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인을 찾아 보기 힘든 곳에서 한국인 교환학생으로 살다보니 아시아에 대해 지식이 거의 없는 미국인들로부터 한국에 대한 질문과 아시아에 대한 질문을 많이 받았었어요.

 

미국에 가기 전에 K-POP과 한국의 드라마가 외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는 뉴스를 보면서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한국에 대해 어느 정도는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 당시 강남스타일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는 뉴스를 자주 접해서 한국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미국인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답니다.

 

미국에 직접 가보니 강남스타일은 잘 알면서도 그 노래가 한국의 노래라는 것을 아는 사람은 없었고, 한국이 얼마나 발전한 나라인지, 어느곳에 위치한지 모르는 미국인들의 당황스러운 질문들을 듣고보니 "한국은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나라구나." 라는 생각이 들어 속상했어요.

 

 

 

(출처:구글)

 

 

지금부터 저를 당황하게 했던 엉뚱한 질문들에 대해 소개 해 볼께요!

 

 

 

1.OOO 먹어 본 적 있어?

미국에서 가장 많이 들었던 질문 중 하나예요.

 

미국에 가는 길 시카고 오헤어 공항에서 미시간으로 가는 비행기를 기다리던 중 호스트맘과 설레는 마음으로 전화통화를 했었답니다. 호스트맘께서는 저녁으로 피자를 먹자며 저에게 "피자 먹어 본 적 있어?" 라고 물어보셨는데요, 저를 생각 해 주시는 마음이 정말 감사했지만 한편으로는 한국에 대해 잘 모르시는 것 같아 호스트맘께 한국에 대해 잘 알려드려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답니다. 한국에 대해 잘 모르시는 호스트맘께서 저랑 살다 보니 한국문화를 자연스럽게 배우게 되셨고 가끔 TV에 싸이가 나오면 한국인이 나온다며 빨리 TV보라고 저를 부르실 만큼 한국에 관심을 가지게 되셨답니다:)

 

미국친구들이 학교에서 "햄버거 먹어 본 적 있어?", "피자 먹어 본 적 있어?", "쿠키 먹어 본 적 있어?", "컵케익 먹어 본 적 있어?" 등을 물어봤었는데 제가 우리나라에는 맥도날드, 버거킹, 피자헛 등이 있다고 하니까 신기하다며 놀라워 했었답니다.

 

 

2. 한국에도 OOO가 있어?

 

이 질문은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제 미국친구들이나 어린 아이들이 많이 물어봤던 질문이에요. 학교 컴퓨터실에서 컴퓨터를 하고 있으면 "한국에도 컴퓨터가 있어?" 라고 물어봤고, 제가 핸드폰을 들고 있으면 "너를 제외한 다른 한국의 학생들도 핸드폰을 가지고 있어?" 라고 물어봤습니다. 삼성과 LG가 한국의 회사라는 것을 미국인들이 알고 있을 줄 알았었기 때문에 미국인들의 이런 질문들은 정말 당황스러웠답니다. 미국인들의 질문에 "한국은 가난한 나라" 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답니다. 호스트맘과 같이 있을 때 누군가가 저에게 이런 질문을 하면 한국에 대해 알게 되신 호스트맘께서는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삼성과 LG는 한국회사에서 만든 제품이고 한국은 잘사는 나라라고 소개 해 주셔서 감사했답니다!

 

 

3. 한국에서 왔어? 북한에서 왔어?

한국이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종종 저에게 한국출신인지 북한 출신인지 물어봤었는데요, 한국에서 왔다고 하면 다행이라고 하면서 "네가 북한에서 왔을까봐 걱정했어." 라는 대답이 돌아왔었습니다. 미국인들도 북한이 미국을 싫어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저와 김정은의 같은 성 때문에 가끔 김정일, 김정은과 무슨 관계냐며 묻는 사람들이 있어 아무관계가 아니라고 설명하느라 진땀을 빼야 했던 상황도 있었답니다.

 

 

4. 한국은 어느곳에 위치한 나라야?

미국에서 학교생활을 막 시작 했을 때 외국에 아예 관심이 없는듯한 친구의 "한국은 유럽에 있어?" 라는 질문에 당황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그 질문 이후로도 한국에 위치에 대해 많은 친구들이 물어봤고 그때마다 "중국과 일본 사이에 있는 나라야." 라고 대답했었어요. 딱히 뭐라고 설명 해야 할 지 몰라 그렇게 대답했는데 제 대답을 듣고 미국친구들은 "그럼 한국은 중국어를 써? 아니면 일본어를 써?" 라는 질문을 했었답니다. 한국은 한국어를 쓴다고 하면 그런 언어도 있었냐며 신기해했어요.

 

 

한국에 대해 잘 모르는 미국인들로 부터 들은 조금 당황스러운 질문들을 듣고 한국을 조금이라도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들을 했었답니다.

 

제 노력 덕분인지 미국친구들은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친한 친구는 한국어를 배우기도 했었답니다.

 

그 노력들에 대해 기회가 된다면 꼭 소개할께요:)

 

좋은하루

<이런 글도 있어요!>

2014/08/08 - 미국 친구들이 내 필통을 보고 놀란 이유

2014/08/11 - 미국인들을 당황하게 한 나의 행동은?

