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여러분!


제가 처음 미국에 유학왔을 때 헷갈렸던 영어, 주변 한국 유학생들이 처음 유학을 왔을 때 자주 틀리는 영어들을 여러분들께 가르쳐드리고 싶어서 "스텔라의 영어 꿀팁"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었어요.


여러분들이 처음 유학을 와서 호스트(홈스테이) 가족과 함께 살게 되었는데 호스트 가족이 내일 다같이 모여 집에서 지켜야할 규칙을 정하자고 한다고 가정해 봐요!


그런데 내일 친구랑 약속이 있어서 시간이 안되는 여러분들, "미안해요. 나 내일 친구랑 약속있어요." 영어로 어떻게 말하실건가요?


약속은 영어로 appointment 니까 "I'm sorry, I have an appointment with my friend tomorrow." 일까요?


아니면 또 다른 약속이란 단어 Promise를 사용해 "I'm sorry, I have a promise with my friend tomorrow." 라고 대답해야 할까요? 


아니에요! 위 두 문장 모두 틀렸어요!


"나 내일 친구랑 약속있어." 이 문장은 간단한 단어 plan (계획)을 사용해 "I'm sorry I have plans with my friend tomorrow." 라고 말하면 돼요!


"Appointment (약속)" 라는 단어는 의사를 만날 때 등의 공식적인 약속을 말할 때 쓰는 단어라 친구와 만나서 노는 사적인 뜻엔 어울리지 않는 단어예요.


"Promise (약속)" 는 친구와 만나는 약속의 뜻 보단 "맹세"라는 뉘앙스가 강한 단어이고요.


또한 "나 친구랑 약속있어." 라고 말 할 때, 특정한 계획이 아닌 친구와 만나는 일반적인 약속(계획)을 뜻하기 때문에 "I have A PLAN." 이 아닌 "I have PLANS." 라고 복수형태로 말해야 하지요.


친구와 만나서 노는 약속, 밥 먹으러 가는 약속 등은 모두 "Plans" 복수형으로 표현한답니다!


"나 내일 친구랑 약속있어."


"I have plans with my friend tomorrow." 여러번 따라 읽어보시고 기억하세요!


그러면 Appointment (약속)이라는 단어는 언제 쓸까요? 그리고 비슷한 뜻의 Reservation 이라는 단어와 어떻게 다를까요?


Appointment 이란 단어는 "사람을 예약 할 때" 쓰는 단어예요.


예를들어 의사와의 진료를 예약 할 때, 미용실을 예약 할 때, 네일샵을 예약 할 때는 사람을 예약 하는 것이기 때문에 같은 예약이란 뜻의 "Reservation" 대신 "Appointment" 이라는 단어를 쓰지요.


"I have an appointment with Dr. Kim at 11 a.m." 

-"오전 열한시에 닥터 김과의 진료예약이 있어요."


"I want to make an appointment with Dr. Kim."

-"닥터 김과의 진료예약을 잡고 싶어요."


그러면 Reservation (예약) 이란 단어는 언제 쓸까요?


Reservation 은 자리를 예약할 때 쓰는 단어예요.


레스토랑을 예약 할 때, 공연의 자리를 예매할 때, 호텔을 예약할 때 모두 자리를 예약하는 경우라 모두 Reservation 이라는 단어를 써서 표현하지요.


"Can I make a reservation for a room for the weekend?"

-"주말에 방 예약 할 수 있나요?"


"I will call to the restaurant and make a reservation for four."

-내가 그 레스토랑에 전화해서 네명 예약 할게."


자리를 예약 할 경우, Reservation/Reserve 대신 Book 이라는 명사를 사용해 표현하기도 한답니다!


Book 이라는 단어가 명사로 책의 뜻만 가지고 있는 줄 알았던 분들에겐 동사형으로 "예약하다" 라는 뜻도 있다니 낯설지요?


"I would like to book a flight from Atlanta to Seoul"

-애틀란타에서 서울로 가는 비행기표를 예약하고 싶어요.


친구와의 약속을 나타낼 때 쓰는 단어 plan 부터 appointment 와 reservation이 어떻게 다른지까지 알아봤는데요, 원어민들과 대화 할 때 조금 더 자연스럽게 말 할 수 있겠지요?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아래의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벌써 5-6년 전인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때를 생각 해 보면 한국 문화와 너무 다른 미국 문화때문에 매일 놀라고 새로운 문화를 배우며 재미있어했던 기억이 납니다.


특히나 그룹으로 둘러 앉아 미국 친구들과 이야기 하며 그림을 그리던 미술 시간은 친구들과 친해지기 좋은 기회였고 미국 문화를 가장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였지요.


그 당시 라디오만 틀면 나오던 테일러 스위프트의 "We are never ever getting back together"를 따라 부르며 즐겁게 그림을 그리던 미술시간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제 기억속에 뚜렷히 남아있지요.


