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미국 교과서에 대해서 포스팅 해보려고 해요!

미국의 교과서를 처음 받았을 때, 저는 한국 교과서보다 훨씬 크고 두꺼워서 이걸 다 들고 다닐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답니다....평소에는 락커에 넣을 수 있어서 집에 들고 갈 필요가 없지만 숙제가 있는 날에는 집에 교과서를 가져가야 되거든요.

그런데...숙제는 거의 매일 있어요...시러

 미국 교과서와  한국 교과서와의 차이점은 크기와 두께 뿐만이 아니랍니다.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차이점은 미국 교과서가 한국교과서보다 교과서의 질이 훨씬 좋다는 거예요.

그 이유는.....

미국이 부자라서??  교과서를 비싸게 팔기 위해??

 

NO!!!

 

정답은 미국은 교과서를 사서 쓰는 게 아니라 학교에서 교과서를 빌려준답니다. 따라서 선배가 후배 한테 물려주며 몇 년 씩 써야 되기 때문에 튼튼하고 좋은 종이로 ​교과서를 만든답니다.​

​처음 저도 미국 교과서를 받았을 때 교과서의 질이 너무 좋아서 깜짝 놀랬어요!!

​교과서를 학교에서 빌려주는 미국의 특성상 교과서 표지를 넘기면 내가 사용한 연도와 이름을 쓰는 공간이 있고 그리고 교과서 번호가 적혀있어요~

제가 미국에서 배웠던 교과서를 소개할께요~

 

American(US) history (미국사)

교과서를 찍은 사진이 없어 구글에서 가져온 사진이에요~

미국사 교과서의 내부를 찍은 사진인데 저를 슬프게 했던 지도 입니다:'(

Sea of Japan (일본해) 보이시나요...?

미국사 선생님께 Sea of Japan이 아니라 East Sea라고 말씀드렸어요!

 

 

제가 미국에서 썼던 English 9 (영어) 시간에 배웠던 LITERATURE 교과서와 Biology와 Michigan wildlife 시간에 배웠던 BIOLOGY(생물학) 교과서예요~책을 받았을 때 이미 몇년 사용한 책이여서 조금은 낡아 있었답니다.

 

위 사진은 2학기 때 받은 Biology 교과서 이고 이 사진은 1학기때 받은 새 책이였던 Biology 교과서예요~ 1학기때 받은

새 Biology 교과서는 Michigan wildlife 시간에 배웠었는데 1학기가 끝나고 반납해야 되서 2학기에 다른 책을 받았는데 조금

낡은 책이여서 슬펐어요...ㅠㅠ

 

Biology 교과서의 내부 입니다.

.

English 9 영어교과서 내부!

겉표지에는 사용감이 있지만 속은 깨끗하답니다.

Honors algebra 2 (수학) 시간에 배웠던 교과서에요~

Algebra2 의 심화반인 Honors algebra2 는 11학년(주니어)이 많이 듣는 과목이에요!

저랑 같은 학년 이였던 Sophomore도 있었지만 대부분이 Junior, Senior 였는데 그들 사이에서 당당하게 1등 했답니다!

제가 똑똑한건 아니고 한국사람들 똑똑하잖아요ㅋㅋㅋ

 

 

Algebra2 교과서의 내부입니다~

미국 수학 한국 수학에 비해서 훨씬 쉬워요. 게다가 계산기 까지 사용한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차근차근 수학을 배우지만 제 생각에는 미국은 수학 진도를 너무 빨리 나가는거 같아요. 이 Algebra2

교과서에 일차방정식부터 행렬 등등......

어려운 수학도 많이 있답니다.

 

 

미국 교과서의 장점도 있지만 당연이 단점도 있어요.

내 교과서가 아니고 학교에서 한학기, 혹은 일년동안 학생들에게 빌려준 교과서다 보니까 정말 소중히

다뤄야 하고 잃어버리거나 훼손시키면 돈을 물어 내야되요.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단점은 교과서에 절대 필기를 할 수 없다는 것.

​위에 교과서 내부 사진을 보면 이미 몇년간 사용된 책 임에도 불구하고 책속은 정말 깨끗해요~

모든 필기는 노트나 선생님이 주시는 프린트물에 해야 한답니다.

저희 학교는 교실마다 바인더에 끼울 수 있는 종이가​ 배치되어있었고요, 선생님마다 주시는 프린트물이

한국 학교에 비해 정말 많았었어요. 심지어 교과서에 있는 수학문제도 노트에 다 옮겨적고 풀어야 되요:(

학기나 학년이 끝나고 과목선생님께 교과서를 반납 할 때 선생님이 교과서에 낙서가 되있는지, 훼손시키지는 않았는지와 교과서 번호를 확인하십니다.

철없는 몇몇 아이들은 교과서를 막 다루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칠칠 맞고 물건 잘 잃어버리는 친구들도

교과서 만큼은 소중히 다루는 모습을 보고 신기했어요~ ​

​교과서 한권당 보통 10만원 정도 한다고 들었는데 그 이유 때문일까요??ㅋㅋㅋ

미국교과서와 한국 교과서의 차이점을 보면서 또다른 미국문화를 익히고 배웠답니다:)​

 

오늘하루도 즐거운 하루!

