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 할 제가 가지고 있었던 안좋은 습관은 언어의 장벽 때문에 생긴 습관입니다.

 

 

미국에 도착하자마자 학교 뿐만 아니라 동네에서 유일한 동양인으로 관심과 주목을 받았던 저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엄청난 양의 질문들을 받았었답니다. 제 이름과 국적은 하루에도 몇 십 명 씩 물어 봤었고요, 학교가 끝나고 호스트집에 돌아와서는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된 호스트맘께서 한국인들이 먹는 음식, 학교생활 등등을 물어보셨답니다. 집에서 호스트맘이 제게 이것저것 물어보실 때에는 차분한 목소리로 천천히 물어봐 주셔서 잘 이해하고 알아들을 수 있었지만, 학교에서는 상황이 달랐어요. 친구들이 말하는 속도가 너무 빠른데다가 미국학생들이 사용하는, 저는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던 은어들이 섞여 있었기 때문에 친구들의 말을 알아 듣는 것은 정말 힘들었답니다.

 

엉엉

 

미국에 오기전 한국 고등학교 1학년 1학기 때 치룬 영어 듣​기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기 때문에  미국에 와서도 미국인들이 하는 말은 대부분 알아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 했었답니다. 학교와 학원에서도 원어민 선생님과 대화도 많이 해봐서 말하는것과​ 듣는것은 정말 자신있었어요! 이런 근거없는 자신감 때문에 영어는 미국에 와서 배워야겠다는 생각으로 영어학원도 다니지 않고 혼자서 가끔식 공부했었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그때는 무슨 생각으로 미국에 와서 미국인들과 의사소통을 불편 없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정말 후회가 된답니다.

미국에 와서 정말 많은 질문을 받았는데 이름과 국적 등등 간단한 질문에 대해서는 알아듣고 답할 수 있었어요. 한국에 대해서 아는 것이 하나도 없는 미국친구들이 가끔 알아듣기 힘든 이상한 질문을 한 적이 많았는데 그러다​보니 안 좋은 습관 이 생겼답니다.

호스트맘께서도 저에게 신신당부하시며 절대 그러면 안된다고 말씀하실 정도였어요.

제가 미국에 적응하던 기간 가지고 있었던 안 좋은 습관은 사람들의 질문에 이해도 못하고 무조건 YES 라고 대답하는 것 이였는데요, 호스트맘께서 항상 영어를 이정도 하는 것도 대단한 것이라고 못 알아 들었을 때는 기죽지 말고 꼭 다시 물어보라고 하셨답니다.

무조건 Yes 라고 대답하는 이 습관 때문에 반 전체가 충격에 빠져 미국친구들이 한국인들을 동정하게 됬던 일도 있었답니다:(

그날 저는 ​학교에 다닌지 며칠 되지 않아 정신없었던 컴퓨터시간에 과제를 하고 ​있었답니다.

그때 어떤 여자애가 이상한 질문을 했어요. 저는 잘 알아 듣지도 못하고 YES 라고 대답했는데 여자애 뿐만 아니라 반 친구들의 반응을 보고 제가 잘못 대답했다는 것을 느꼈답니다.

 

moon_and_james-11

 

반​ 전체가 What? Are you sure? 이라고 저에게 물어봤었거든요.

다시 여자애한테 What did you say? 라고 다시 물어봤었는데, 그 친구가 제게 "한국인들은 부모가 정해준 사람하고만 결혼하느냐?" 라고 물어본 거였어요. 그 대답에 자신있게 YES 라고 대답했으니 반 전체가 놀란건 당연한 일이였어요. 내가 잘못 이해했다고 미국처럼 원하는 사람과 결혼 할수 있다고 대답 한 후에야 사건은 종료되었답니다.

미국생활에 잘 적응하고, 영어실력이 쑥쑥 늘게 되면서 미국 적응기에 제가 가지고 있었던 이 안 좋은 습관은 자연스럽게 없어졌답니다.

 

안 좋은 습관이 없어지기 까지, 저를 좌절시키고 한국에 돌아가 한국사람들과 자연스럽게 말 하던 시절을 그리워 하게 했었던 웃지 못할 일들이 많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그런 일들이 저의 영어실력을 빨리 쌓을 수 있게 도와 줬던 것 같아요:)

 

의사소통이 안되는 곳에서 살아가는게 처음엔 정말 힘들었지만 미국에 갔다온 지금 아직 부족하지만 정말 많이 늘은 영어 실력을 보면 그때의 고생을 보상받는 것 같아 기분이 정말 좋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in5star 2014.08.20 0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영어 듣기 실력은 좋은편이었는데 막상 미국에 오니 다르더라구요 :) 현실과의 괴리감에 처음엔 놀랐어요 ㅋㅋ
    학교 기숙사 페이먼트 시스템을 이해 못해서 설명을 듣는데 제대로 알아듣질 못해 울상을 지었더니 페이먼트 담당자가 사기치는거 아니니 안심하라며 내일 다시오면 더 쉽게 설명 해 주겠다고 할 정도였으니까요 ㅋㅋ
    지금도 사실 미국 친구들이랑 대화를 할때 슬랭이 많이 섞이거나 하면 듣기 힘들때가 있어요...ㅋㅋ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695
Today2,742
Total5,339,692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