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간호대를 졸업하기 위해서는 1000시간의 실습이 필요하다고 하지만 미국 대학교 간호학과의 경우 실습시간이 한국에 비해서 훨씬 적습니다.


과목마다 필수 실습시간이 달라서 졸업하기 위해 정확히 총 몇시간의 실습이 필요한지는 모르겠지만 한국 간호대의 반인 500시간 정도밖에 안되는 것 같은데요, 제가 듣기론 미국 간호학과의 실습은 "양보다 질" 이라고 하더라고요.


첫 실습을 시작한 이번학기에 (3학년 2학기) 매주 월요일은 성인간호 실습을 가고, 학기 중반부터 매주 금요일은 정신간호 실습을 가는데, 성인간호 실습은 4월 2일을 마지막으로 끝이 났고 학기말인 지금은 매주 정신간호 실습만 나가고 있습니다.


학교부터 실습병원까지 100km가 넘게 떨어져 있는지라 아침 6시 30분까지 병원에 도착하려면 기숙사에서 아무리 늦어도 4시 45분엔 출발해야되서 실습 가는 날은 새벽 3시 30분에 일어나서 아침을 먹고 실습복을 입고 병원에 간답니다.


공부량이 많아서 평소엔 보통 새벽 2시가 넘어서야 잠을 자는데, 실습 전날 밤엔 10시 부터 잠을 자고 실습 당일 새벽 3시 반에 일어난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지요.


실습을 막 시작했던 학기 초반엔 일주일에 하루씩 바뀌는 수면패턴과 수면부족때문에 실습내내 멍하고 머리가 아프기도 했었습니다.


 3학년 2학기 성인간호학1 실습 스케줄.

11번의 실습 중 8번은 병원에서, 3번은 학교 시뮬레이션 센터에서 실습을 했습니다.


떨려서 잠 한숨 못자고 갔던 1월 22일 첫번째 실습을 시작으로 4월 2일 마지막 실습까지 실습을 하며 교과서에선 배우지 못했던 많은 것들을 배웠습니다.


간호사라는 직업은 단순히 환자를 간호하고 보살펴 주는 것이 아닙니다.


때로는 환자의 권리를 지켜주고 지지해주는 환자의 든든한 지지자가 되기도 하고, 환자에게 필요한 의학적 지식을 가르쳐주는 선생님이 되기도 하고, 의사와 환자,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의사와 보호자가 잘 소통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커뮤니케이터가 되기도 하지요.


제가 "8개월차 학생간호사" 라는 것을 알리 없는 환자들은 저에게 많은 질문을 합니다.


환자에게 주사를 놔 줄 때 환자가 무슨 약인지 물어보면 아는 경우엔 자신있게 "이건 당신의 혈액 응고를 막아주는 약이에요. 침대에 오래 누워있다보면 혈액이 응고 되서 DVT (Deep Vein Thrombosis)등이 생길 수 있는데 그걸 방지해줘요." 라고 말하지만, 3학년인 8개월차 학생간호사인 저는 모르는 약이 더 많지요.


그럴땐 제 담당 간호사 선생님이 옆에서 보고 있다가 저 대신 얼른 대답을 해 주셨는데요, 제가 머뭇거리고 있으면 환자들이 먼저 이것저것 배우느라 고생한다며 열심히 공부해서 멋진 간호사가 되라고 저를 응원 해 주셨습니다.


한국에서 실습생은 주로 옆에서 간호사가 하는 일을 지켜본다고 들었는데, 미국에서는 환자 교육도 학생 간호사가 합니다.


물론 간단한 교육만 학생 간호사가 하지만 교과서에서 배운 내용을 환자와 환자 보호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전달하는 일은 환자 앞에만 서도 떨리는 학생 간호사들에게 쉬운 일은 아니지요.


제 담당 간호사 선생님의 부탁을 받아 지병 때문에 침대에 오래 누워있는 할머니 환자의 방에 욕창 예방 패드를 붙여주러 들어갔습니다.


간호사 선생님이 혼자 못하겠으면 저와 같이 가 주신다고 하셨지만, 저 혼자 부딛혀보고 싶어서 무슨 일이 생기면 부르러 올 테니 먼저 저 혼자 해 보겠다고 했었지요.


