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와 친구가 된 미국인들이라면 한 번 씩은 꼭 거쳐가야하는 관문이 있습니다.

 

바로 미국에서 "코리안 바베큐"라고 불리는 한국식 고깃집에 가서 제가 정성껏 구워 준 고기를 먹어야 되는 것 인데요, 얼마 전 미국인 남자친구랑, 남자친구의 로스쿨 동기이자 절친인 A, A와 막 커플이 된 A의 여자친구 T, 그리고 저까지 넷이서 무한리필인 한국식 고깃집에 갔다왔어요. 

 

제 남자친구 알렉스는 제 덕분에 이미 한국식 고깃집에 몇 번 가봤었는데, A와 T는 한국식 고깃집이 처음이라 가기 전 부터 엄청 기대하면서 신나있었지요.

 

코리안 바베큐 고수인 저는 열심히 고기를 굽고, 코리안 바베큐 맛 좀 봤다는 알렉스는 코리안 바베큐 초보인 A와 T에게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고기는 불고기라며 코리안 바베큐 먹는 방법을 A와 T에게 알려줬어요.

 

고기를 구우며 저는 세 미국인들이 맛있게 한국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고 속으로 엄청 뿌듯 해 하고 있었고요.

 

이미 알렉스, A, T는 같은 전공에 같은 건물에서 일해서 말도 잘 통하고 잘 아는 사이였고, A와는 한참 전부터 알았지만 저는 셋과 전공도, 하는 일도, 인종도 다른데다가 술을 좋아하는 셋과는 다르게 술까지 안마셔서 셋 사이에 잘 섞여 재미있게 놀 수 있을까 걱정을 했었는데, 역시 음식으로 맺어진 우정은 끈끈하다고 코리안 바베큐를 먹으며 금방 친해졌어요.

 

A와 T가 처음 코리안 바베큐를 먹으며 즐거워 하는 모습을 보니 제 미국 친구들인 그레이스와 그레이스 친구들을 데리고 코리안 바베큐를 먹으러 한국 식당에 처음 갔었던 일이 생각났답니다.

 

제 블로그에 자주 와 주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그레이스는 저와 같이 병원에 입사한 신규 간호사 동기이고, 코리안 바베큐로 맺어진 끈끈한 우정 덕분에 지금도 그레이스, 그레이스 친구들과 한국 고깃집에 자주 간답니다.

 

왕복 6시간이 걸리는 곳에 코리안 바베큐 맛집이 있다는 소리를 듣고, 코리안 바베큐만을 위해 6시간을 달린 적 도 있어요!

 

코리안 바베큐라면 지구 끝까지라도 쫒아갈 그레이스와 지금은 저와도 친한 친구가 된 그레이스의 친구들은 곱창, 막창, 대창에 우설까지 먹어봤답니다.

 

2020/12/29 - 미국 친구들이 감탄한 한국 식당의 이것, 미국 도입이 시급하다!

 

미국 친구들이 감탄한 한국 식당의 이것, 미국 도입이 시급하다!

미국 대학교 간호학과를 졸업하고 학교에서 네시간 떨어진, 아는 사람이 단 한 명도 없는 곳으로 취업을 하게 되면서 낮선 곳으로 혼자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학교가 있던 날씨가 무더운 조

stelladiary.tistory.com

그레이스와 그레이스 친구들을 처음 한국 식당에 데리고 갔을 때, 미국 친구들은 음식도 맛있고 이것저것 다 신기하다며 좋아했었는데요, 딱 한가지 불편해 하던 것이 있었답니다.

사진을 보고 생각나는게 있으신가요?

 

그레이스와 그레이스의 친구들, 그리고 제 대학시절 룸메이트인 맥캔지까지 모두 한국 식당은 다 좋은데 딱하나의 단점이라고 말 했던 것은 여럿이서 함께 나누어 먹어야 하는 반찬 입니다!

 

혼자서만 맛있는 반찬을 다 먹고 싶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미국의 식사문화 때문에 타인과 같은 접시에 담긴 반찬을 먹는 것을 꺼린다는 이야기이지요.

