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2.10 미국 간호학생의 울고 웃었던 성인간호학 실습 (2)

4학년 1학기였던 이번학기를 시작하면서 "이번학기 성인간호학2 실습도 열심히 참여해서 많이 배워와야지!" 라고 마음먹고 설레는 마음으로 학기 첫 실습을 갔던게 엊그제같은데 11월 16일, 마지막 실습을 마치고 이번학기 실습도 잘 끝냈습니다.


성인간호학2 실습을 위해 이번 학기에 갔던 P병원은 성인간호학1 실습을 했던 H병원에 비해 여러 유닛을 갈 수 있었어서 심장카테터, 내시경, 수술실, 외과 중환자실, 병동 등 매주 다른 유닛에서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매주 간호사선생님들도 다 좋은 분들만 만나서 덕분에 많이 배울 수 있었고요.


성인간호학1 실습을 했던 H병원에선 외래 수술전&후 케어 유닛으로 실습을 갔던 한 주만 빼고 병동에 있었어서 수술을 볼 기회도, 중환자를 간호 할 기회도 사실 없었지요.


산부인과 실습때도 제왕절개를 보지 못했어서 저는 "수술실과는 인연이 아닌가보다." 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수술실에 꼭 가보고싶어서 실습선생님께 말씀드렸더니 실습 마지막날 저를 수술실에 보내주셨습니다.


제가 다니고 있는 간호대의 경우 듣는 과목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매주 한번씩 실습을 가는데, 병원과 학교가 학생이 어느 유닛에 갈 수 있는지 계약을 맺습니다.


다른 학교 간호대학 학생들과 겹치지 않게하기 위해서인데요, H병원의 경우 저희학교 학생들이 갈 수 있는 유닛은 수술실, 외래 수술전&후 케어유닛, 폐·호흡기병동으로 한정되있었습니다.


P병원에서는 운이 좋게도 병동, 내시경, 수술실, 심장카테터, 내과 중환자실, 외과 중환자실, PACU (마취 후 회복실), 집중치료실 등등 정말 많은 유닛에 갈 수 있었지요.



이번학기 성인간호학2 실습을 했던 병원


중환자실에서 실습을 하던날엔 호흡기를 달고 의식이 없이 누워있는 뇌사 환자들을 보면서 마음이 아파 실습을 하는 내내 울음을 참아야했습니다.


제가 돌봤던 환자들은 제 아빠나이 또래의 뇌사 남자 환자 두명과 심장수술을 받은 남자환자였는데, 심장 수술을 받은 환자는 제가 실습을 하던 도중 일반병실로 올라가서 기뻤지만, 뇌사환자들을 깨어날 확률이 없다는 사실에 너무 슬펐지요.


간호사 선생님의 말을 들어보니 두 뇌사 환자 모두 며칠전에 쓰러졌는데, 쓰러진 환자를 가족이 발견하고 911에 신고해 응급실로 실려왔었데요.


슬펐던 날도 있었지만 기쁘고 보람있던 날도 많았어요!


내시경실에서 봤던 지능이 부족해 의사소통이 힘든 20대 남자환자를 일주일 후 병동에서 다시만나 반가운 마음에 웃기도 했었답니다.


제가 간호사선생님을 따라 그 환자의 병실에 들어가니 환자가 저를 가리키며 뭐라고 소리를 냈는데 제가 "우리 저번주에 봤었지요?" 라고 말하니 그 환자도 반가워하는 눈치였어요.


수술실에 갔던 날, 수술실 간호사선생님께 수술실엔 처음 와보는거라 많이 기대도 되지만 수술을 끝까지 지켜볼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씀드렸더니 수술을 보다 징그러우면 언제든지 나와도 괜찮다고 하셨습니다.


선생님께서 졸업하고 어느 유닛에서 일하고 싶냐고 물어보셔서 분만 유닛에서 일하고 싶다고 했더니 제왕절개 수술이 있는데 참관하고 싶으면 참관 할 수 있는지 산부인과 분만 유닛에 물어보러 가자고 하셔서 그 유닛에 허락을 받고 제왕절개 수술도 처음으로 볼 수 있었답니다.


계약되지 않은 유닛에 가는 경우는 거의 없는데 간호사 선생님들의 배려로 너무 좋은 경험하고왔어요.


제왕절개 수술에는 산부인과 의사, 널스 미드와이프 (석사학위의 산부인과 전문간호사), 간호사 등이 참여하는데 간호사 선생님이 키 작은 제가 더 잘 볼수 있도록 발판도 가져다 주셨고, 널스 미드와이프가 되고싶은 저에게 널스 미드와이프 선생님은 봉합을 하시며 진로상담도 해 주셨어요!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에 마취과 의사선생님께서 척추마취를 하시며 저랑 환자랑 이야기를 나눴는데, 제가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마취과 선생님이 환자에게 스텔라가 당신의 아기를 보러 한국에서부터 왔다고, 축복받은 아기라고 말씀하셔서 같이 얼마나 웃었는지 몰라요.


