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구글>

"미국애들은 좋겠다. 영어공부 할 필요도 없고..."

 

 

영어 공부에 지칠때로 지친 중학생일 때 제가 입에 달고 살았던 말 입니다.

그때는 그냥 막연하게 지긋지긋한 영어공부를 하지 않아도 영어를 잘하는 미국인들을 정말 부러워 했었지요.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가서 생활하다 보니 영어를 배울 필요 없는 미국인들을 부러워 하는 마음은 곧 사라졌습니다. 미국아이들도 외국어(프랑스어, 스페인어 등)를 배우고 또 외국어를 어려워 해 스트레스를 받는 친구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거든요.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미국친구들을 부러워 하는 마음이 다시 생겼습니다.

정말 엄청나게 큰 부러움 이였지요. 이전에 미국인들을 부러워 했었던 것과는 다르게 미국 생활을 하면서 느꼈던 부러움 정말 커서 이 때문에 속상하기 까지 했었답니다.

 

제가 미국친구들을 이렇게 까지 부러워 했던 이유는 미국이라는 강대국에서 태어난 것도, 좋은 시설을 갖춘 학교에 다니는 것도, 방과후 학원을 가지 않아도 되는 것도 아니였습니다.

 

미국 친구들에게 부러움을 느끼기 시작했던 날은 저에겐 첫 Choir Concert 였던 2012년 10월 30일이였는데요, 첫 Choir Concert라 떨리기도 했고 즐겁기도 해서 제 마음은 정말 들떠 있었습니다. 공연이 시작되는 저녁 7시가 되자 정말 많은 친구들의 부모님이 오셔 학교가 시끄러워 졌습니다. 감사하게도 제 호스트맘께서도 저를 보기 위해 일찍부터 오셔 학교 강당의 좋은 자리에 앉아 계셨지요.

 

호스트맘께서 Choir concert 내내 사진을 찍어 주셨고 박수도 열심히 쳐 주셨고, Choir Concert가 끝난 후에도 저를 따라다니며 많은 사진을 찍어주셨습니다.

 

하지만 긴장되고 즐거웠던 Choir Concert가 끝나고 나서 친구들의 가족들로 북적이는 학교를 보니 갑자기 속상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호스트맘께서 제 공연을 보러 와 주셨지만 정작 한국에 있는 가족들은 제 공연을 보러 올 수 없었기 떄문이지요. 호스트맘께서도 다른 부모님처럼 저를 위해 사진을 정말 많이 주셨답니다. 제 부보님보다 더하면 더 했지 덜 찍어주시진 않았다고 생각 했을 정도 였으니까요. 하지만 가족들과 웃으며 사진찍는,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미국 친구들을 보니 정말 부러웠고 한국에 있는 엄마, 아빠, 동생이 오지 못한 것이 정말 속상했습니다.

 

엄마, 아빠, 동생에게 Choir Concert에서 미국친구들과 장난치고 함께 어우러저 노래하는 모습을 꼭 보여드리고 싶었거든요. 엄마, 아빠, 동생이 제 모습을 보고 미국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구나 안심하실 수도 있고 얼마나 자랑스러워 하실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첫번 째 Choir Concert가 끝나고 나서 크리스마스때, 5월 마지막 Concert까지 두번의 Concert가 더 있었습니다. 한국 귀국을 며칠 앞둔 5월 말의 콘서트에서 아리랑을 불렀는데 아리랑을 부르는 짧은 시간동안 많은 생각이 스쳐 지나갔고 한국의 부모님이 오시지 못 한 것에 대한 아쉬운 마음이 들어 울컥 했습니다. 부모님께는 호스트맘께서 찍어주신 동영상을 보여 드리는 것으로 아쉬운 마음을 달랬었지요. 2014/08/14 - 미국학교에서 아리랑을 부르다

 

 

 

 

호스트맘께서 찍어 주신 사진들 이랍니다:)

 

 

Choir Concert 뿐만 아니라 미국 친구들이 부러웠던 적은 또 있었습니다.

Parents and teachers conference라고 불리는 학부모와 선생님이 상담 하는 날 이였는데요, 이날은 모든 선생님들께서 체육관에 책상과 의자를 갖다놓고 앉아계셨고 상담하고 싶은 선생님들 앞에 줄 서 있다가 내 차례가 되면 상담을 할 수 있는 날 이였습니다. 모든 선생님께서 저에 대해 좋게 말씀하여 주셔서 한국에 계신 엄마, 아빠께서도 와서 직접 선생님들의 말씀을 들어보셨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지금은 무대에 설 수있는 기회는 교회에서 가끔 있는 행사 밖에 없습니다.

지금까지도 제가 교회에서 공연을 하거나 행사에 참여하면 부모님께서 꼭 오시기를 바라는데,

3번의 Choir Concert, 2번의 Parents and teachers conference 그리고 Talent show 등등 미국학교 사에 한번도 빠짐없이 호스트맘, 가끔식은 할머니와 호스트맘의 여동생도 와 주셨지만 막상 한국의 부모님께서 미국학교에 오실 수 없어 무척이나 속상하고 아쉬웠습니다. 그래서 학교 행사가 있을 때 마다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미국 친구들을 정말 부러워 했었지요.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이런 글도 있어요!>

2014/08/14 - 미국학교에서 아리랑을 부르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695
Today1,248
Total5,338,198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