2014/08/22 - 미국생활 중 미국친구들이 정말 부러웠을 때

2014/09/26 - 미국에서 한국이 자랑스러웠을 때

2014/09/29 - 미국에서 호불호가 확실히 갈린 한국음식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ooN!™ 2014.10.26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을 정말.... 못사는 나라로... 보는 군요... ㅋㅋ 햄버거 피자를 먹어 봤냐고 물어보다니... ㅋㅋ

    정말 당황스러우셨겠네요.. ㅋㅋ

  2. 2014.10.27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애들은...원래 좀 그런게 있져 모토로라가 자국회사인줄도 모르는애들도 많은데....ㅋㅋㅋㅋ

  3. ㅇㄹ 2014.10.27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모르는 외국인 무지 많아요... 언론의 띄워주기 때문에 안에서만 빤짝빤짝하지, 막상 해외 나가면 주변국 빼곤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요....

  4. 쿠마 2014.10.27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고등학생의 3분의1은 캐나다가 어디있는지 모른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진짜일지도..

  5. 정지원 2014.10.27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애들은 캐나다 총리가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더군요....다른 나라에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으니....우리가 동남아시아나 아프리카국가를 모르는것과 마찬가지죠

  6. 알랜드 2014.10.27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아일랜드에 있는 소도시에서 공부한적있는데 그때도 한국 자체를 모르는 학생들이 많아서 유튭으로 홍보영상 보여 준 적이 몇번 있어요 ....ㅋㅋ 그때 영상에 강남쪽 야경(?) 많이 나오는거 보고 뉴욕....이냐며...^^;; 알고보니 뉴욕도 잘 몰라서 헷갈려 했다는...ㅋㅋㅋ

    • Adorable Stella 2014.11.0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친구들이 한국이 얼마만큼 발전한 나라인지 알고나서 놀라더라구요. 아시아국가가 미국에 비해 한참 떨어지는 나라라고 생각하고 있나봐요ㅠㅠ

  7. 지나가다 2014.10.27 18: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에 보면 우리나라를 소개하는 근사한 동영상들을 보면서
    우와 외국사람들이 저거보고 우리나라 정말 좋은나라로 보면 어쩌지?실제로 저리 근사하지는 않는데 그랬거든요,,
    그런데,, 에고 헛된 걱정?을 했군요. 하긴 관심이 있어야 그런것도 보이겠죠?

    • Adorable Stella 2014.11.07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가 외국에 많이 알려졌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한국에 대해 의외의 질문을 너무 많이 받아서 당황스러웠답니다. 제 미국친구들은 외국에 관심이 전혀 없어보여요!ㅠ

  8. 최재호 2014.10.28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으로 인하여 칭찬과 명성을 얻는 나라 되기를 바래봅니다. 자매님 건강하세요.^^

  9. 푸른하늘 2014.10.28 0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라고하면 대부분 북한을 떠올리기 때문에 그 수준에 맞춰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요. 그리고 문화적으로도 아시아권에서만 약간의 명성을 갖고 있을뿐입니다. 가끔 언론에서 너무 과대포장을하고 있는거지 우리 생각과는 많이 달라요.

  10. 밥돌이 2015.01.03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미국인들은 한국인만큼 정치에 관심이 없을뿐더러 심리적으로 자국우월감이 있어 타국에는 별관심이 없는듯합니다.지리적 사희적 문화적 차이로 인한 것 같아요.저도 미국인 가이드한테 내가 북한에서 왔다고 장난첬더니 긴장하더군요^^

  11. 알리 2015.01.03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 우리도 마찬가지죠. 말레이시아는 동남아에서 괜찮게 사는 나라지만 언어,문화,생활수준,주변나라와의 차이점 잘 모르는 경우 많아요. 잘 사는 나라라도 스웨덴,,핀란드,노르웨이의 차이점이나 언어,문화 구별 잘못하죠. 속상해마시고 너그러이 일러주세요ㅎㅎ

  12. 코리안비 2015.05.19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드스타 비는 알겁니다.

  13. Alabama sucks 2015.06.07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2년전에 미국에 살았었어요 ㅋㅋㅋ 그 때는 삼성도 알려지지 않고 일본 기업인 sony hitachi 등등이 전자제품 시장을 꽉 잡고 있었던 때였죠...
    그 때 삼성 LG 모르는건 당연했고 심지어 'Do they have TV in Korea?' 라고 묻는 친구도 있었어요 ㅋㅋㅋ 엄청 당황했었어요 그 때 ㅋㅋㅋ
    글 쭉 읽어보고 있는데 제가 겪었던 일들과 비슷해서 그 때 생각도 나고 해서 댓글적어봐요ㅋㅋㅋㅋ 글 잘읽고가요!

    • Adorable Stella 2015.06.08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미국 친구들의 엉뚱한 대답에 당황했었는데 Alabama sucks님도 엄청 당황하셨겠어요! 12년 전이라니 삼성이랑 LG가 한국 제품인지 모르는 사람이 정말 많았겠네요. 지금도 많으니까요ㅠㅠ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14. Philip 2016.09.08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1년 미시간 이스트랜싱 고등학교 다녔었죠 글보니 다 새롭네요 12년은 잠시 패스 ㅋㅋ

  15. 나타샤 2018.07.08 0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506
Today482
Total5,517,058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