학기 초에 10달러의 재료비를 내면 도화지, 물감, 연필, 붓 등의 모든 재료를 학교에서 제공 해 주는지라 보통 양손 가볍게 미술 수업에 가곤 했었는데, 남은 시간에 다 끝내지 못한 다른 과목의 숙제를 해야 될 때면 연필이 급하게 필요할 때가 있었어요.


영어가 많이 부족하던 미국 생활 초기였던 어느 날, 미술 수업에서 제공되는 연필은 미술용 연필이여서 글쓰기엔 맞지 않아 같은 그룹의 친구들에게 샤프 연필이 있는지 물어 본 적이 있었습니다. 


"Do you have any sharp pencils that I can borrow?" (내가 빌릴 수 있는 샤프연필 있니?) 라고 물어보니 친구는 저에게 뾰족한 미술용 연필을 건네주었습니다.


"sharp pencil" 라는 말 그대로 뾰족한 연필을 저에게 빌려 준 것이지요.


저는 그래서 친구에게 "아니, 이 연필 말고. 샤프연필 말이야!" 라고 하니 무슨말인지 못 알아들었습니다.


친구의 바인더 사이에 끼워진 주머니에 샤프 연필이 있길래 그것을 가리키며 이 샤프 연필을 빌려달라고 했었죠.


그러더니 친구가 저에게 "Oh, mechanical pencil!" 이라며 그때서야 샤프연필을 저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그리고 나서야 저는 샤프연필이 영어로 "Sharp Pencil" 이 아닌 "Mechanical pencil" 임을 알았지요! 


샤프연필이란 말 그대로 샤프연필을 영어로 Sharp pencil 이라고 하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Sharp pencil은 콩글리쉬였던 거죠!


미국 문구점에 가서 샤프 연필을 찾으면 우리가 아는 샤프연필 대신 뾰족한 연필을 줄 거예요. 


Sharp pencil 대신 Mechanical pencil 이라고 말하세요!


한국 학생들은 학교에 꼭 필통을 가지고 다니지만 미국 학생들은 필통을 가지고 다니지 않습니다.


종이를 끼우는 바인터에 바인더용 주머니를 끼워 연필 몇자루와 계산기를 넣어 다니거나 손에 연필 몇자루를 쥐고 다니는게 보통인데요, 각양각색의 아기자기하고 예쁜 펜과 mechanical pencil을 필통에 가득 넣어가지고 다니는 한국학생들과는 전혀 다르죠!



제 필통속의 다양한 펜과 샤프연필.


게다가 미국학생들은 지우개도 잘 안가지고 다니고, 그 대신 잘 지워지지도 않는 연필 끝에 달린 지우개를 쓰는데요, 우리나라 학생이라면 대부분 가지고 다니는 화이트도 미국아이들은 가지고다니지 않습니다.


화이트가 흔하지도 않을 뿐더러 미국에서 주로 볼 수 있는 화이트는 매니큐어 처럼 생긴 액체형이라 제 필통에 들어있는 수정테이프라고 불리는 화이트를 봤을 때 서로 써보겠다며, 미국 친구들은 신기해했습니다.


미국 대학교에 와서도 화이트를 쓰는 아이들은 한번도 보지 못했고, 제 화이트를 써 보겠다며 신기해 하지요.


수정테이프라고 흔히 불리는 화이트가 영어로 "White"가 아닌 것, 알고 계셨나요?


미국에서 수정테이프는 "White"가 아니라 "White out" 또는 "Correction tape"이라고 부른답니다.


교환학생 시절 미국 친구에게 "내 화이트좀 돌려줄래?" 라고 말하니 "White" 가 아니라 "White out" 이라고 가르쳐주더라고요.


영어인줄만 알았던 샤프와 화이트, 미국인들은 알아듣지 못하는 콩글리쉬였다니 신기하지요?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아래의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제가 중학교를 막 졸업하고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알아보고 준비하던 시절, 유학을 이미 갔다온 제 친구들과 주변 사람들의 반응은 한결같았습니다.


"미국에 10개월 살다온다고 해서 영어로 자유롭게 소통 할 수 있는건 아니야."


"3년 이상은 살다와야 의사소통에 큰 문제 없이 영어 할 수 있지 10개월 가지고는 안돼!"


남들과 이야기하기 좋아하는 성격 덕에 어렸을 때는 그저 길에서 외국인을 만나면 영어학원에서 배운 단어와 문장들을 조합 해 말 거는 것을 좋아했었지요.


어릴때는 영어를 즐기며 배웠지만 크면서 학교 내신영어와 수능영어를 하다보니 영어를 배우는 것에 지치게 되었고, 중학교때부터는 흥미를 완전히 잃어서 영어를 무서워 했고 잘 하지도 못했습니다.