아기가 세상에 나와 아빠품에 처음 안기던 순간도 참 감동적이였고요.


이 날은 간호사 선생님들 뿐만 아니라 산부인과 의사선생님, 마취과 의사선생님 등 모두 잘 설명해주시고 가르쳐 주신 좋은 분들만 만나서 정말 재미있고 행복했던 하루였어요!


실습을 가지 않는 주는 학교로 시뮬레이션을 하러 갔답니다.


학교 시뮬레이션 센터에 누워있는 마네킹에는 고급 기술들이 들어가 있어서 눈도 깜빡거리고, 맥박도 뛰고, 숨도 쉬고, 배에서 나는 소리도 들을 수 있답니다.


병실과 똑같이 생긴 시뮬레이션 센터 벽에는 마이크와 카메라 여러대가 붙어있는데, 제가 말을 하면 컨트롤룸에서 듣고 교수님이나 연기자들이 대답을 하는데 마네킹이 말하는 것처럼 마네킹 머리에 있는 스피커를 통해 들을 수 있지요.


이번학기에 심전도 읽는 방법과 심폐소생술(CPR) 환자를 간호하는 법을 배워서 두번 중 한번의 시뮬레이션은 CPR 이였어요.


시뮬레이션 전날 미리 환자 정보를 확인하고 학교에 가는데 시작 전 교수님께서 시나리오를 알려주시고 친구들과 각자 역할을 정하고 나면 시뮬레이션이 시작됩니다.


이날 차지널스(주임간호사) 역할을 맏았던 저는 다른 간호사와 환자의 병실에 들어갔다가 심정지 환자를 발견하고 "코드블루 (심정지 환자 발생시 "코드블루"라고 병원 전체에 방송됩니다.)" 를 불러야 하는 상황이였지요.


시뮬레이션센터에는 병원처럼 진짜 전화기가 있어 다른유닛이나 의사에게 전화 할 수 있지만, 방송장비는 없는지라 목소리로 크게 "코드블루" 를 외쳐야했답니다.


그러자 시뮬레이션 센터 곳곳에 있던 다른 간호사들 (=같은 반 친구들)이 제 목소리를 듣고 뛰어와 같이 흉부압박을 시작했지요.


2분마다 심전도를 다시 확인하고 친구들과 같이 심전도를 분석하며 적절한 약을 투약했습니다.


흉부압박이 얼마나 힘들던지 1-2분 내외로 5명이 번갈아 했음에도 시뮬레이션이 끝나고 모두 바닥에 주저앉아버렸지요.


심전도를 틈틈히 확인하던중 정상 리듬이 보이고 맥박도 정상이길래 하이파이브를 하며 "우리가 환자를 살렸어!!" 라며 좋아하고 있는데 다시 심장 리듬이 CPR이 필요한 Ventricular Fibrillation (VF-심실세동) 으로 바뀌어버리더라고요.


한숨 돌리는것도 잠시 바로 다시 CPR을 시작했어요.


묶었던 머리가 풀어지고 땀이 흐르도록 CPR을 했음에도 결국 환자를 살리진 못했답니다.


실제상황도 아니고 진짜 환자가 죽은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슬프던지요.


환자를 살리진 못했지만 그래도 시뮬레이션을 하고나니 길에서든 어느곳에서든 심정지 환자가 발생하면 나서서 도와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학기동안 실습을 함께했던 친구들과.


매주 가는 유닛이 서로 달라서 점심때와 실습 끝나고 회의 할 때 밖에 보지 못했지만 그래도 함께해서 즐거웠던 실습이였어요!


가운데 분홍색 청진기를 매고있는사람이 저 입니다:)


실습을 처음 시작하던 지난 1월, 처음 만난 환자들과 웃으며 인사를 하고 저를 소개하는게 참 어색하고 두려웠지만 이번학기 실습을 끝나고 그때를 돌아보니 참 많이 발전 한 것 같아서 제 자신이 참 대견했습니다.


새벽 4시쯤 일어나 이른 아침을 먹고 실습을 가는 것이 쉬운일은 아니였지만 많이 배웠고, 교과서에서만 보던 것들을 직접 볼 수 있어서 소중하고 유익했던 시간들이였답니다!


이번학기 성인간호학2 실습을 통해 간호학과를 선택하길 참 잘했다고 다시한번 느끼는 계기이기도 했었고요.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댓글과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 없어요:)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댓글과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 없어요:)

출처: http://stelladiary.tistory.com/entry/허리케인-마이클을-보내고 [스텔라의 미국이야기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댓글과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 없어요:)

출처: http://stelladiary.tistory.com/entry/허리케인-마이클을-보내고 [스텔라의 미아래의 버튼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댓글과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 없어


Posted by Adorable Stella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간호대학 간호학사 졸업/ 미국병원 외과병동 신규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06
Today126
Total3,450,748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