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서만 보던 예쁜 2층집에 살게 되고, 노란 스쿨버스를 직접 타보고, 나와는 다른 인종의 친구들과 공부했던 교환학생 생활 9개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빛났고 행복했던 순간이였습니다.


지금까지도 "그때로 돌아 갈 수 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이 들 만큼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 생활은 모든 것이 새로워 신기했고, 새로운 문화 배우는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물론 제가 상상했던 것과 다른 것도 많았고, 직접 와서 살아보니 미국이라는 나라가 영화만큼 화려하지도 않았지만 말이죠!


2017/03/15 - 내가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선택한 이유


지난 이야기에 이어서 오늘은 제가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통해 얻은 것에 대해 써 보려고 해요.


교환학생을 통해 다른 친구들은 경험 할 수 없는 값진 것들을 경험했고,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고, 사랑하는 가족과 떨어져 살며 많은 것을 얻었습니다.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통해 내가 얻은 것

 

1. 영어실력


한국인이 한 명도 살지 않는 동네의 동양인은 저 혼자인 학교를 다니게 되면서 한국인들과 어울릴 기회도, 한국어를 쓸 일도 없었습니다.


이전의 글들에서 소개 했 듯이 제가 처음 미국에 갔을 때의 영어실력은 형편 없었는데요, 미국 교환학생 생활 동안 미국인 호스트맘과 살게 되고, 미국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되면서 제 영어실력은 하루가 다르게 늘었습니다.


어딜 가도 기죽지 않는 당찬 성격 덕분에 미국친구들이 잘 못알아들어도 미국 친구들과 계속 이야기를 하려고 노력했고, 고맙게도 미국 친구들은 제 말을 이해하려고 노력 해 주었습니다.


저는 항상 미국친구들에게 제가 말 할 때 문법이나 발음 실수를 하면 고쳐달라고 했었는데 제가 실수 할 때마다 진짜 영어 선생님처럼 잘 알려주었어요. 


사실 교환학생으로 미국에 살던 중에는 제 영어가 얼마나 늘었는지 잘 몰랐는데,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제 영어가 많이 늘었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지요.


교환학생으로 처음 미국에 가던 비행기에서는 뭐 먹고 싶냐고 물어보던 승무원 언니의 말도 잘 알아듣지 못했는데,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는 제 옆자리의 미국인 아주머니랑 즐겁게 수다떨면서 왔거든요!  


2. 자신감


사람들은 흔히 영어를 잘 하면 자신감이 생긴다고 하죠.


교환학생을 통해 얻은 영어실력 덕분에 "이제는 세계 공용어인 영어를 잘 하게 되었으니 세계 어느 나라를 가도 살아 남을 수 있겠구나!" 하는 자신감 뿐만 아니라, "아는 사람 하나 없고 언어가 다른 미국에서도 잘 적응하고 지냈는데, 이제는 못 할 것이 없겠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큰 사건, 사고는 없었지만, 문화가 다르고 언어가 다른 미국에서 언어적, 문화적 차이 때문에 별 일을 다 겪고 보니 정말 두려울 것이 없더라고요.


또한 미국인들은 사소한 것 하나에도 칭찬을 잘 해주는데, 그렇다보니 자신감이 쑥쑥 자랄 수 밖에 없었지요.


3. 소중한 인연



한국에 돌아오기 며칠 전 이였던 마지막 체육수업 날.

가운데 긴 검은머리가 저예요!


평생동안 같은 집, 같은 동네에 살다가 교환학생으로 아는 사람 한 명 없는 미국의 작은 동네에 살게 되면서 많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이웃을 사귀게 되고, 학교에서는 꿈꿔왔던 미국 친구들을 사귀게 되면서 지금까지도 연락하고 지내는 소중한 인연들을 많이 얻었습니다.


작은 동네여서 제 미국친구들은 서로 유치원, 초등학교 때 부터 알던 사이인데, 피부색과 언어가 다른 저를 친구로 받아들여주고, 지금까지도 가끔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으로 보고싶다며 연락 해 주는 미국친구들이 있어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지 모릅니다.


무엇보다도 저를 9개월 동안 돌봐주셨던 파란눈의 가족이 생겼다는 것이 가장 감사하지요.


제 블로그에 자주 방문 해 주시는 분들은 이미 아시겠지만, 저를 돌봐주었던 호스트맘과는 지금도 자주 연락 하고 있고, 저에게 언제든지 놀러와도 된다고 하십니다.


저와 호스트맘은 이제 교환학생과 호스트맘 관계가 아닌 정말 딸과 엄마의 관계이고, 호스트맘의 가족 또한 저를 교환학생이 아닌 가족 구성원으로 생각 해 주셔요.


4. 평생 잊지 못 할 추억


학교가 끝나면 학원을 가고, 학원이 끝나면 독서실에 갔다가 밤 늦게서야 집에 돌아오던 지루한 한국에서의 생활과는 다르게 미국 생활은 하루하루가 재미있고 신기했습니다.


다양한 문화를 가진 거대한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저와는 다른 환경에서 자라온 다양한 인종의 친구들과 어울리며 정말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었지요. 


미국 친구에게 한국어를 가르쳐 준 일, 미국 남자 사람 친구인 카너와 커플로 카너는 턱시도를, 저는 드레스를 입고 파티에 갔던 일, 미국 친구 레베카의 생일파티에 가서 처음 타코를 먹어 본 일, 수학시간에 계산기를 쓸 줄 몰라 고생했던 일, 미국 친구들에게 한국음식을 만들어 준 일, 락커 여는 방법을 몰라 수업에 지각했던 일, 할로윈데이에 사탕을 받으러 돌아 다녔던 일.....