꼬리뼈와 발 뒷굼치에 붙일 패드를 들고 들어가 환자에게 욕창(Pressure Ulcer)을 예방하기 위해 패드를 붙일거라고 설명을하고 패드를 붙였는데, 환자가 저에게 왜 생기는지, 이 패드가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물어보시더라고요.


최대한 당황하지 않은 척, 누구보다 욕창에 대해 많이 아는 척 하며 열심히 공부했던 내용을 생각해 내서 환자에게 설명했지요.


"침대에 오래 누워있다보면 침대에 눌리는 부분에 피와 산소 공급이 안되서 욕창이 생겨요. 이 푹신푹신한 패드가 피부가 받는 압력을 줄여주고 피부를 보호해 줘서 욕창을 예방해줘요. 욕창을 예방하려면 적어도 2시간 마다 자세를 바꿔주는게 제일 중요해요. 항상 같은 자세로만 누워있지 말고 최소 2시간마다 자세를 바꿔주세요."


친절하게 설명해줘서 고맙다는 환자의 대답과 힘들게 공부한 것을 써먹게 되서 신난 저는 제 담당간호사에게 환자와 있었던 일을 이야기하니 간호사 선생님이 "혼자서도 환자 교육 진짜 잘 했네!" 며 칭찬 해 주셨습니다.


시험에 과제에 실습까지 하느라 지치고 하루에도 몇 번씩 포기하고 싶지만, 환자들과 간호사선생님들의 응원을 들으면 힘이 났습니다.


실습을 갔다오면 몸은 피곤하지만 환자들의 응원과 따뜻한 격려, 그리고 간호사 선생님들의 칭찬을 듣고 또 일주일을 열심히 살아갈 힘을 얻는 거죠.


한 학기동안 폐 병동과 outpatient perioperative care unit (외래환자가 수술 준비부터 수술 후 회복하는 곳)에서 실습을 하며 정말 다양한 환자들을 만났습니다.


까다롭고 불만이 많아서 간호하기 힘들었던 환자들도 간혹 있었지만 작은 것 하나에도 고맙다고 말해주고 헤매고 있어도 천천히 하라며 격려해 주던 따뜻한 마음을 가진 환자들이 대부분이였습니다.


멀리서 봐도 외국인임이 티가나는 저에게 제가 어느나라에서 왔는지 물어보는 환자들도 꽤 있었지요.


한번은 60대 백인 할머니를 간호하고 있는데 저에게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 미국에 얼마나 있었는지 물어보시더라고요.


제가 "저는 한국에서 왔고, 미국에 온지 3년 반  되었어요!" 라고 대답하니 미국에 오래 살지도 않았는데 영어를 너무 잘한다며 칭찬 해 주셔서 기분이 좋았는데요, 환자의 그 다음 질문은 저를 조금 슬프게 만들었지요.


"가족 다같이 이민온거예요? 한국인들은 김치 꼭 먹어야 된다는데 김치는 자주 먹어요?"


"아니요, 미국에 저 혼자 유학 온 거예요. 미국에는 친척도 한명 없어요. 부엌있는 기숙사에 살아서 김치도 자주 먹고 한국음식 잘 해 먹어요!"


이때까지만 해도 별 생각 없이 대답했는데, 60대 환자의 눈엔 손녀같은 제가 마냥 어리게만 보였는지 저를 안쓰럽게 쳐다보시며 말씀하셨습니다. 


"엄마, 아빠 마지막으로 본게 언제예요? 엄마, 아빠 보고싶겠다. 엄마, 아빠도 한국에서 학생 많이 보고싶어하시며 자랑스러워하실거예요." 


"여름방학 끝나고 8월에 미국 돌아온 뒤로 본 적 없어요. 가끔 보고싶긴 한데 이제는 적응 되서 괜찮아요."

 

환자의 방을 나오며 생각 해 보니 먼 이국땅에서 언제나 혼자인 제 자신이 조금 안쓰러운 것 같기도 했고 환자의 질문 때문에 실습 중 갑자기 엄마, 아빠랑 동생이 보고싶어 조금 슬퍼지기도 했었지요.