 

한국에서는 같은 접시에 담긴 반찬을 여럿이서 아무렇지 않게 먹고, 맛집에 가면 서로 다른 음식을 시켜 나눠먹는게 일반적인데, 미국인들은 한국처럼 여러음식을 시켜서 같이 나눠먹는 문화가 없고 남의 침이 섞이는 것을 아주 싫어하기 때문에 남의 포크가 내 접시를 침범하는 것을 아주 꺼려한답니다.

 

심지어는 같은 소스에 음식을 찍어먹는 것도 싫어해요.

 

여럿이서 같은 소스에 과자나 음식 등을 찍어먹는 것을 Double dipping 이라고 하는데, 미국인들 대부분은 Double dipping은 식품 안전에 문제를 일으킨다고 자각하고 있지요.

 

제가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시절 친구들과 나쵸와 치즈소스를 나눠먹었던 적이 있었는데, 꼭 Double dipping을 해야했던 이 상황에 미국 친구들은 입을 댄 나쵸는 소스에 찍지 말자고 얘기하더라고요.

 

다양한 반찬을 먹는 문화가 없는 미국에서 식당에 가면 큰 접시에 사이드 메뉴까지 같이 올려져서 나오는게 보통인데, 각자 다른 음식을 시켜 나누어 먹는 대신 1인 1메뉴가 기본이랍니다.

이런 식으로요!

 

맥캔지는 우유와 계란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Vegan)라 한국식 고깃집에 가는대신 맥캔지를 만날 땐 다른 한국식당에 자주 가는데 코로나 전에는 반찬을 각자 주지 않았지만 코로나 이후엔 반찬을 사람수 대로 따로 줘서 맥캔지가 너무 좋아했어요.

코로나가 터지기 전 맥캔지와 같이 저희가 좋아하는 식당에 갔을 때 찍은 사진이에요.

코로나 이후엔 이렇게 각자 트레이에 반찬을 담아 사람 수 대로 갖다준답니다!

 

그레이스와 그레이스 친구들은 한국 고깃집에 하도 다니다 보니 더 이상 같은 반찬에 여러명이 젓가락을 갖다 대는 것을 꺼리지 않게 되었답니다.

 

음식을 나눠 먹는 한국 문화에 익숙하지 않던 제 미국인 남자친구도 식당에서 저와 다른 메뉴를 시켜 서로 나눠 먹으니 다양한 메뉴를 맛 볼 수 있다며 오히려 같이 나눠 먹는 즐거움을 배우게 되었지요.

 

음식을 나눠 먹는 문화가 없고, 같은 접시에 있는 음식을 타인과 함께 먹는 것을 청결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미국인들이, 한국식당에 가서 반찬을 나눠먹어야 하는 것을 보고 다 좋은데 이것이 한국식당의 딱 하나의 단점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 인 것 같습니다.

 

아래의 공감버튼을 눌러 더 좋은 글을 쓸수 있도록 스텔라를 응원해주세요!

Posted by Adorable Stell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냠냠 2021.02.21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전통 방식은 한사람당 한상

  3. 1 2021.02.21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가족을 식구라고 하는거죠. 식구..한솥밥먹는 사이라는게 뜻깊은 것이죠

  4. 냐웅 2021.02.21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네 ㅋㅋ 이런거 개선하자! 코로나시대읻ㅐ

  5. M.pt 2021.02.21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가 첨부터 함께 먹는 문화 아니었어요.. 일제시대와 6.25 겪으면서 그릇이나 음식이 부족하다보니 변한것이지 원래 1인 1상이었습니다. 그리고 미국사람들.. 설거지도 샤워도 똑바로 안하고.. 화장실 소변 다 밟고 다닌 신발로 카펫 다 문지르고 또 그 위에 떨어진건 잘 주워먹는 사람들이 더러움을 운운하다니..