댄스파티가 있었던 학교 체육관에서 카너와 찍은 사진이에요.




2013년 1월 19일, 저와 가장 친한 미국 친구 카너와 커플로 학교 파티 "Winter formal"에 갔어요.

미국에서는 원래 데이트 신청한 남자가 돈 다 내는거라고 레스토랑에서부터 파티 티켓까지 카너가 다 내줬어요.

미국 교환학생 생활 중 가장 재미있었고 기억에 남는 추억이에요. 


기뻤던 추억, 힘들었던 추억 모두 지금은 평생 잊지 못 할 소중한 추억으로 남았지요.


미국 고등학교 마지막 날,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며 평생 잊지 못 할 추억을 쌓았던 고등학교를 마지막으로 둘러보는데 추억들 하나 하나가 너무 소중하고 감사해서, 이런 소중한 추억을 잊고 싶지 않아서, 이제 다시는 이 때로 돌아 올 수 없다는 생각에 눈물이 나더라고요.  


5. 감사 할 줄 아는 마음


영어도 서툴고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저를 가족으로 받아들여 딸처럼 돌봐주신 제 호스트맘을 보면서, 나를 항상 도와주고 챙겨준 미국 친구들과 미국 학교 선생님들을 보면서 감사하는 마음을 배우게 되었습니다.


교환학생 호스트 패밀리는 돈을 받지 않는 자원봉사 가정인데, 외국에서 와 모든게 낯설어 어색해 했던 저를 잘 챙겨주시고 사랑 해 주신 호스트맘께 특히 사랑을 배웠고, 사소한 거에도 감사 할 줄 알게 되었지요.


호스트맘과 미국 친구들, 그리고 미국 선생님들에게만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을 배운 것은 아닙니다.


"가족과 가까워 지는 방법은 가족과 떨어져 사는 것." 이라는 우스갯소리를 어디선가 들은 적이 있는데, 가족과 처음으로 떨어져 살게 되니 같이 살 때는 몰랐던 가족의 빈 자리를 느끼게 되었고, 그동안 엄마와 아빠가 나에게 해 주신 것에 대해, 친구처럼 지냈던 하나밖에 없는 동생에게도 고마운 마음이 들더라고요.


제가 미국에 와서 공부 할 수 있는 것은 가족의 희생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니까요. 


미국 대학교에 와서 기숙사에 살며 공부하고 있는 지금은 교환학생 때와는 또 다르게 공부 뿐만 아니라 빨래, 요리 등 모든 일을 제가 해야 하니 가족의 빈자리가 더욱 크게 느껴집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서랍에 옷이 예쁘게 개어져 있는 것이, 밥솥에 따뜻한 밥이 있다는 것이 당연한 일인 줄 알았는데, 기숙사 생활을 하고 나서야 비로소 옷이 예쁘게 개어져 있는 것, 밥솥에 따뜻한 밥이 지어져 있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느끼게 되었죠.


6. 독립심


위에서 언급 한 것 처럼 지금은 집안일까지 모든 일을 스스로 해야 하지만, 사실 교환학생 때는 호스트맘께서 감사하게도 빨래, 요리 등을 해 주셨습니다.


그래도 아침에 일어나는 것, 학교에서 무슨 문제가 있었거나 결정해야 하는 일이 있으면 모두 스스로 해야 했어요.


간혹 아침에 못 일어나면 호스트맘이 깨워주시기도 하셨고, 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면 옆에서 지켜보시다가 도와주시기도 하셨지만 말이죠.


제 부모님은 저를 혼자 일은 스스로 해결 하도록 독립적으로 키우신 편이지만, 미국에 와서 모든 일은 스스로 해결 해야 하고, 영어를 잘 못하시는 부모님은 저를 도와 줄 수 없다고 생각하니, 살아님기 위해서 저도 모르게 독립적인 사람이 된 것 같습니다. 


2016/06/20 - 독립적인 아이로 키우는 미국 부모의 교육방식


위의 글에서 소개 했듯이 독립적으로 자라온 미국 친구들을 보면서, 미국에서 문화적, 언어적 차이로 인해 이런 저런 고생을 하면서, 그리고 공부하라고 시키는 사람 없이 스스로 공부하고, 부모님의 도움 없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면서 교환학생 생활을 하며 독립심을 얻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얻었지만, 그만큼 포기해야 했고 잃은 것도 많지요.


다음엔 미국 고등학교 교환학생을 하며 잃은 것에 대해 글을 써 볼게요! 


※"스텔라의 미국이야기"의 모든 글과 사진은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허락없이 글과 사진을 사용하시는 것은 불법입니다. 제 글과 사진을 사용하고 싶으시면 방명록을 통해 허락을 받아주세요. 제 글과 사진을 이용하실 경우 출처를 꼭 남기셔야 합니다.※


"공감♡"을 눌러 스텔라를 응원 해 주세요!

공감버튼과 댓글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Posted by adorable stella

블로그 이미지
2012.9~2013.6 미국 공립 고등학교 교환학생 Stella 입니다:) 지금은 미국 대학교에서 간호학을 전공하고 있습니다!
adorable stella
Yesterday226
Today162
Total3,335,757

달력

 « |  » 2018.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