 테이블들도 다양한 한국음식들을 즐길 수 있었을거라며 제 의견에 동의했고요.

 

음식의 이름들이 뭔지 몰라도 사진이 있으면 맛있어 보이는 음식들을 도전해보며 한국음식을 더 재미있게 즐겼을 수 있었을테니까요.

 

평생 인도음식엔 관심이 없다가 요즘 저는 인도 음식을 막 먹기 시작했는데 그렇다 보니 인도음식의 이름들을 잘 몰라서 사진이 없는 메뉴판만을 보고는 제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좋아할지도 잘 모릅니다.

 

그래서 음식을 시켜야 하는 식당 대신 인도 음식을 직접 눈으로 보고 먹어 보고 싶은 것을 먹을 수 있는 인도 뷔페식당만 가거든요.

 

한국 고깃집에 갔다가 알렉스와 A의 말을 듣고, 또 인도 식당에서의 제 경험을 떠올려보니 메뉴판에 사진이 있으면 정말 여러모로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요즘같이 한류의 인기가 날로 높아질 때 한국 식당에서 한국 음식을 잘 모르는 미국인들을 위해 사진이 담긴 메뉴판을 제공한다면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는 문턱이 낮아져 미국인들이 더 다양한 종류의 한국음식을 도전해보고 한국문화를 배우고 익히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아무리 설명이 써있다 한들 사진으로 보는 게 더 이해하기 쉽고 편할 테니까요!

 

아래의 공감 버튼을 눌러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반응형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쭝이찌니 2021.07.13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리틀빈센트 2021.07.13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4. 달콤요거트 2021.07.14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5. 더그로우 2021.07.14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6. 2021.07.14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수니알 2021.07.14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네요! 저희도 어디 가면 사진까지 함께한 메뉴판이 있으면 훨씬 선택하는데 도움 많이 되던데..! 아쉽지만 맛은 좋다니 다행이네요😊

  8. 청산사랑 2021.07.14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내용 잘보았습니다

  9. 하까되 2021.07.14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류열풍으로 음식까지 미치게 되는군요 처음보다 더 나은 음식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10. 공유너구리 2021.07.14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미국인들의 입맛에 맞게끔 해야할텐데요 흠..

  11. 맹양♡ 2021.07.14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팁이네요 그림으로 보는메뉴판에 설명도 간략히 곁들이고 매운단계도 추가하면 완벽하겠어요~^-^
    미국일상은 어떤지 궁금해서 맞구독하구가요~

  12. 남는곰 2021.07.14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 이런 한국식당이!!! 대박이네요!! 👍👍👍👍

  13. Pickee 2021.07.14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한국식당인것처럼 푸짐하게 나오네요! 외국인들 뿐만 아니라 한국인들에게도 그림 메뉴판은 도움이 되는것 같아요%

  14. Yumnly 2021.07.15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판이 잘 번역되어 있어야 주문이 수월하더라구요.
    아무래도 생소한 한국음식이니 사진이 있으면 이것저것 도전해볼텐데 아쉽네요😅

  15. 타타미 2021.07.15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낯선 음식은 사진이 필수인데 그쵸ㅠㅠ
    공감, 구독 누르고 갑니다~^^

  16. 바람개비 2021.07.15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텔라양 요즘 미국에 동양인 혐오가 빈번하다는데 괜찮나요? 혹시 불쾌한 경험을 하진 않았을지

  17. 바람개비 2021.07.15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텔라양 고등학교 때 생활들 열심히 보다 작년 12월 대선 때 방문하고 처음이네요.
    벌써 7개월이 지났어요.
    스텔라양 고등학생 때 참 예쁘게 봤는데
    그동안 잊고 지내서 미안해요
    한뼘한뼘 성장하는 스텔라양을 보니 대견합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와서 잘 지내는지 볼께요

    • Adorable Stella 2021.07.15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람개비님 안녕하세요!
      기분좋아지는 따뜻한 댓글도, 잊지 않고 오랜만에 찾아주신것도 정말 감사합니다:) 제 고등학교 이야기 부터 읽어주셨다니 오랜 시간 저를 지켜봐 주셨네요! 코로나 때문에 미국에서 동양인 혐오가 빈번하지만 다행이도 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 비자 문제로 일 잠시 쉬고 있었는데 막 다시 복직도 했고요! 앞으로도 생생한 미국 생활 이야기 전해드릴게요ㅎㅎ 바람개비님 한국은 요즘 코로나 때문에 힘들다고 하는데 항상 건강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18. 망고는 옻나무과 2021.07.17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9. katie0311 2021.07.18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 2021.07.18 1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금초v 2021.07.20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2021.10 간호사 취업 영주권 승인,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23,715
Today4
Total5,601,887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