    • Adorable Stella 2021.02.2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몰랐던 정보 감사합니다! 그런데 미국사람들이 설거지랑 샤워도 똑바로 안한다는건 동의 할 수 없네요. 제가 본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설거지랑 샤워 깨끗히 잘해요. 식기세척기 없는 집도 거의 없고요. 대부분의 경우 집 더러워진다고 집에서 신발도 안 신어요. 사람 by 사람인데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가 아닐까 싶네요^^;;

  6. 다키 2021.02.21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시대 식사량 이런단어로 검색해보시면 알텐데 거의 ㅣ인ㅣ상 개념이던데 그후에 전쟁ㆍ기근에 식량난에 바뀐거아닌지

  7. 식당반찬개혁운당 2021.02.21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개한 음식문화이고 코로나시대 너무 위험하다
    반찬 젓가락질에 침 다 묻히고 계란찜 된장국 하나에 여러 사람들이 한수저씩 퍼먹는다
    식당서 된장찌개 2인분 시키면 한뚝배기에,양만 더 많이 준다 진짜 어처구니 없는 일이지
    술집 식당 밥집 모두 반찬문화 이거 빨리,개선해야된다
    글고 음식 재활용 업소 아직 많다 걸리면 바로 폐업시켜야 함..

  8. 차니비니맘 2021.02.21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그릇이 일본그릇 인게 불편 했는데ᆢ

  9. 필필 2021.02.21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식판에 밥과 반찬 담아주면 되겠네..저걸 인원수 맞추어 접시에 각자 어떻게 담아 주나.식탁이 운동장도 아니고

  10. 강유 2021.02.21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그릇에 각자 먹을 만큼 먹어야죠... 저는 집에서 가족 들이랑도 같이 안먹습니다

  11. 올드맨 2021.02.21 20: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찌게와 국 각자 앞접시에 떠먹고 반찬도 앞접시 놓고 집게나 젓가락 따로 반찬용으로 해서 덜어 먹으면 되요 외국인 식사 대접할때요

  12. 으ㅗㅊㅌ어 2021.02.21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한식은 개별상이었습니다
    개별밥상이었는데 일제시대 6.25를 거쳐 힘든시대를 거쳐가며 개별상에서 한상에 같이먹는 문화로 바뀐거죠

  13. 레온페레로 2021.02.22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나도 불편하던데..

  14. 비르케 2021.02.2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로나로 인해 한국 음식문화도 많이 바뀌고 있답니다
    찌개를 같이 떠먹는거 정말 싫었는데 앞접시 문화가 생겨 정말 좋더라구요 ^^

  15. 애리놀다~♡ 2021.02.22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국에서 오래 살다 보니까 반찬 접시를 함께 공유하는 게 좀 불편해졌어요. ^^;;
    개별 반찬으로 나오는 게 이곳에서 식당을 할 때 더 좋을 거예요.
    그런데 이렇게 되면 반찬 수를 확실히 줄여야 식당운영하는 분들도 수월할 거고요.

  16. jini7120 2021.02.22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다른 나라에서는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는 것을 잘 알고 가는 것 같아요~ㅎㅎ

  17. 똥잼이 2021.02.22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는말

  18. 꼬순냉 2021.02.22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침 섞이는거 싫어하는 문화권 사람들이 코로나이전까지 마스크 착용에 대해 적대적이었다는게 아이러니하네요.

  19. 겸상 2021.02.23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합니다. 한국도 코로나 시국에 같은 소스에 침이 섞이는 건 비위생적이죠.
    원래 우리나라는 아버지와도 겸상하지 않고 1인용 밥상에 밥국 반찬 모두 각자의 문화 였습니다.
    일제시대 때 공출로 수탈해 가고 한국전쟁 후 궁핍하다 보니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냄비에 숟가락 다 집어 넣는 문화가 전통인 것으로 착각하는 것입니다.
    위생상으로도 좋지 않고 반드시 바뀌어야 할 것입니다.

    보건부나 식품관련부서, 요식업 관련부서 공무원들
    일 좀해라

  20. 김준호 2021.02.24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옛날부터 일인 일밥상 문화 입니다. 하지만 일제강점기 일본에게 너무나 많은 수탈로 먹을게 없자 한밥상에 같이 먹는 문화가 생긴겁니다.

  21. 엘프네옆집 2021.02.25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2016.1~2019.5 미국 주립대 간호학사(BSN)졸업, 미국병원 내과&외과병동 간호사 Stella 입니다!
Adorable Stella

공지사항

Yesterday499
Today15
Total5,517,090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