주변사람들의 진심어린 걱정에도 불고하고, 저는 고등학교 1학년 1학기가 끝나고 교환학생 자격으로 미국에 와 미국인들이 다니는 미국 공립고등학교에 다니게 되었습니다.


처음 미국에 왔을 때가 2012년 9월이니, 벌써 5년도 더 된 이야기네요.


주변사람들의 걱정과는 다르게 10개월동안 제 영어실력은 정말 많이 늘었습니다.


미국에 막 도착했을 때만 해도 불가능했던 미국인과의 의사소통을 한국에 올 때 쯤엔 별 불편함 없이 할 수 있게 되었지요.


미국 생활 중엔 사실 영어가 얼만큼 늘었는지 잘 몰랐지만, 미국에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한국에서 원어민 강사로 일하고 있는 딸을 만나러 간다는 미국인 아줌마랑 재미있게 이야기를 하다보니 제 영어 실력이 많이 늘었다는걸 느낄 수 있었답니다.


4년차 유학생인 저에게 저희학교 ESL(=대학교 내의 영어학원)에 다니는 한국인들은 미국에 오면 저절로 영어를 잘하게 될 줄 알았다는 말과 함께 제가 어떻게 영어를 잘하게 되었는지, 영어를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는지 물어봅니다.


대학생이 되고, 유학 4년차가 된 지금은 영어를 잘 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니 지금 이야기는 제외하고, 교환학생때로 돌아가서 10개월동안 제가 어떻게 영어 실력을 늘렸는지 초보 유학생들을 위한 팁들을 몇가지 알려드릴게요!


1. 한국어를 쓰지 마세요!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에 600명 정도의 학생 중 동양인은 저 혼자였습니다. 


그렇다보니 당연히 한국어를 말할 일도, 말할 기회도 없었지요. 


미국 생활에 잘 적응 할 수 있을까 걱정하셨던 엄마아빠는 제가 한국 친구들과 연락하면 향수병에 걸릴까 한국 친구들과 연락도 못하게 하셨었고, 게다가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살던 10개월 동안 엄마, 아빠랑 통화도 거의 안했거든요.


교환학생이 끝나고 한국에 돌아가 한국 고등학교 검정고시를 보고 미국대학교 유학을 준비해 다시 미국에 돌아와 지금은 간호학생이 되었지만, 교환학생 당시만 해도 저는 한국 학교에 다시 돌아갈 생각이였습니다.


돌아가면 다시 미국에 올 일이 없을 것 같았고 어떻게 온 유학인데 10개월 만큼은 미국화 되어 미국인들처럼 살아가야겠다고 독하게 마음먹고 인터넷으로 한국 TV도 보지 않았습니다.


교환학생을 오기 전 인터넷에서 외국어를 배우는 사람이 모국어를 쓰면 외국어를 받아들이는 속도가 확실히 떨어진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저 스스로 한국어 사용을 최대한 줄였지요.


성적이 중요한 정규 유학생이면 수업을 고를 때나 시험을 준비할 때 한국인 선배들의 조언이 필요하니 한국인들과의 교류도 중요하지만, 미국 대학교 교환학생이나 단기 어학연수의 경우는 최대한 미국인들과 어울리며 한국어 사용을 줄이세요!


2. 영어를 못해도 무조건 영어로 많이 말하세요!


영어가 서툴고 실수할까봐 걱정돼서 미국에 왔음에도 불고하고 같은 처지의 한국인들하고만 어울리면 미국에 온 보람도 없을 뿐더러 영어실력은 늘 제자리겠지요.


영어를 잘 못하고 미국친구들의 말을 잘 알아듣지 못해도 자꾸 어울리다보면 서로에게 적응하게 되어서 서로의 말을 잘 알아듣게 되고 편한 사이가 되면 틀린 문법이나 발음은 미국 친구들이 고쳐주기도 한답니다.


틀린 문법이나 발음을 지적하고 고쳐주는 것이 무례하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이 많다고 해서 저는 미국 친구들에게 제가 틀리게 말하면 고쳐달라고 했었어요.


그랬더니 "너 지금 그 문법/발음 틀렸어! 나 따라해봐!" 라며 제가 바르게 말 할때까지 몇번이고 다시 알려주곤 했었지요.


가끔 급한 상황에 제 말은 듣지 않고 자꾸 제 틀린 영어를 고쳐주기도 해서 답답하기도 했지만요!


어떤 일이 있었냐면요, 학기초 체육시간에 소프트볼을 하는데 게임 규칙도 몰랐던 저에게 체육선생님이 아웃이라며 나가라고 하셨어요.


저와 막 친해진 카너와 다른 친구들에게 제가 억울해하며 "Why me out?" 이라고 말하니 제가 아웃인 이유는 설명해 주지 않고 카너와 친구들이 "Why me out? 아니고 Why am I out? (나 왜 아웃이야?) 이야. Why am I out? 이라고 다시 말해봐!" 라고 말하더라고요.