환자와 환자 보호자의 따뜻한 격려와 응원 덕분에, 그리고 퇴원하는 환자를 보며 웃는일도 많았지만, 아픈 사람들이 모인 병원엔 건강하게 회복해서 퇴원하는 행복한 이야기만이 존재하는 것은 아니죠.


제가 돌보던 환자가 죽는 일은 다행이 없었지만, 곧 숨이 끊길 듯 가쁜 숨을 몰아쉬던 중증 환자들도 있었고, 실습 마지막 날엔 심한 치매를 앓는 할머니 환자도 있었지요.


초보 학생 간호사인 저는 아직 중증 환자들을 많이 본 적이 없는지라, 입으로 식사를 할 수 없어 배에 연결된 튜브로 밥을 먹는 환자, 아파서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환자, 침대에 오래 누워있어서 욕창이 생긴 환자들을 볼 때면 마음이 아파 눈물이 조금 나기도 했었답니다.


특히나 실습 마지막 날에 만난 치매 환자 때문에 저는 하루종일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침대에서 일어 날 수 없고, 입으로 식사를 할 수 없던 그 환자는 배에 연결된 튜브로 영양액을 주입받고 있었는데, 아침 약을 주러 저와 제 담당 간호사 선생님이 그 환자 방에 들어가자마자 환자는 저희에게 폭언을 쏟아붙기 시작했지요.


보통 IV Push나 주사는 제가 놓는데 이 환자에겐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저는 한발 물러나 있고 저 대신 제 담당 간호사 선생님이 배에 주사를 놔 주고 배에 연결된 튜브로 알약을 물에 타 주입했는데요, 간호사 선생님이 자신을 괴롭힌다고 생각했는지 환자가 발길질을 하기 시작해서 간병인까지 그 환자를 잡고 있어야 했었지요.


이 환자때문에 하루종일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은 이 환자가 저희에게 욕을 해서도 아니고, 발길질을 해서도 아닙니다.


한때는 건강하고 꿈도 많았을 분이 나이가 들고 지병과 치매 때문에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살수 없게 되었다는 것, 그리고 온전하지 못한 정신 때문에 자기만의 세상에 빠져 살며 모두를 자신의 적으로 인식해 환자 본인도 얼마나 힘들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실습을 끝나고 기숙사에 돌아와 그 환자를 생각하니 후회가 밀려왔습니다.


치매 때문인데 환자가 욕을한다고 무조건 피하지 말고 한번이라도 따뜻한 눈빛으로 쳐다봐 줄 걸, 간호사 선생님 뒤에 숨어있지 말고 불안해 하던 환자에게 괜찮다고 이야기 해 줄 걸 하고 말이죠.


실습 마지막날 실습팀 친구들과.

앞에 앉아계시는 분이 이번학기 성인간호 실습 선생님이십니다.

실습마지막날이라고 저희를 위해서 케익이랑 브라우니를 구워오시고 크리스피 도넛도 사오셨어요!

분홍색 청진기를 매고있는 사람이 저입니다.


너무 좋았던 실습팀 친구들.

한학기 동안 같이 실습하면서 정말 많이 친해졌어요!


한 학기동안 병원에서 환자 때문에 울고 웃고...


참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실습팀 친구들과 서로 도와주며 "팀"에 대한 소중함을, 환자가 내 케어를 받고 고맙다고 인사할 때의 그 기쁨을, 그리고 내가 힘들게 공부한 것이 내 지식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때 얼마나 뿌듯한지를 배웠습니다.


떨리고 설레던 발걸음으로 실습 첫날 병원에 들어오던 그 초심을 잃지 않고 누구보다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간호하는 간호사가 되고 싶습니다.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아래의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수화 2018.04.07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지생할을 멋지게 해내고 계시네요~ 특히나 아픈 사람들을 돌보는 일은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많은 노력과 에네지가 필요한 일이죠. 전 병원 실습 첫날엔 항상 구토를^^ 건강하게 지내세요~~

  2. 2018.06.18 19: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대학병원 응급실에 일하고 있는데 너무 멋있네요.스텔라님 응원할께요.오늘 첨으로 방문했는데 너무 신기한글들이 많네요.!!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627
Today438
Total5,336,055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