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도로 여기저기마다 교통 단속 카메라가 있고 보통 네비게이션이 어디에 단속 카메라가 있는지 말해주시만 미국의 경우는 다릅니다.


뉴욕, 시카고, 애틀란타 같은 큰 도시에는 한국처럼 교통 단속 카메라가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경찰차가 도로 옆에 숨어있다가 혹은 순찰을 돌다가 신호위반, 과속 등 도로교통법을 위반한 차량을 발견하면 경찰차의 경광등을 반짝이며 쫓아와서 잡습니다.


쉽게 말해 어디에 경찰이 숨어있는지 모르니 항상 조심해야 된다는 거죠.


(미국에서도 경찰의 위치를 알려주는 네비게이션 앱이 있지만 경찰이 여기저기 옮겨다니다보니 정확하지가 않아요!)


게다가 같은 주에서도 도시마다 경찰차의 모습이 모두 달라서 경찰차를 미리 알아보기 힘들고 대부분 경찰차들은 발견하기 힘든 수풀이나 나무 뒤에 숨어있답니다.


출처: https://www.dailymail.co.uk/news/article-2032610/The-undercover-cops-Sneaky-police-officers-hide-bushes-catch-unsuspecting-drivers-speed-guns.html


수풀뒤에 보이지 않도록 숨어있는 경찰차


경찰차들 중에는 차 전체가 눈에 띄지 않는 검은색인 차들도 많아서 과속이나 신호위반을 하고 경찰차를 발견했을 때는 이미 늦은 경우가 대부분 이랍니다.


그럼 과속, 신호위반 등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경찰이 경광등을 켜고 쫓아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제 경험을 소개하며 어떻게 해야할지 모두 알려드릴게요!


때는 여름이 긴 조지아주의 더위가 조금은 누그러지기 시작하던 때였어요.


평화로웠던 일요일 오후, 제 남자친구가 사는 동네에서 놀다가 제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출발하자마자 과속으로 경찰에 잡혔답니다.


시속 35마일(시속 56km) 구간에서 (경찰 피셜) 50마일(시속 80km)로 달리다가 순찰하던 경찰차인지 숨어있던 경찰차인지 경광등을 켜고 제 차를 쫓아오더라고요.


물론 제가 과속을 한건 잘못이지만, 그 도로에서 제한 속도를 지키는 차는 거의 없답니다.


신호가 바뀐 후여서 제 차도 여러대의 차들과 같이 있었는데 다른 차들에 비해 빨리 달리지도 않아서 제가 과속을 하고 있는지도 사실 몰랐고 제 차가 맨 뒤에 있어서 대표로 잡힌것 같았어요.


그 곳이 고속도로로 막 진출하는 곳이여서 제한속도가 더 높은 속도로 바뀌는 애매한 구간이기도 했고요. 


출처: https://www.insurancejournal.com/news/national/2019/02/25/518422.htm


제 백미러를 보니까 위 사진 처럼 경찰차가 경광등을 켜고 쫓아오길래 도로 갓길에 차를 세우고 가만히 차속에 앉아 경찰이 오기만을 기다렸어요.


경찰이 뒤에서 쫓아오는 것을 발견하면 최대한 빨리 갓길에 차를 세워야 한답니다.


제가 간호대학을 다니며 막 운전을 시작해 왕초보운전이던 시절, 신호위반으로 경찰에 잡힌 적이 있는데 어떻게 할줄 몰라 헤매며 계속 갓길을 찾아 운전했었어요.


경찰이 나중엔 삐용삐용 소리까지 켜고 저에게 차를 세우라며 방송까지 하더라고요.


갓길에 차를 세웠으면 절대 내리지 말고 경찰이 올 때까지 창문을 닫은 상태로 두 손을 핸들 위에 올리고 있어야 되요. 


미국은 총기가 허용되는 나라기 때문에 경찰이 근무중 총에 맞는 사고가 많은데, 그렇다보니 경찰이 무조건 제 차에 오는게 아니라 제 차를 한번 조회해보고 오느라 조금 시간이 걸린답니다.


차를 세우고 한 5분 정도가 지나면 경찰이 와서 창문을 노크하는데, 그때 창문을 내리면 되요.