3. 학교나 교회행사에 많이 참여하세요.


미국 생활 중 가장 안전하게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는 학교행사나 교회행사예요.


미국문화와 영어를 배우고 싶어서 저는 학교 홈커밍 파티 준비 봉사를 하기도 했었고, 학교의 댄스파티나 행사에 열심히 참여했었어요.


아무리 수업중에 토론을 하고 친구들과 어울릴 시간이 많다고 해도 학교 수업만으로는 친구들과 가까워지는데 한계가 있거든요.


종교가 없더라도 교회에 나가는 것도 영어실력을 높이는 좋은 방법중 하나인데요, 교회에 청소년들이나 대학생들을 위한 모임이 있어서 일주일에 한번씩 모여 게임을 하기도 하고 같이 맛있는 음식을 먹거나 놀러가기도 해요.


저도 교환학생때 교회 행사에 거의 매주 참여했는데, 영화도 보러가고 볼링장도 가고, scavenger hunt (물건찾기 게임), Frisbee (원반던지기) 등 재미있는 활동을 많이 했었어요!


교회 친구들 대부분이 학교 친구들이라 자주 만나다보니 편한 친구들이 생겼고, 영어실력도 늘었고, 미국문화도 많이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지요.


4. 호스트 패밀리와 친하게 지내세요.


호스트 패밀리 (홈스테이 가족)만큼 좋은 영어 선생님도 없어요.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의 경우 미국인 가정에 배정을 받게 되는데, 호스트 패밀리와의 관계가 어땠는지에 따라서 학생들의 영어실력은 천차만별인것 같습니다.


저는 무리해서 온 교환학생인데 10개월간 뽕을 뽑고 가야겠다는 마음으로 대부분의 시간을 거실에서 호스트맘과 함께 보냈습니다.


학교에 오자마자 거실 쇼파에 앉아 간식을 먹으며 오늘 학교에서 점심으로 뭘 먹었는데 맛은 어땠고, 친구 누구랑 무엇을 하며 놀았고, 미술 시간에 무슨 그림을 그렸고, 체육시간엔 무엇을 했는지 호스트맘께 항상 말씀드렸습니다.


호스트맘께서 제가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모르셨던 미국 생활 초기, 제가 학교에서 무슨 음식을 먹었는데 이름은 모르겠고 맛있었다고 하면 호스트맘께서 친구들한테 급식이 뭐였는지 물어보라고 하셨었지요.


음식이름을 알아와서 호스트맘께 말씀드리면, 며칠 뒤 저녁에 그 음식이 테이블에 있었답니다!


항상 호스트맘을 쫓아다니며 영어로 재잘재잘 말하니 호스트맘께서도 저를 좋게 보셨고 저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시려고 하셨지요.


한국에서 전화영어나 원어민 수업을 하려면 비싼데 호스트패밀리와 대화하는건 꽁짜이니 기회가 있을 때 열심히 영어로 말하고 배워야지요.


미국까지 가서 방에 혼자 들어앉아 호스트패밀리와 담쌓고 살지 마세요!


5. 영어가 서툴러서 도움이 필요하다고 자신있게 말하세요!


처음 미국에 유학을 왔을 때부터 영어를 잘하는 사람은 정말 드물어요.


영어를 잘 못하고 미국친구들의 말을 못알아듣는다고 해서 기죽지 말고, 미국 친구들에게 내가 미국에 온지 얼마 안되서 영어가 서툰데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하면 대부분 다 잘 도와준답니다.


미국사 시간 첫날, 처음만난 제 짝궁 잭에게 내가 영어도 서툴고 미국 역사는 하나도 몰라서 너의 도움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하니 제가 헤메고 있거나 멍때리고 있으면 지금 뭐 해야되는지 이해 했냐고 물어보며 저를 잘 챙겨줬습니다.


영어를 못해서 아무말도 안하고 있거나 기죽어 있지 않은 이상 영어를 잘 못한다는 이유만으로 놀리거나 무시 할 사람은 없어요.


영어를 못한다는 핑계로 그룹프로젝트 (=팀플)에 무임승차하거나 도움이 필요한데도 아무 말 없이 가만히 있으면 미국친구들도 사람인지라 짜증이 나고 무시하게 되겠지요.


모르면 물어보고 영어가 서툴러서 도움이 필요하면 자신있게 도움을 요청하세요!


영어가 서툰데도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에 감동받은 미국친구들과 선생님들이 잘 도와줄거예요.

 

유학을 막 시작한 초보 유학생분들, 그리고 유학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제 글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아래의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Stella 입니다:) 지금은 미국 대학교에서 간호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318
Today10,407
Total3,240,783

달력

 « |  » 2018.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