Bye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누에고치 2014.07.29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정확히 말하자면 동해보다는 한국해가 옳은 명칭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East) Korean Sea로 밀고 나갔으면 좋겠네요.
    미국수학이 쉽다기보다는 한국수학이 지나치게 기계적이고 어려운 것 같습니다 ㅠㅠ

  2. 개굴아빠 2014.07.29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읽고 갑니다.
    교과서를 대물림하기 때문에 마음대로 내용을 못 적고 프린트물로 대체를 한다는 것은 비효율적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3. Konn 2014.07.29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내용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교과서에 낙서를 한다던지 하는 경우에는 어떤 불이익이 있는지도 궁금하네요.

    • Adorable Stella 2014.07.29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년, 혹은 학기가 끝나면 반납한 교과서를 선생님과 학생들이 검토하고 찢어진 곳, 낙서된 곳이 있나 확인합니다^^. 친구들한테 물어보니 학교 교과서를 낙서하거나 훼손 하면 약간의 돈을 물어줘야 된다고 하네요~

  4. 2014.07.30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하모니 2014.07.31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은 평등한게 똑같이 새교과서 써야지 운빨에 따라 누군 깨긋한거 쓰고 누군 더러운거 쓰고 그런걸 용납못하죠. 평등주의가 지배하는 세상인지라다른시도하믄 엄마에게 혼나요...

    • 2014.07.31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네? 2014.08.10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인지.
      우리나라 불평등지수가 얼마인데, 평등주의라니;;
      오히려, 우리나라는 과목 수가 너무 많고,
      교사 당 학생 수가 지나치게 많은 게 문제겠죠.
      교사들이 하나하나 다 챙겨보고 처리하기엔 학생 수가 너무 많은 데다가,
      종이 질이 좋아진 것 자체가 그닥 안 돼요.

  6. 히티틀러 2014.07.3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미국에서는 교과서를 잃어버리면 어떻게 하나요?
    우리나라는 어차피 한 번 쓰고 버리니까 형제자매 혹은 다른 사람이 쓰던 것을 물려받기도 하고, 서점 같은 데에서 새로 사기도 하는데 저렇게 학교에서 빌려주면 다시 구매할 장소는 있나요?
    그리고 사진을 보니까 교과서가 전부 하드커버에 컬러인쇄인데 저러면 책가방 들고 다니기 너무 무겁지 않을까요?

    교과서를 학교에서 빌려주니까 필기를 못하는 것도 단점이지만, 저는 제 손때가 묻은 교과서를 보관할 수 없다는 점이 너무 아쉽네요.
    전 고등학교 때 역사교과서를 아직까지 가지고 있거든요ㅎㅎ

    • Adorable Stella 2014.07.31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에서 교과서를 잃어버리면 학교에 먼저 돈을 물어줘야 하고요 학교에서 다시 빌려줍니다:) 미국도 우리나라처럼 인터넷이나 서점에서 교과서를 구매할 수 있다고 알고 있어요. 하트커버에 종이도 잡지책 같은 종이라 정말 무겁습니다. 그래서 보통 락커에 책을 놓고 집에 가고요, 숙제가 있는 책만 들고 집에 갑니다. 숙제는 모든과목이 거의 매일 있기 때문에 교과서 여러권을 들고다니고요, 간단한 숙제는 핸드폰 카메라로 교과서를 찍어 갑니다ㅎㅎ교과서도 크기 때문에 생들 가방은 우리나라 학생들 가방보다 큰 편이에요. 대부분의 학생이 스쿨버스를 타거나 본인의 차를 가지고 학교에 오기 때문에 대부분 학생들은 교과서를 손에 들고 다니거나 가방에 넣어 다닙니다. 저도 한국에 올 때 교과서를 반납해야 된다고 해서 많이 아쉬웠어요..ㅠㅠ한국에 가서 차근차근 읽어보고 싶었거든요ㅠㅠ

  7. THE성형외과 2014.07.31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구매하는게 아니라 학교에서 빌려주는 개념이었다는건

    첨알았네요 ㅎ그리고 책을 깨끗하게 쓰는게 오히려 공부를 더 많이 하게 하는 느낌이네요

    다 종이에다 옮겨적어야하니 ㅎ

  8. ▷lAngmA◁ 2014.07.31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ㅎㅎㅎㅎ 저기 생물책은 2002~2004년에 제가 고등학교 다닐 때 썼던 거네요 ㅎㅎㅎㅎ 정말 오랸만에 봐요 ㅠㅠ

  9. 나나, 2014.07.31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 세계적인 천재들이 많은 이유도 교육방식의 차이에서 오는 걸지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 >< 재미있는 포스팅이에요

  10. antiggoltong 2014.07.31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우리 방식이 좋지 싶네요. 요즘엔 인터넷이 잘돼있어 굳이 책이 두껍고 상세할 필요도 없죠. 자신의 것으로 필기도 해야 공부하기도 좋고 ㅎㅎ 잘 봤습니다^^

  11. King's Essay 2014.07.31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하네요^^ 새로운 것 하나 알아갑니다.

  12. FKI자유광장 2014.08.01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과는 다른 방식이네요! 처음 알고 갑니다 :)

  13. 2014.08.28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ㅋㅋ진짜신기하네요ㅋㅋ교과서는 낙서도하고 깜지될때까지 끄적임의 흔적이 있는게 정드는데ㅋㅋ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8,956
Today293
Total5,346,199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