창문을 내리면 경찰이 저의 죄목을 말해주며 운전면허증을 요구한답니다.


운전면허증이 가방이나 대쉬보드 서랍속에 있다면, 경찰에게 꼭 말하고 운전면허증을 꺼내야지 그렇지 않으면 경찰이 무기를 꺼내는 것으로 오해 할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이때 중요한 포인트가 있는데, 절대 경찰에게 따지지 말고 상황을 일단 받아들인 뒤 울 수 있으면 무조건 우세요.


미국 친구들이 알려준 꿀팁이에요.


제가 간호대학을 다닐때 신호위반으로 티켓 (딱지?)을 받았다고 간호학과 친구들에게 말했을 때 친구들이 "너 안울었어?" 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친구들 말로는 울면 봐주는 경우도 있고 봐주지는 않더라도 낮은 죄목으로 죄를 좀 깎아주는 경우도 있다고 경찰에게 잡히면 우는게 먼저라고 저에게 말해준적이 있는데, 친구들이 해줬던 말이 생각나서 경찰이 제 차에 오기전부터 있는 눈물 없는 눈물 다 짜내서 울었어요.


제 운전면허증을 가지고 간 경찰이 10분정도 지난 후 제 운전면허증과 티켓을 가지고 제 차로 돌아왔답니다.


제 눈물이 통했을까요?



경찰이 가져온 과속티켓


네! 분홍색 화살표를 보시면 시속 35마일 도로에서 50마일로 달렸지만, 감사하게도 45마일로 달린것으로 5마일 깎아줬어요.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실수도 있지만 조지아 도로교통법상 10마일 과속의 경우 "경고"라고 벌금만 내고 끝나지만 10마일 이상을 과속했을때는 벌점도 받고 벌점을 받으니 보험료도 올라간답니다.


벌금보다 더 무서운게 벌점과 보험료 인상이거든요.

 

아무리 경찰도 스피드건을 사용해 차들의 속도를 측정한다지만 과속 카메라 같은 기계가 아닌 사람이 잡다보니 억울한 경우도 있겠죠?


티켓 사진의 별표를 보시면 법원 출두 날짜와 시간, 그리고 법원 주소가 적혀있답니다.


과속한 죄로 법원 출두라니, 무슨소리인가 싶으시죠?


본인의 죄를 인정한다면 티켓 뒷면에 써있는 대로 인터넷이나 전화로 벌금을 내면 되고, 티켓이 억울하다면 정해진 날짜에 법원에 가서 무죄를 주장하면 되는데요, 법원에서 무죄 판결이 나면 벌금을 내지 않아도 된답니다.


법원에 가면 무슨일이 일어나는지 제가 티켓을 받은 도시에서 유명하다는 변호사님께 직접 들은 내용을 다음 글에서 소개해드릴게요!


제가 법원에 출두 했을지, 아니면 깔끔하게 벌금을 내고 끝냈을지 궁금하시다면 다음글도 보러 와 주세요!


아, 마지막으로 깨알 영어 팁을 하나 드리고 이 글을 마무리 할게요.


영어로 "나 과속으로 경찰에게 잡혔어."  "I got pulled over for speeding." 이라고 합니다.


Get pulled over: 경찰에게 잡히다

Speeding: 과속

Run a red light: 빨간불일때 지나가다 (신호위반)


교통티켓을 받고 제 운전습관을 되돌아보니 제가 그동안 운전을 좀 빨리 하긴 했었구나 싶더라고요.


이 일을 계기로 앞으로는 모두의 안전을 위해 더 조심해서 운전해야되겠어요!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더 좋은 글을 쓸수 있도록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YSTORY 2020.11.24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똑같이 달린 차들도 다끊어야 정상이죠.

  2. 1인지식기업인 2020.11.24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가요. 구독 좋아요 누르고 가요. 좋은 이웃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3. 우리썬 2021.01.03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스트맘 정말 좋은분 만났네요.울고웃다 좋은글 많이 보고 갑니다.항상 응원 할께요.^^

  4. 상하이삼촌 2021.02.08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603
Today500
Total5,381,318

달력

 « |  » 2021.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